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부와 GM의 극적 타협..한국GM은 과연 살아날 수 있을까?

데일리카 조회 수543 등록일 2018.04.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쉐보레 크루즈


[데일리카 마히나 문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한국 정부가 한국GM 경영 정상화와 신규 투자에 대한 내용에 드디어 잠정 합의를 이끌어 냈다. 양대 이해관계자가 잠정 합의를 도출한 내용을 정밀하게 분석해 봤다.

일단 양국이 잠정 합의를 이끌어 낸 건 서로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져서다. 한국GM은 아시아 시장에서 갖는 전략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점유하고 있다. 120여개 국가에 완성차·반제품조립을 수출하는 한국GM은 최근 5년 판매량 중 수출 비중이 76%에 달한다. 지난해 한국GM 판매대수(52만4547대) 중 수출 대소는 39만2170대(74.7%)였다.

메리 바라 GM 회장(출처: 포춘)


한국 정부 입장에서도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직접적으로 1만개의 일자리가 사라진다. 협력 업체들의 일자리(15만6000개)까지 감안하면 잠정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사라지는 일자리가 지나치게 많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정부는 산업은행을 통해 한국GM에 8100억원을 출자하기로 합의했다. 대신 한국GM은 앞으로 10년간 국내 공장을 유지해야 한다. 한국GM의 10년 이상 한국시장 체류를 보장하는 장치가 마련된 것이다.

GM


또 한국 정부는 그동안 줄곧 주장하던 산업은행 비토권을 확보하는 데도 성공했다. 대주주 차등감자는 GM의 거부로 무산됐지만, 비토권 확보를 위한 지분율을 낮추는 방식으로 산업은행은 비토권을 확보했다. 현재는 '보통주 85% 이상의 찬성'이면 한국GM의 특별결의사항을 가결할 수 있다. 여기서 85%라는 수치를 수정하기로 한 것이다.

대신 GM 본사는 향후 10년에 걸쳐 3조89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또 한국GM에 대출해줬던 2조9100억원은 전액 자본금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 신차 2종을 한국에 배정했다. 부평1공장은 2019년 말부터 트랙스 후속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을 생산하며 창원공장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생산을 2022년부터 개시할 예정이다. 이밖에 외국인투자지역 지정도 신청했다. 한국 정부와 GM은 5월 중순경 실사 결과가 나오면 실제로 협상 타결을 선언할 예정이다.

배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양 이해관계자가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서라도 한국GM을 살리기로 의기투합했는 점에서 서로 실리를 챙긴 것으로 보인다.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 보면 한국 정부는 군상공장 폐쇄 이후에도 아시아 전략 기지로서 한국 시장을 확보할 수 있다. 또 정부 지원에 힘입어 투입 자금을 일부 줄이면서 한국GM을 살릴 수 있게 됐다.

한국 정부도 일자리 손실을 최소화 했다. 결과론적으로 한국GM과 협력 업체들의 일자리를 8100억원과 맞바꾸게 됐다.

한국지엠 군산 출고사무소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GM 본사가 여전히 기존 수준의 대출금을 한국GM에게 빌려주게 되는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GM은 한국GM에 지금까지 2조9000억원을 대출 형식으로 빌려줬다. 이로 인해 한국GM이 매년 본사에 납입해야 하는 이자는 1300억원 안팎이었다.

한국 정부와 GM이 출자구조를 재편한 이후에도 GM이 한국GM에게 빌려주는 대출 수준은 큰 차이가 없다. 잠정합의안에 따르면 GM이 한국GM에 빌려주는 대출 금액은 약 3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캔자스 공장을 방문한 메리 바라 GM 회장


결국 이번 합의가 한국GM의 성공적인 경영 정상화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한국GM이 판매를 회복해야 한다. 한국GM은 이번 군산공장 폐쇄 사태를 겪으면서 영업사원이 1000여 명 감소하고 영업망이 붕괴하면서 소비자 신뢰가 하락했다. 이를 만회해야 대출금액을 갚아나가면서 건실한 영업이익을 거둘 수 있다는 뜻이다.

