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조수석 충돌안전성' 그랜드 체로키 최악, 쏘렌토 최우수

오토헤럴드 조회 수1,969 등록일 2018.06.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포드 익스플로러의 조수석 충돌 안전성이 낙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두 모델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최근 실시한 조수석 스몰 오버랩 충돌안전테스트에서 대부분의 항목이 나쁨 수준인 'P'(Poor) 등급을 받았다.

지프 그랜드 체로키는 측면 충돌시 차체구조와 시트 지지력, 다리와 발에 치명적인 손상이 발생했고 포드 익스플로러도 시트 지지력, 다리와 발 항목이 P 등급을 받아 두 모델 모두 종합 평가(Overall)에서 가장 낮은 P 등급을 받았다.

8개의 중형 SUV를 대상으로 한 충돌테스트에서 전 평가항목이 최고 등급인 'G'를 받은 모델은 기아차 쏘렌토와 폭스바겐 아틀라스가 유일했다.

GMC 아카디아와 토요타 하이랜더, 닛산 패스파인더, 혼다 파일럿은 일부 항목에서 양호(A,ACCEPTABLE) 또는 미흡(M,MARGINAL) 판정을 받는데 그쳐 종합 평가 G 등급을 받지 못했다.

IIHS는 "기아차 쏘렌토와 폭스바겐 아틀라스를 제외한 나머지 모델은 조수석 에어백과 안전벨트의 구조가 취약해 머리와 엉덩이, 다리 등에 심각한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포드 익스플로러는 조수석 강성이 취약해 손상된 차체가 승객석을 심각하게 침범했다. 특히 지프 그랜드 체로키는 사이드 커튼 에어백이 작동하지 않고 도어가 열려 더미가 심각한 수준의 손상을 입었다고 IIHS가 밝혔다.

테스트 모델 가운데 유일하게 2019년형 모델인 기아차 쏘렌토는 측면 충돌안전성이 강화되면서 차체 구조의 유지 및 시트 지지력 등이 잘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조수석 측면 스몰 오버랩 테스트는 제조사가 충돌 테스트에 대비해 운전석 측면의 안전성 확보에 집중하자 같은 방법으로 충돌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해 IIHS가 도입했다.

스몰 오버랩 충돌테스트는 13미터 높이의 고정벽에 차량 전면부의 25%를 약 64km/h의 속력으로 충돌시켜 안전성을 평가하는 실험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지프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40년
    슬로건
    Go Anywhere, Do Anything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지프 지프 Grand Cherokee 종합정보
    2010.10 출시 대형SUV 09월 판매 : 117대
    휘발유, 경유 2987~3604cc 복합연비 7.9~9.3 ㎞/ℓ
  • 기아 기아 쏘렌토 종합정보
    2017.07 출시 중형SUV 10월 판매 : 4,581대
    휘발유, 경유 1995~2199cc 복합연비 8.7~13.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구상 칼럼] 하드코어 오프로더로 불리는 ‘지프’..디자인의 진화는?
전 세계 4륜구동 SUV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지프(Jeep) 브랜드의 랭글러(Wrangler)가 풀 모델 체인지 됐다. 2018년형으로 나온 6세대 랭글러는
조회수 1,893 2018-06-20
데일리카
쉐보레 이쿼녹스, 보험 등급 6등급..QM6와는 14등급 격차
쉐보레 이쿼녹스의 보험 등급에 관심이 모아진다. 수입 생산분인 탓에 보험 상으론 ‘수입차’로 분류되기 때문이다. 18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이쿼녹스의 보…
조회수 1,796 2018-06-18
데일리카
테슬라 오토 파일럿, 앞 차를 보고도 그대로 돌진
선행 차량과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며 달리던 테슬라 모델 S. 도로에 정차해 있는 모형 자동차를 발견한 선행 차량이 빠르게 차선을 변경하고 난 후 무슨 일이 벌어
조회수 3,330 2018-06-14
오토헤럴드
테슬라, 모델 3 누적 생산 3만 5000대 돌파..생산 목표 달성할까
테슬라 모델 3의 생산량이 3만 5000대를 넘어섰다. 14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지난 8일 부로 테슬라의 보급형 전기차 모델 3의 생산량은 3만5631대를
조회수 588 2018-06-14
데일리카
지프 그랜드 체로키와 포드 익스플로러의 조수석 충돌 안전성이 낙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두 모델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가 최근 실시한 조수석
조회수 1,969 2018-06-14
오토헤럴드
하드코어 오프로더 지프 디자인의 진화
전 세계 4륜구동 SUV의 시조라고 할 수 있는 지프(Jeep) 브랜드의 랭글러(Wrangler)가 풀 모델 체인지 됐다. 2018년형으로 나온 6세대 랭글러는
조회수 1,398 2018-06-14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모델 3, 美서 대거 예약 취소 사태..원인은 ‘생산 지연’
두터운 팬층을 보유한 테슬라가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 3의 예약 취소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모델 3 생산 지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2일
조회수 2,414 2018-06-12
데일리카
테슬라, “신형 로드스터에 로켓 추진기 장착할 것”..가능성은?
테슬라가 차세대 신형 로드스터에 로켓 추진기를 장착하는 ′스페이스X 패키지′를 선보일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엘론 머스크(Elon Musk) 테슬라 CEO는 10
조회수 665 2018-06-12
데일리카
가속페달을 절반도 채 밟지 않았지만 계기판 속도계는 이미 180km/h를 육박하며 앞 차와 거리는 어느 틈에 앞유리 넘어로 바싹 다가선다. 직진 가속성 뿐 아니
조회수 1,798 2018-06-11
오토헤럴드
FCA, 2021년 승용 디젤 퇴출시키고 지프 라인업 강화
FCA가 6월 1일(현지 시간) 2018-2022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세르지오 마르키오네 회장은 자율 주행 기술을 포함한 기술 혁신에 따른 방안과 플랜, 그
조회수 704 2018-06-0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