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렉서스 ES 300h, 미스테리한 베스트 셀링카

오토헤럴드 조회 수6,212 등록일 2017.09.2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수입차 신규 등록 통계를 보면 미스테리한 것이 보인다. 브랜드별 판매 순위, 베스트 셀링카 상위 목록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렉서스’다. 벤츠와 BMW의 막강한 판세를 뚫고 브랜드별 판매 순위를 토요타 다음인 4위로 끌어 올렸고 ES 300h를 베스트 셀링카 목록 2위에 포진 시켰다.

렉서스 브랜드의 8월 누적 판매 대수는 8147대, 이 가운데  ES 300h는 5169대로 전체 판매량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ES 300h가 렉서스의 성장에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셈이다. ES 300h가 좋은 실적을 거두자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환경 규제의 강화와 환경에 대한 인식 변화에 따른 반사 효과 얘기가 나왔다.

하지만 그런 상황이 벌어지기 이전부터 ES 300h는 꾸준히 영역을 확장해왔다. 2012년 944대에 불과했던 연간 판매 대수가 2013년 2875대 그리고 이후 매년 큰 폭으로 증가했고 올해 8000대를 바라본다. 작년 렉서스 브랜드 전체 판매량보다 많은 숫자다.

반사효과라면 비슷한 가솔린 모델이 지천인 상황에서 하이브리드카인 ES 300h만 돋보일 리도 없다. 렉서스 관계자는 “일본산 자동차의 특징인 부드러운 승차감, 부족하지 않은 성능, 무엇보다 뛰어난 연비 경제성”을 비결로 들었다.

 
 

비결로 얘기하는 것들을 확인해 보기 위해 3만km 이상의 누적 주행거리를 가진 ES 300h로 달려봤다. 이전에는 보이지 않았던 장점이 보인다. 일상은 부드럽지만 거칠고 강렬한 특성을 감추고 있고 경차 이상의 연비,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에서 요구되는 안락한 승차감까지 완벽했다.

ES 300h의 엔진은 158마력의 직렬 4기통 2.5ℓ 앳킨스다. 시스템 총 출력은 203마력, 최대 토크 21.6 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풀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됐다. 니켈 메탈수소 배터리로 회전하는 강력한 전기 모터는 ES 300h가 출발하거나 가속, 등판할 때 동력을 보조한다.

하이브리드카 대부분에서 나타나는 이질감이 없다는 것이 인상적이다. 모터에서 엔진으로 파워가 옮겨가는 순간, 제동할 때 브레이크의 감각이 능숙하고 즉각적이다. 이질감으로 들자면 소리 없이 회전하는 모터가 바퀴를 돌리면서 출발하는 것 정도다.

 

가속 페달의 반응이 즉각적이지는 않다. 그래도 민첩하고 경쾌하게 원하는 만큼 엔진을 회전시키고 속도를 올려준다. 그 과정이 매끄러운 것은 물론이다. 그러나 풀 스로틀을 해도 rpm이 빠르게 상승하지는 않는다. 4000rpm에서 바로 기어 변경이 시작되고 따라서 튕겨 나가는 맛이 밋밋하다. 무단변속기도 이런 맛에 일조한다.

단, 스포츠 모드에서는 성격이 확 변한다. 모터의 개입이 최소화되고 스티어링 휠이 단단하게 조여지고 가속페달이 민감해지면서 전혀 다른 성격을 보여준다. 일상의 용도에서 ES 300h가 스포티한 맛을 버리면서 선택한 것이 연비 그리고 부드러운 승차감이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있어서 토요타가 가진 기술의 정도는 새삼 거론할 필요는 없겠다. ES 300h는 이 특출한 시스템에 더해 연비를 좋게 해주는 팁을 숨겨놨다. 사이드 램프와 리어 램프, 언더커버 등에 총 12개의 에어로 스태빌라이징 핀을 사용해 차체 바닥과 옆면을 타고 흐르는 공기를 부드럽게 뒤쪽으로 흘려 보내주도록 했다.

