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상 칼럼] 디자인 차별성이 요구되는..신형 K7 하이브리드

데일리카 조회 수4,627 등록일 2017.01.19
K7(현지명 카덴자)


K7 하이브리드 모델은 작년 10월에 새로 등장한 K7 풀모델 체인지 모델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새로운 K7은 기아의 아이덴티티를 살리기 위해 이전의 모델보다 더 젊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매우 스포티한 이미지다.

그런데 같은 플랫폼의 신형 IG그랜저 역시 젊고 스포티한 이미지로 바뀌어서, 사실 K7과 IG그랜저의 차이는 정말 디테일뿐인 걸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 게 사실이다. 본질적으로 본다면, K7과 IG그랜저는 확연히 다른 차라는 느낌이 들지는 않는다.

2TPEO K7기반의 하이브리드 모델


K7 하이브리드 모델의 차체 내외부의 디자인은 기본적으로 가솔린 모델과 동일하고, 휠과 뒤 범퍼의 모서리 처리 디자인이 차이가 난다.

그런데 휠의 디자인이 마치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모델의 디자인에 방향성을 준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물론 디자인은 사실 다르지만 전체 구성이 같고, 오히려 디테일은 아이오닉의 휠이 더 있어서 K7의 휠이 소형차의 것 같은 인상이다.

휠의 전체 형상이 납작한 접시처럼 생긴 것이 대체로 하이브리드 모델들의 공통적인 특징인데, 휠이 회전할 때 생기는 와류로 인한 항력 증가를 조금이라도 줄여 항속거리를 늘리려는 하이브리 모델들의 기능적 요구가 가장 큰 이유이다.

K7 하이브리드 (심플한 휠 디자인)


게다가 17인치여서 조금은 작은(?) 인상도 든다. 물론 준대형급 승용차의 휠로써 17인치의 크기는 사실 결코 작은 건 아니다.

하지만 가솔린 모델의 19인치 휠을 보다가 하이브리드 모델의 17인치 휠을 보면 조금은 왜소해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연비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의 뒤 범퍼의 모서리에 살며시 각을 세운 것은 주행 시의 와류 발생을 조금이라도 줄여서 효율을 높이려는 이유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사실 이런 효율 향상은 하이브리드가 아닌 일반(?) 모델에서도 필요한 것이기는 하다.

아이오닉 휠 (정교한 디자인 감각)


단지 하이브리드 모델에서는 이런 디테일로 하이브리드 임을 더욱 강조하려는 방법을 것이다. 물론 우리들이 시각적으로 볼 때는 둥글둥글한 형상이 유체역학적인 인상을 주는 게 사실이다.

다만, 실제로는 모서리에 각을 세우는 것이 차체에서 공기가 떨어져 나갈 때 소용돌이의 발생을 줄여서 전체적인 공기저항계수를 낮추어주는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런 이유에서 뒤 범퍼 모서리에 ‘살며시’ 에지가 만들어져 있지만, 어필될 만큼 강하게 보이지는 않는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라디에이터 그릴 역시 가솔린 모델과 동일하게 음각 곡면 형상으로 디자인되어 있다.

K7 하이브리드 (뒷범퍼 모서리)


그릴 안쪽에 셔터를 달아 필요에 따라 공기를 차단해서 차체 전체의 공기저항계수를 높일 수 있게 했다. 물론 외관상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K7 하이브리드 모델은 셔터가 외부로 보이는 것과는 다른 구성이다. 또 헤드램프는 가솔린 모델이 두 개의 실린더와 렌즈인 것에 비해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 개의 실린더와 렌즈로 구성되어 있어서 전체의 밀도를 높인 모습이다.

사실 실린더가 두 개인지 세 개인지의 디테일은 본질적인 부분이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차량의 전면 이미지에서 적지 않은 차이를 만들어 낸다.

K7 (라디에이터 그릴. 가솔린 모델과 동일한 오목 곡면 이미지 리브)


밀도를 높인 구성은 엔진과 모터의 두 종류의 동력으로 구성된 하이브리드 모델의 높아진 밀도를 보여주는 은유일 지도 모른다.

전반적으로 본다면 기본적으로 신형 K7의 전체적인 디자인의 완성도가 높기 때문에 그 특징이 그대로 하이브리드 모델로 이어지고 있고, 또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선입관이 조금씩 바뀌고 있기 때문에, 준대형 승용차를 연비에 대한 걱정을 덜면서 탈 수 있게 된다는 것은 장점으로 작용할 것이 분명하다.

