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테슬라 오토파일럿 '완전자율주행' 즉각 삭제해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822 등록일 2018.04.0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Model 3를 포함하여 Tesla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차량은 완전 자율 주행 기능에 필요한 하드웨어를 장착하고 있어,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것보다 더 높은 안전 수준을 제공합니다".

테슬라의 홈페이지에는 자율주행 시스템 '오토파일럿'이 사람이 운전하는 것보다 더 안전하다는 것을 강조하는 홍보 문구로 가득하다. 오토파일럿은 8개의 서라운드 카메라와 12개의 초음파 센서로 차량 주변 360도, 250m 이내의 물체를 감지한다.

테슬라는 또 최대 60m 거리를 감지하는 오토파일럿의 레이더가 "폭우, 안개, 흙먼지는 물론 전방 차량을 관통하는 중복 파장으로 주변 상황에 대한 추가 데이터를 제공한다"라고 소개한다.

또 있다. 운전자가 시야 밖의 상황과 사람이 인지하지 못하는 부분의 파장까지 확인하고, 차로 변경, 간선도로의 램프 이동, 자동주차 기능까지 갖고 있다고 자랑한다.

홈페이지에 소개된 내용을 곧이 곧대로 믿는다면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SF 영화에서나 볼수 있는 정도로 최고 수준의 완전 자율 주행 시스템인 것이 분명하다. 

실상이 그렇지 않다는 것은 최근 발생한 몇 건의 사고로 확인되고 있다. 지난달 27일 자율주행 모드로 달리던 모델S가 중앙분리대와 다른 차량을 들이받으면서 폭발과 화재로 사망했고 1월에는 정차 중인 소방차를 들이받기도 했다. 2016년에도 모델S가 트레일러를 추돌해 운전자가 사망했다.

2016년 사고가 발생한 직후 미국 교통안전 기관들이 테슬라의 시스템에 문제가 없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리기는 했지만 당시 오토파일럿이 완전 자율주행 시스템이 아닌 부분 자율주행 시스템에 불과하다는 것을 스스로 확인시켜 준 계기가 됐다.

그런데도 테슬라는 홈페이지에서 '완전자율주행'이라는 문구를 삭제하지 않고 있다. 미국 최대 소비자전문지 컨슈머리포트 등 여러 기관에서 '완전자율주행'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말도록 요청했지만 움직이지 않고 있다. 

테슬라의 국내 홈페이지도 다르지 않다. 인간보다 더 안전하게 운전을 할 수 있는 '완전자율주행'이라는 문구가 수없이 등장한다. 자동차를 웬만큼 아는 전문가도 테슬라 모델이 미래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자율주행을 하는 것으로 굳게 믿도록 만든다.

사진제공 @DeanCSmith. http://abc7news.com

문제는 과장된 문구가 사람들이 '테슬라는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로 오인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국내에서 테슬라 차량을 구매한 소비자의 불만 대부분이 '오토파일럿'에 몰려 있는 것도 이 시스템이 기대했던 것과 다르게 조악하고 분명하지 않으며 오류가 잦은 데 따른 것이다.

아직은 낮은 수준의 자율 주행모드를 지나치게 신뢰하도록 만들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 지난 3월 발생한 테슬라 모델S의 사망 사고 역시 운전자가 자율주행 모드에서 전방주시를 전혀 않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공개된 사고 당시의 영상은 '인간보다 운전을 잘하는 오토파일럿'을 믿고 운전자는 딴 곳에 시선을 두고 있다. 따라서 테슬라의 오토파일럿이 완전자율주행 기능으로 소개되는 홈페이지의 홍보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국내에서도 제법 팔린 테슬라 소유자가 자신보다 안전 운전을 잘하는 오토파일럿에 운전을 맡겼다가 사고가 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 초보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완벽한 것으로 믿게 만드는 '허위 과장 광고'가 더는 나오지 않도록 당장 제재해야 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테슬라
    모기업
    창립일
    2003년
    슬로건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지난달부터 국내 고객에게도 본격적인 차량 인도가 시작된 테슬라 모델S P100D는 앞서 출시된 모델 S 라인업에서도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1회 완충시 가장 긴
조회수 1,899 2018-06-04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지난 2월 국내에 첫 공개 이후 지난달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시작된 테슬라 모델S P100D는 최고속도 250km/h에 정지상태에서 100km/h 도달까지 2.
조회수 682 2018-06-04
오토헤럴드
테슬라 모델S 신형 인테리어
테슬라 모델 S와 모델 X의 신형 인테리어에 목재가 대거 사용된다. 최근 공개된 차세대 모델 S와 모델 X의 내부 이미지에 따르면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센터 콘솔
조회수 1,203 2018-05-30
오토헤럴드
베스트셀링 수입 소형 SUV
수입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세그먼트에서 베스트셀링으로 자리한 지프 '레니게이드'가 2018년형 연식변경모델로 새롭게 출시된다. 이번 모
조회수 1,271 2018-05-24
오토헤럴드
GM 코리아 어쩌나, 캐딜락 ATS 세단 결국 단종키로
GM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의 ATS 세단이 결국 단종된다. ATS의 단종은 지난해 7월부터 예고됐으며 이런 얘기가 소문으로 나돌자 요한 드 나이슨 캐딜락 CE
조회수 7,800 2018-05-11
오토헤럴드
영상 하나로 건재함 과시한 테슬라, 모델 Y 깜짝 노출
일론 머스크 CEO와 미국 월가 애널리스트의 거친 설전으로 사면초가에 몰린 듯한 테슬라가 1분46초짜리 유튜브 영상 하나에 자신들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줬다.
조회수 956 2018-05-11
오토헤럴드
포드 익스플로러 ‘캠핑시즌 맞이 시승 이벤트’ 실시
포드코리아가 오는 4월 25일부터 6월 30일까지 전국 포드 전시장에서 2018 익스플로러를 시승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캠핑 관련 아이템을 증정하는 시승 이벤트
조회수 819 2018-04-24
오토헤럴드
4년 만에 부분변경
2014년 5세대 모델 출시 이후 4년 만에 부분변경된 지프의 '뉴 체로키'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신차는 보다 세련된 디자인과 고급 편의사양을
조회수 3,021 2018-04-18
오토헤럴드
캐딜락, 서비스 강화
캐딜락이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충청남도 천안 소재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캐딜락 공식 테크니션들의 기술력 향상과 서비스 마인드 강화를 위한 ‘캐딜락 테크니션
조회수 569 2018-04-17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테슬라 오토파일럿
"Model 3를 포함하여 Tesla 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차량은 완전 자율 주행 기능에 필요한 하드웨어를 장착하고 있어, 사람이 직접 운전하는 것보다 더 높
조회수 822 2018-04-0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