본문내용 바로가기

르노 클리오 직접 체험, 고객 시승 개시

오토헤럴드 조회 수696 등록일 2018.05.25

르노의 소형차, ‘클리오’의 고객 시승이 전국 르노삼성차 판매 전시장에서 시작됐다. 시승은 르노 클리오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바로 접수할 수 있다.

르노 클리오는 전국 지점 시승에 앞서 최근 미디어 및 고객 초청 시승행사를 진행했다. 시승 행사를 통해 자동차 기자들과 유명 블로거들에게 감각적인 디자인과 펀 드리이빙이 가능한 탁월한 핸들링 성능, 그리고 높은 연비에 대한 호평을 얻었다. 

특히, 실제 주행을 마친 운전자들은 도로 위에서 존재감을 더해주는 전, 후면 디자인과 제원을 뛰어넘는 운동 성능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했다. 르노삼성차는 이 같은 호평에 힘입어 더 많은 고객들이 직접 클리오를 경험할 수 있도록 고객 시승 기회를 확대했다.

르노 클리오는 실용 영역에서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는 1.5 dCi 엔진과 독일 게트락 6단 DCT의 조합을 통해 17.7Km/l라는 동급 최강의 연비를 제공한다. 또한 300L에 달하는 트렁크 공간은 2열을 모두 접었을 때 최대 1146ℓ까지 확장된다. 

또한 LED PURE VISION 헤드램프와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스마트 커넥트Ⅱ(T맵, 이지파킹, 스마트폰 풀미러링), 후방카메라, 전방 경보장치 같은 고급 사양이 클리오 인텐스 트림에 기본으로 적용돼 있다.

무엇보다 르노 클리오는 높은 안전성과 합리적인 총소유 비용(TCO)를 통해서 엔트리급 수입차의 대표주자 자리를 노리고 있다. 

클리오는 보험개발원 산하 자동차기술연구소가 실시한 세계자동차수리기술연구위원회(RCAR) 테스트에서 10등급을 받았다. 이를 통해 르노 클리오는 동급의 수입차 대비 낮은 국산차급의 보험료율을 적용 받을 수 있다.

특히 르노 클리오는 해외에서 생산된 수입차임에도 이에 대한 차량 판매와 정비 서비스는 르노삼성차의 전국 230여개 판매 전시장과 470여개 서비스 네트워크 통해 이뤄져 고객들이 보다 편리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젠(ZEN)과 인텐스(INTENS)의 2가지 트림으로 출시된 르노 클리오는 젠 트림 1990만원, 인텐스 트림 2320만원에 판매되며, 르노삼성차 전국 지점과 마이크로 사이트에서 계약할 수 있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Clio 종합정보
    2018.04 출시 소형 05월 판매 : 756대
    경유 1461cc 복합연비 17.7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14년만에 유럽시장 재진출
토요타는 자사의 중형 세단인 캠리를 14년 만에 서유럽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캠리는 1982년부터 판매된 토요타의 대표적인 세단으로 현재 전세계 100
조회수 69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다임러그룹, 2018년 순익 전망 하향 조정
다임러 그룹은 2018년 연간 (1~12월) 이익 전망을 하향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이익 전망을 하향 조정하는 요인 중 하나는 중국 정부가 발표한 미국에 대한
조회수 78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삼성전자, 차세대 배터리 기술 ‘전고체전지 포럼’ 개최
삼성전자가 6월 22일, 미래 유망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차세대 배터리 기술을 주제로 '전고체전지 포럼(Solid-State Batteries Forum)'을
조회수 57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그룹, 전고체전지 양산 위한 제휴 발표
폭스바겐 그룹은 전고체전지 개발사인 퀀텀 스케이프와 제휴를 채결한다고 발표했다. 퀀텀 스케이프는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2010년 설립된 신생기업으로 미국 캘리
조회수 50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그룹, 2020년부터 새로운 전기차 중국서 생산
폭스바겐 그룹은 6월 22일, 중국에 새로운 공장을 개소했다고 발표했다. 새로운 공장은 중국 광둥성 포산시에 위치해 있으며, 폭스바겐 그룹과 FAW의 중국 합작
조회수 50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중국정부, 모든 차량에 RFID 탑재 추진... 운전자 추적 가능
중국정부는 2019년부터 모든 신차를 대상으로 차량의 앞 유리에 RFID 칩 장착을 의무화한다. 차량의 정체 해소 및 공해 방지, 공공 안전을 목적으로 추진되며
조회수 55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슈퍼 SUV, 람보르기니 우루스의 디자인
람보르기니는 슈퍼카 전문 브랜드이다. 그래서 2019년형으로 등장한 슈퍼스포츠 유틸리티 비클(Super Sports Utility Vehicle) 우루스(Uru
조회수 72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대회에서 세계 신기록 수립
폭스바겐의 순수 전기 스포츠카 I.D. R 파이크스 피크(I.D. R Pikes Peak)가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Pikes Peak Inter
조회수 49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소비자 피해, 생각 이상으로 심각하다
최근 자동차의 부품수는 약 3만개에 이른다. 이제는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라 과학의 총합체라 할 정도로 모든 기술이 모였다고 할 수 있다. 환경과 안전, 편리성
조회수 65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블랙베리 QNX, 차량 제어 소프트웨어 기술 적용된 차량 1억 2천만 대 돌파
차량용 안전성 인증 및 보안 소프트웨어 업계 선두주자 블랙베리 (BlackBerry Limited, CEO: 존 S. 첸)는 블랙베리 QNX 소프트웨어가 전세계
조회수 45 2018-06-2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