GM, 쉐보레 볼트EV 자율주행시험차 양산 성공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자율주행차의 ‘눈’..1억짜리 라이다 센서가 100만원대로..‘파격’
[김필수 칼럼] 허위 매물로 신뢰 떨어진 중고차 시장..투명성 높이려면?
현대차 i30 N TCR, WTCR 2전서도 포디움 ‘싹쓸이’
벤츠, 더 뉴 GLC 350 e 4MATIC 출시..BMW X3와 시장 경쟁
[포토①] 신차들의 ‘향연(饗宴)’..사진으로 보는 ‘베이징모터쇼’
르노삼성, 전기차 ‘트위지’에 윈도우 옵션 추가..“눈·비 걱정 끝”
정의선의 ‘바쁜 행보’...베이징모터쇼에서 그가 눈여겨 본 브랜드는?
  • 회사명
    한국GM
    모기업
    General Motors
    창립일
    1955년
    슬로건
    Find New Road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맥라렌, MSO 맞춤 제작 ′GT′ 공개 계획..620마력 파워
맥라렌의 스페셜 오퍼레이션 MSO(McLaren Special Operations)는 오는 18일 페블 비치 자동차 전시회(Pebble Beach Concour
조회수 117 2019-08-16
데일리카
마세라티,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 ‘마세라티X불가리 모바일 쇼룸’ 오픈
럭셔리카 브랜드 마세라티는 오는 22일까지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에서 ‘마세라티X불가리(MaseratiXBulgari) 모바일 쇼룸’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조회수 186 2019-08-16
데일리카
공격적인 라인업, 2년 내 5개 신차 공개하는 재규어랜드로버
재규어랜드로버(이하 JLR)는 향후 2년 내에 5대의 신차를 출시할 계획을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분야의 투자 볼륨도 더욱 커진다. 이를 기반으로 수익
조회수 128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컴팩트 픽업트럭, 브롱코 라인업에 합류 예정
곧 출시될 포드의 컴팩트 픽업 트럭이 브롱코 라인업에 속할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포드의 미래 제품 계획의 일부로서, 머스탱과 브롱코의
조회수 100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2020 혼다 시빅, 마일드 체인지 예정... 가격은 상승
혼다측은 전체적인 시장의 흐름이 냉각되기 시작하면서 경쟁사들 사이에서 신선함을 유지하기 위해 시빅 해치백 모델에 마일드 업그레이드를 제공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조회수 99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2019 임금협상 합의안 조인식 개최..노사 ‘화합’
쌍용자동차(대표 예병태)는 16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쌍용차 본사에서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쌍용차는 지난 1~2일
조회수 75 2019-08-16
데일리카
피닌파리나, EV 하이퍼카
피닌파리나는 자사의 EV 하이퍼카인 '바티스타' (Automobili Pininfarina Battista)의 사양을 공개했다. 피닌파리나의 모기업은 인도의 마
조회수 86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슈트가 더 어울리는 SUV..랜드로버 디스커버리 SD4
랜드로버에는 실용성과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디스커버리’ 라인업과 온로드 및 고급감을 강조하는 ‘레인지로버’ 라인업, 전통 오프로더 자리를 고수하는 ‘디…
조회수 140 2019-08-16
데일리카
혼다, 아르헨티나에서 자동차 생산 중단 결정
혼다는 전 세계 생산 체제 재검토의 일환으로 2020년부터 아르헨티나에서의 자동차 생산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혼다의 부에노스아이레스 칸파나 공장에서는 현재
조회수 91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BMW 레이싱용 터보 엔진의 변천사
BMW가 올 해로 모터스포츠에 출전하는 레이싱카에 터보파워 기술을 채용한지 50주년을 맞았다. 1969년 최초의 터보 엔진부터 BMW M4 DTM의 최신 P4
조회수 87 2019-08-1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