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데일리카 조회 수1,185 등록일 2018.08.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520d xDrive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BMW가 잇따른 화재 사고와 리콜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다.

BMW코리아는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대국민 사과 및 본사 태스크포스 조사 결과에 따른 화재 원인을 발표했다.

이날 김효준 BMW코리아 대표이사 회장은 사과문을 통해 “최근 발생한 화재 사고에 대해 고객과 국민, 정부 당국에 진심의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BMW그룹 본사 차원에서 불안 해소와 조속한 리콜 조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BMW, 서비스센터


BMW는 다국적 프로젝트 팀으로 구성된 전문가 그룹, 본사, 국내 법인, 딜러사 등과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화재 원인 규명에 나섰다는 입장이다. 본사 측은 지난 2016년 일부 차량들의 화재 이슈를 인지했으며, 작년 말 조사에 착수, 최근 구체적인 화재 원인이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즉 ‘EGR’의 냉각장치에서 발생한 냉각수 누수가 화재를 발생시켰다는 점을 밝혔다.

디젤 엔진에서 연소된 공기를 냉각시키기 위한 장치인 ‘EGR'은 정상 작동 시 830도 수준의 배기가스를 지속적으로 재순환, 배기구로 배출시키는 역할을 한다. EGR을 거친 배기가스는 280도, 배기 파이프를 지나며 흡기 다기관을 통과할 경우 100도 이하로 떨어진다.

그러나, 문제가 된 차량들에서 발견된 EGR은 배기가스를 냉각시키는 쿨링 유닛에 누수된 냉각수 성분이 침전, 냉각 계통 일부를 막음에 따라 배기가스의 온도가 떨어지지 않는 점이 발견됐다. 온도가 충분히 떨어지지 않은 배기가스, 점착물에 내재된 휘발성분 등이 화재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이다.

BMW, 서대구 중앙 서비스센터


정차된 차량 및 공회전 상태인 차량은 화재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도 BMW 측의 입장이다. 장시간 주행 등의 특정 주행 조건, 냉각수 점착물이 다량 누적될 가능성이 높은 많은 주행거리를 지닌 차량 등이 화재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강조했다.

BMW는 통계적 수치에 기반한 화재 건수 또한 해외 시장과 차이가 없다는 주장이다. 이날 화재 조사 결과 발표를 위해 방한한 요한 에벤비클러 BMW그룹 품질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은 “이는 한국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며 결함 비중은 글로벌 시장의 평균치와 유사한 수준”이라며 “유럽 시장에서도 같은 원인에 대한 리콜 조치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부품 및 엔진 제어 소프트웨어 유닛 또한 국내형과 유럽형은 차이가 없다는 점도 덧붙였다. 북미형 모델의 경우 일부 부품의 차이가 있지만, 국내에 수입된 문제의 차량과 유럽에서 판매된 바 있는 차량들은 모두 같은 부품을 사용했다는 것이다.

520d xDrive 럭셔리


다만, 화재사고가 근래 들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원인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조사를 진행 중이라는 입장이다. EGR의 냉각수 누수로 인한 화재는 해외에서도 발견된 바 있지만, 국내와 같이 단기간에 집중된 화재 사고는 전례가 없었기 때문이다.

한편, 리콜 대상 차종 10만6000여대 중 지난 8월5일 기준 3만1000여대의 BMW 차량이 긴급 안전 진단을 완료했으며, BMW는 오는 20일부터 EGR 부품 교체와 클리닝 작업을 포함한 리콜 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 맹추격..국산차도 제치고 ‘질주’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포르쉐,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1억5980만원
수입차, 7월 2만518대 신규 등록..베스트 셀러는 아우디 A6
애스턴 마틴도 내놓을 첫 SUV ‘바레카이’..SUV 시장에 도전장
BMW, 올해 ‘i넥스트’ 콘셉트 공개 계획..브랜드 기술적 플래그십
[르포] 9월 개관하는 ‘푸조·시트로엥 제주 박물관’..미리 가보니...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문제 해결 최선..모든 상황 공유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원인을 해결하고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강도 높은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6일 서울 중…
조회수 811 2018-08-07
데일리카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BMW가 잇따른 화재 사고와 리콜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다. BMW코리아는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
조회수 1,185 2018-08-07
데일리카
BMW코리아,
BMW코리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
조회수 1,714 2018-08-07
글로벌오토뉴스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 사건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일선 딜러사의 판매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
조회수 3,458 2018-08-06
데일리카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 맹추격..국산차도 제치고 ‘질주’
벤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50e가 출시 4개월 만에 수입 하이브리드 SUV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
조회수 10,550 2018-08-06
데일리카
시대 역행, 디젤차 바람을 또 불러온 아우디 A6 TDI
7월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우디 A6 TDI다. 7월 한 달 974대를 팔아 771대의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를 여유 있게 제쳤다.
조회수 7,327 2018-08-06
오토헤럴드
포르쉐,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1억5980만원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신형 파나메라의 라인업을 강화한다. 포르쉐코리아는 6일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나선다고 밝…
조회수 8,598 2018-08-06
데일리카
애스턴 마틴, 첫 번째 SUV ‘바레카이’ 2019년 출시 계획 ′주목′
애스턴 마틴이 준비중인 첫 번째 SUV ′바레카이(Varekai)‘가 2019년 출시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애스턴
조회수 4,046 2018-08-06
데일리카
[스파이샷] 폭스바겐 T-크로스
폭스바겐의 소형 SUV인 T-크로스의 공개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위장 패턴도 대부분 제거한 모델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그리고 범퍼 일부
조회수 3,088 2018-08-06
글로벌오토뉴스
2014년 완전변경모델로 출시된 3세대 미니(MINI)는 이전 클래식한 분위기를 조금은 벗어던지고 다양한 첨단 사양과 실내외 디자인 변형을 통해 보다 많은 소비
조회수 2,644 2018-08-0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