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혼다 신형 어코드'의 가성비는? 6000대 팔 수 있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4,677 등록일 2018.05.15

지난해 ‘녹사태’로 곤혹을 치룬 혼다가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어코드로 명예 회복에 나섰다. 10세대 완전변경 신차인 만큼 혼다 코리아의 자신감이 대단한 가운데, 경쟁 모델보다 비싼 판매 가격은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어코드의 가격은 시작가와 최고가 모두 경쟁 모델보다 높다.

신형 어코드의 국내 판매가격은 1.5 터보 3640만 원, 2.0 터보 스포츠 4290만 원, 하이브리드 EX-L 4240만 원, 하이브리드 투어링 4540만 원이다. 신형은 어코드 42년 역사상 처음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개선된 혼다 센싱을 적용하면서 전체적으로 국내 판매가가 100만 원 가량 올랐다.

9세대 어코드는 2.4 모델이 3540만 원, 하이브리드 모델이 4320만 원에 판매됐다. 어코드의 직접적인 경쟁 모델은 토요타 캠리(하이브리드)와 닛산 알티마다. 캠리는 2.5 가솔린 차량이 3590만 원, 하이브리드가 425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수입 중형 세단 최초로 2000만 원 대의 파격적인 가격에 출시된 알티마는 시작가격이 2990만 원으로 동급 수입 모델 가운데 가장 낮게 시작한다. 최고 트림인 3.5 모델은 3880만 원이다. 시야를 넓히면 현대차 그랜저, 폭스바겐 파사트 GT(하위트림)와도 가격 경쟁이 가능하다.

1.5 터보와 2.0 하이브리드 EX-L에는 운전보조시스템인 혼다 센싱이 적용되지 않아 가성비에서 열세라는 얘기도 나온다. 레벨2 단계인 혼다 센싱은 차선 유지 보도 시스템(LKAS), 저속 추종 시스템(LSF),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등으로 구성된다.

캠리에는 차선이탈 경고(LDA)를 비롯한 4가지 주행보조장치의 집합인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가 기본 적용된다. 그랜저는 가솔린 3.3 최상위 트림(4330만 원)을 제외한 모델에 150~180만 원을 추가하면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를 탑재할 수 있다.

경쟁모델에 비해 가성비에 열세가 있지만 혼다 코리아는 "전체 가격 구조로만 판단할 것이 아니라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을 다양하게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받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운전보조시스템에 대한 호불호가 있는 만큼 가격을 낮추기 위해 혼다 센싱 적용 트림을 세분화했다는 설명이다. 

혼다코리아가 밝힌 어코드의 올해 목표 판매량은 6000대. 남은 8개월 동안 월 평균 약 750대를 팔아야 달성할 수 있다. 신차인 만큼 지난해보다 목표치를 공격적으로 설정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어코드는 2.4 가솔린와 하이브리드가 각각 4498대, 2257대 판매됐다.

가장 큰 상대는 토요타 캠리다. 지난해 5709대로, 연간 판매량이 어코드를 넘지 못했지만 올해는 다르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캠리는 1월 397대 이후, 2월 800대, 3월 1186대 ,4월  1076대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 

지난 달 10일부터 시작한 신형 어코드의 사전 예약 대수는 약 1000대. 혼다 코리아는 “가격 고지 없이 실시한 사전예약 실적"이라며 "1.5 터보와 2.0 터보 스포츠의 비중이 예상보다 높은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혼다
    모기업
    혼다
    창립일
    1948년
    슬로건
    The power of Dreams
  • 혼다 혼다 Accord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05 출시 준대형 12월 판매 : 612대
    휘발유 1498~1996cc 복합연비 10.8~1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해외 수출 ‘6천만불’ 달성했다지만..자동차 업계 성적표는 ‘울상’
지난 해 전자, 철강, 조선 등 우리나라의 수출 규모는 사상 처음으로 6000만불이 넘어선 반면, 현대기아차 등 자동차 업계의 수출 실적은 처참했다. 21일
조회수 12 16:56
데일리카
토요타, 파나소닉과 손잡고 법인 설립 계획..中 배터리 업체와 ‘경쟁’
일본차 토요타가 파나소닉과 손잡고 중국 배터리 업체들과 경쟁한다. 21일 해외 전기차 전문 매체 인사이드EVs에 따르면, 토요타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
조회수 12 16:56
데일리카
부모님, 어린이 안전장치를 자동차에 들이셔야 합니다.
현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13세 미만 어린이 안전띠 미착용과 6세 미만의 영유아 카시트 미착용 시 과태료 6만원이 부과된다. 유아보호용 장구 일명 ‘카시트’ 장착
조회수 19 16:48
카룻
보쉬, 스마트한 미래 공장을 위한 커넥티비티 기술 공개..특징은?
보쉬는 이달 25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세미콘 코리아’에서 “미래의 공장. 현재, 다음, 그 너머(Factory of the future. N
조회수 27 13:35
데일리카
17년만에 소개된 토요타 수프라 1호차..美 버렌잭슨 쇼에서 23억원에 낙찰
‘수프라 1호차’가 경매를 통해 23억원에 낙찰됐다. 20일(현지 시각) 미국 애리조나 스캇테일에서 진행된 버렛-잭슨(Barrett-Jackson) 쇼에서는
조회수 45 13:35
데일리카
BMW 미래재단,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6기 발대식 진행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 17일 서울 중구 스테이트타워 남산에서 ‘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6기’ 발대식을 진행했다.영 엔지니어 드림 프로젝트 6기로 선발된
조회수 20 13:3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복합충돌 에어백 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
현대·기아자동차가 1차 충돌은 물론, 복합충돌 상황까지 고려한 에어백 시스템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기존 에어백 시스템이 복합충돌이 일어나는 사고에서도
조회수 26 13:35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수소차보다 더 중요한 미래차 산업 트렌드의 핵심은?
향후 10여년간 미래차 트렌드에 대한 심도 있는 분석 보고서가 등장했다. 이 보고서는 ′연결성(connectivity)′이 미래차 산업의 트렌드를 이끌 것이라고
조회수 48 13:35
데일리카
닛산 엑스트레일, 겨울 레저활동을 위한 익사이팅 파트너
지금 시장은 SUV 열풍이다. 2019년도 결국 SUV다. 이를증명이라도 하듯 연초부터 다양한 브랜드에서 새로운 SUV모델들을 선보이고 있다. 올해 출시될 신차
조회수 24 13:35
글로벌오토뉴스
넥센타이어, 미국 굿 디자인 어워드 2018 본상 수상
넥센타이어가 ‘미국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에서 ‘로디안 MTX’ 제품이 수송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미국
조회수 18 13:3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