그렇지만 하이브리드 모델의 특징을 좀 더 명확히 보여주는 차체 디자인에 대한 아쉬움이 드는 것은 사실이다.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차체 디자인과 직접 관련이 적은 건 사실이지만, 기술을 시각화시킨다는 관점에서의 차체 디자인의 역할이 분명 필요하기 때문이다.

K7 헤드램프 (세개의 렌즈로 구성)

K7 하이브리드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박동훈 르노삼성 사장, “올해 12만대 판매 목표..클리오 투입”
오펠, 크로스랜드 X 공개..쉐보레 트랙스와 형제 모델
기아차, 3년 연속 내수 50만대 판매 도전..가능성은?
美 운송업단체, 자율주행차 50년간 금지 요구..왜?
5년간 225억 내놓은 BMW, 3년간 78억 내놓은 벤츠
벤틀리, 전 라인업에 PHEV 추가 계획..첫 주자는 벤테이가
제네시스, 전기차 3종 출시 계획..전기차도 고급화 시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7 하이브리드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6.11 출시 준대형 06월 판매 : 527대
    휘발유 2359cc 복합연비 16.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7.01.21
    그릴또는 등하나 바꾸고 년식변경하고 가격 70 ~ 100 올릴껀대 뭔 차별화 ㅉㅉㅉ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2018 서울오토살롱, 작은 튜닝과 구경의 재미
튜닝카들이 집합하는 서울오토살롱이 올해도 개최된다. 2003년 첫 개최된 이후 16년째 지속되고 있으니 역사가 제법 있다고 할 수 있는데, 때로는 비판을 받고
조회수 107 2018-07-21
글로벌오토뉴스
故 폴 워커 추모 영화, 오는 8월 미국 파라마운트 통해 배급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잘 알려진 배우 ‘폴 워커’의 일생이 다큐멘터리 영화로 개봉된다. 20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
조회수 574 2018-07-20
데일리카
BMW, 롯데호텔서울과 의전용 ‘7시리즈’ 공급 계약
BMW 코리아는 롯데호텔서울(소공동)과 총 5대의 BMW 7시리즈 의전 차량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BMW 7시리즈는 완벽한 스타일, 최첨단 디자인, 최고의 효
조회수 202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지엠, 신규 투자 및 고용으로 경영 정상화 진전
한국지엠은 20일, 부평공장의 글로벌 소형 SUV 생산을 확대하고자 총 5천만 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를 집행하고 연간 7만5천대까지 내수 및 수출 물량을 추가
조회수 689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계륵(鷄肋), 현대차 왜건형 i40..팔수록 ‘적자’
먹기에는 너무 양이 적고, 버리기에는 아까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형국이다. 닭의 갈비뼈, 완전 계륵(鷄肋) 신세가 됐다. 현대차의 왜건형 세단 i40…
조회수 725 2018-07-20
데일리카
요즘같은 폭염엔 필수? 자동차용 우산 등장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국이 열기로 가득하다. 집안도 덥지만 주차된 자동차 실내의 온도는 위험할 정도로 높게 치솟는다. 직사광선 아래 주차된 차량의 실내 온도
조회수 1,042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푸조·시트로엥, 북미시장 진출 계획 ‘주춤’..관건은 ‘관세’
프랑스 PSA의 북미 진출 계획에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여서 주목된다. 관세 문제 때문이다. 20일 블룸버그 동신에 따르면, PSA는 미국발 관세 문제로 인한
조회수 271 2018-07-20
데일리카
니오 EP9, 굿우드 페스티벌에서 최고 기록 달성
영국에서 개최된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 2018' 힐 클라임 (전체 길이 약 1.9km)에서 중국의 EV 슈퍼카인 'NIO EP9'이 양산차 가운데 가장
조회수 151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TV 데일리카] 자동차 튜닝 축제..2018 서울오토살롱
자동차 마니아와 애호가를 위한 자동차 튜닝 전시회인 ‘2018 서울오토살롱’이 오는 22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열린다. 이번 서울오토살롱은 우
조회수 135 2018-07-20
데일리카
자동차의 앞과 뒤 디자인은 어떻게 다를까?
우리는 운전 중에 마주치는 자동차의 앞모습을 보면서 사람의 얼굴 같이 느끼게 된다. 또한 앞 차의 뒷모습 역시 그 차를 운전하는 사람의 뒤 태 같은 느낌을 받게
조회수 280 2018-07-2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