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혼다 신형 어코드'의 가성비는? 6000대 팔 수 있나

오토헤럴드 조회 수4,510 등록일 2018.05.15

지난해 ‘녹사태’로 곤혹을 치룬 혼다가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어코드로 명예 회복에 나섰다. 10세대 완전변경 신차인 만큼 혼다 코리아의 자신감이 대단한 가운데, 경쟁 모델보다 비싼 판매 가격은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어코드의 가격은 시작가와 최고가 모두 경쟁 모델보다 높다.

신형 어코드의 국내 판매가격은 1.5 터보 3640만 원, 2.0 터보 스포츠 4290만 원, 하이브리드 EX-L 4240만 원, 하이브리드 투어링 4540만 원이다. 신형은 어코드 42년 역사상 처음 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개선된 혼다 센싱을 적용하면서 전체적으로 국내 판매가가 100만 원 가량 올랐다.

9세대 어코드는 2.4 모델이 3540만 원, 하이브리드 모델이 4320만 원에 판매됐다. 어코드의 직접적인 경쟁 모델은 토요타 캠리(하이브리드)와 닛산 알티마다. 캠리는 2.5 가솔린 차량이 3590만 원, 하이브리드가 4250만 원에 판매되고 있다.

수입 중형 세단 최초로 2000만 원 대의 파격적인 가격에 출시된 알티마는 시작가격이 2990만 원으로 동급 수입 모델 가운데 가장 낮게 시작한다. 최고 트림인 3.5 모델은 3880만 원이다. 시야를 넓히면 현대차 그랜저, 폭스바겐 파사트 GT(하위트림)와도 가격 경쟁이 가능하다.

1.5 터보와 2.0 하이브리드 EX-L에는 운전보조시스템인 혼다 센싱이 적용되지 않아 가성비에서 열세라는 얘기도 나온다. 레벨2 단계인 혼다 센싱은 차선 유지 보도 시스템(LKAS), 저속 추종 시스템(LSF), 자동 감응식 정속 주행 장치(ACC) 등으로 구성된다.

캠리에는 차선이탈 경고(LDA)를 비롯한 4가지 주행보조장치의 집합인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가 기본 적용된다. 그랜저는 가솔린 3.3 최상위 트림(4330만 원)을 제외한 모델에 150~180만 원을 추가하면 고속도로 주행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현대 스마트 센스 패키지를 탑재할 수 있다.

경쟁모델에 비해 가성비에 열세가 있지만 혼다 코리아는 "전체 가격 구조로만 판단할 것이 아니라 소비자에게 선택의 폭을 다양하게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받아 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운전보조시스템에 대한 호불호가 있는 만큼 가격을 낮추기 위해 혼다 센싱 적용 트림을 세분화했다는 설명이다. 

혼다코리아가 밝힌 어코드의 올해 목표 판매량은 6000대. 남은 8개월 동안 월 평균 약 750대를 팔아야 달성할 수 있다. 신차인 만큼 지난해보다 목표치를 공격적으로 설정했다. 작년 한 해 동안 어코드는 2.4 가솔린와 하이브리드가 각각 4498대, 2257대 판매됐다.

가장 큰 상대는 토요타 캠리다. 지난해 5709대로, 연간 판매량이 어코드를 넘지 못했지만 올해는 다르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캠리는 1월 397대 이후, 2월 800대, 3월 1186대 ,4월  1076대로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 

지난 달 10일부터 시작한 신형 어코드의 사전 예약 대수는 약 1000대. 혼다 코리아는 “가격 고지 없이 실시한 사전예약 실적"이라며 "1.5 터보와 2.0 터보 스포츠의 비중이 예상보다 높은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혼다
    모기업
    혼다
    창립일
    1948년
    슬로건
    The power of Dreams
  • 혼다 혼다 Accord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8.05 출시 준대형 09월 판매 : 687대
    휘발유 1498~1996cc 복합연비 10.8~1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포르쉐의 첫 전기 스포츠카 가격은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Taycan)'의 예상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포르쉐는 지난 6월 자사 최초 순수 전기 스포츠카 '
조회수 877 2018-10-19
오토헤럴드
국토부, 스마트폰 개발사와 손잡고 거리 사각지대 원천 봉쇄
국토교통부가 스마트폰 서비스 개발사와 협업을 통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활용한 보행자 안전서비스 개발에 착수한다. 18일 국토부는 이 같이 밝히고
조회수 110 2018-10-19
오토헤럴드
콘티넨탈, 기계학습 기반 ADAS 개발
콘티넨탈이 기계학습을 도입한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컨티넨탈은 독일 다름슈타트 공과 대학과 공동으로 도시 교통의 운전자를 지원하도록 설계된
조회수 110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산업 한 눈에 볼 수 있는..’2018 오토위크’ 일산 킨텍스서 개막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가 개막했다. 국토교통부와 오토위크 조직위원회는 19일 개막식을 열고 오는 2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3일간 ‘2…
조회수 123 2018-10-19
데일리카
부가티, 자사 최초의 SUV 모델 개발 중
람보르기니, 롤스로이스에 이어 부가티도 SUV 모델 출시에 합류했다. 올 1월 부터 부가티의 새로운 CEO로 취임한 스테판 윙켈만은 2018 파리모터쇼에서 진행
조회수 123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영국의회,
영국 의회 위원회는 19일, 가솔린과 디젤차량의 판매 금지 조치를 기존 계획보다 8년 앞당겨 2032년부터 실시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영국은 배터리 전기차 기술
조회수 114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내연기관의 터보 컴파운딩 기술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가 급격하게 진행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온난화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CO2의 저감 기술 중 내연기관의 터보 컴파운딩 기술에 대해서
조회수 119 2018-10-19
글로벌오토뉴스
포드·마힌드라, 추가 기술 제휴 발표..쌍용차에 미칠 영향은?
포드가 마힌드라와의 추가적인 협업을 발표했다. 두 회사의 제휴는 전기차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비즈니스투데이 등 주요 외신들은 18일 포드와 마힌드…
조회수 133 2018-10-19
데일리카
현대파워텍·현대다이모스, 합병 추진..변속기 업계 ‘파란’
현대자동차그룹의 부품계열사인 현대파워텍과 현대다이모스가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합병을 추진한다. 현대다이모스는 19일 오후 이사회를 열…
조회수 137 2018-10-19
데일리카
요즘 뜨는 ‘그 차’ 디자이너..그들의 과거작 살펴보니...
자동차 디자인은 그 차에 대한 첫 인상을 남기는 데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자동차 업계가 스타급 디자이너를 경쟁적으로 영입해오는 이유다. 디자이너들…
조회수 182 2018-10-19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