사소한 것으로 볼 수 있겠지만 이 에어로 스태빌라이징 핀은 공기 저항을 줄여 연료 효율성과 핸들링 안정감 확보에 큰 도움이 된다. 서스펜션, 쇽업쇼바 등의 차대와 하체는 부드러움 쪽에 치우쳐 세팅됐다. 과속방지턱을 넘거나 굽은 도로에서 약간은 출렁이지만 험하게 공략하지 않으면 탄력과 복원력은 충분하다.

 

ES 300h의 정부 공인 표준 연비는 복합(2등급) 14.9km/ℓ, 고속도로 14.3km/ℓ, 도심 15.5km/ℓ다. 수도권 서부의 대부도, 영종도, 선재도, 영흥도, 오이도 일대 200km를 달린 ES 300h는 평균 연비 17.1km/ℓ를 기록했다. 경차보다 높은 수준이다.

가격은 6470만 원, 경쟁 모델인 BMW 520d가 6700만 원, 같은 가솔린 530i는 7060만 원부터 시작한다. 가격이 싼데 연비는 더 좋고 여기에 가솔린 특유의 부드러운 승차감, 만약 렉서스의 라인업이 지금보다 다양했다면 브랜드별 판매 순위는 더 높아졌을 것이다.

아쉬운 것도 있다. 외장을 구성하는 디자인과 사양은 그렇다고 해도 인테리어의 세련미, 고급스러움의 수준이 요즘 것에 많이 뒤처져 있다. 인포테인먼트, 커넥티비티 시스템도 낙후됐다. 차체의 강성, 에어백의 개수만으로는 부족해 보이는 안전 사양의 보강도 필요하다.

경쟁 프리미엄 브랜드의 주력 모델은 알아서 서고 출발하고 차선을 유지하는 ADAS, 이를 기반으로 하는 반자율주행 시스템까지 갖춰놨다. 스마트폰과의 연계 기능도 다양해졌다. 경제성이 아무리 탁월하고 승차감이 좋다고 해도 요즘은 어떤 분야이든 '첨단'이 부족하면 경쟁력이 떨어지는 세상이다.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렉서스
    모기업
    토요타
    창립일
    1988년
    슬로건
    Amazing in Motion
  • 렉서스 렉서스 ES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5.09 출시 준대형
    휘발유 2494~3456cc 복합연비 9.4~16.4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7.09.26
    전륜구동차... GS가 진짜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3년간 40개 신차 공약한 아우디·폭스바겐..하반기도 개점휴업(?)
2015년 ‘디젤게이트’로 곤욕을 치른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여전히 ‘개점 휴업’상태다. 2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A6 40 TF
조회수 861 2019-06-24
데일리카
불쾌한 에어컨 냄새, 전용 탈취제로 속까지 관리하는 것이 중요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를 맞아 자동차 에어컨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을 맞기도 전에 퀴퀴한 냄새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
조회수 278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넷 때문에 사라진 캐나다 최초의 슈퍼카
캐나다는 연간 약 2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생산 대국이지만, 자국의 독자적인 자동차 브랜드가 없는 나라이기도 하다. 캐나다에서는 GM, 포드, 크
조회수 240 2019-06-24
오토헤럴드
신형 그랜드 체로키 스파이샷 포착..신규 플랫폼·전동화 전략 박차
오프로드 SUV에 특화된 지프(Jeep)가 신형 그랜드 체로키를 개발 중이다. 신형 그랜드 체로키는 벤츠의 플랫폼을 벗어던지고 차세대 플랫폼의 적용과 하이브리…
조회수 185 2019-06-24
데일리카
부가티의 뉴 페이스, 시론을 기반으로 한 슈퍼카 8월 데뷔
폭발적인 성능과 ‘억’소리 나는 가격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슈퍼카 전문 제조사, 부가티가 오는 8월 또 다른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신차인지는
조회수 373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4년 연속 완주 쾌거
현대차가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현대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조회수 170 2019-06-24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차급 탈바꿈 K7 프리미어 5개 엔진 라인업 동시 출시
기아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조회수 2,384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 캐리비안베이 신개념 연계 마케팅 실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과 대한민국 대표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가 만났다! 현대자동차(주)는치열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얻은 드라이빙 경험과 고성능 기
조회수 169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사전계약 8,023대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간 총 8,023대의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첫날에만 사전계약이 2,500대몰리며 준대
조회수 628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조회수 188 2019-06-2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