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BMW코리아, "국민께 죄송"... 사고원인은 EGR 결함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713 등록일 2018.08.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코리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련의 화재 사고로 불안과 심려를 끼쳐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이 날 기자회견 현장에는 BMW 그룹 본사의 기술팀이 참석해 내부적으로 조사한 화재사고의 원인에 대해 발표했다.



BMW그룹의 요한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은 발표를 통해 "EGR 쿨러에서 발생하는 냉각수 누수 현상이 화재의 근본 원인"이라고 강조했다. 기존 BMW코리아의 입장과 동일한 내용이었다.


화재의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는 EGR 쿨러의 기능은 배기가스의 온도를 낮추는데 있다.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를 말하는 EGR(Exhaust Gas Recirculation)은 소형, 혹은 중대형 디젤엔진에서 Nox(질소 산화물) 배기가스를 저감시키기 위한 장치이다. 배기 매니폴드로 나오는 가스의 일부를 다시금 흡기계로 보내어 연소과정에 재사용해 Nox 배출을 줄이게 된다. 그리고 고온의 배출가스 온도를 낮추는 장치가 EGR 쿨러이다.

잇단 화재사고의 원인은 바로 EGR 쿨러에서 냉각수 누수가 발생하면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는 조건이 생성되었다는 설명이다. 에벤비클러 품질관리부문 수석부사장은 “배기가스가 엔진에서 나왔을 때는 최대 830도까지 올라가지만 EGR 쿨러를 통해 처음에는 최대 600도였다가 온도가 계속 낮아져 280도가 되고, 배기가스 파이프를 통과해 흡기다기관에 들어갈 때는 최대 100도까지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온도를 낮추진 못해 화재로 이어지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이와 함께 “EGR 쿨러에서 냉각수 누수가 발생하면 침전물이 형성된다”고 말하며 이런 상태에서 바이패스 밸브가 열린 상태가 되면 냉각하지 않은 가스가 바로 가면서 과열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불꽃이 발생하고 흡기다기관애 침전물이 많이 쌓인 경우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만으로는 직접적인 화재로 이어지긴 힘들며, 주행거리가 많은 노후된 차량이거나 장시간의 고속 주행, 바이패스가 열린 상태 등을 화재가 발생하기 쉬운 조건으로 들었다. 뿐만 아니라, 화재사고는 주행 중에만 발생하며 주정차시나 공회전 중에는 발생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의 고장은 엔진 제어등 점등, 검은 매연, 거친 아이들링 으로 운전자가 미리 짐작해 볼 수 있다. 에벤비클러 수석부사장은 "운전 중 경고등이 들어오거나 차량의 출력이 떨어지고, 매연이나 타는 냄새가 발생하면 화재의 징후로 볼 수 있다“고 전하고, 운전자는 속도를 줄이고 안전한 곳으로 차량을 옮기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만 화재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한 해명도 이어졌다. 전 세계적으로 BMW 디젤 차량의 화재 사고 중 EGR 결함으로 인한 사고는 0.12%로, 한국의 0.10%와 큰 차이가 없다고 주장했다. 물론 단기간에 걸쳐 화재사고가 집중된 것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원인을 파악중이라고 전했다. 여전히 한국에서 단기간에 집중된 화재사고에 대한 원인은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갑작스럽게 열린 BMW코리아의 기자회견은 그만큼 이번 사안이 회사의 사활을 결정지을 만큼 중요한 사안임을 의미한다. BMW코리아는 현재 기업의 모든 자원을 활용해 해당 차량의 문제를 파악하고 고객들의 요구에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본사차원의 자체적인 조사 결과를 통해 원인을 발표한 만큼 소비자들의 의구심은 쉽게 가시지 않고 있다. 정부의 안이한 대처도 지적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3일 발표를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규명하는 데 10개월이 걸린다”며 차량 운행 자제만을 권고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문제 해결 최선..모든 상황 공유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원인을 해결하고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강도 높은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6일 서울 중…
조회수 810 2018-08-07
데일리카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BMW가 잇따른 화재 사고와 리콜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다. BMW코리아는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
조회수 1,184 2018-08-07
데일리카
BMW코리아,
BMW코리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
조회수 1,713 2018-08-07
글로벌오토뉴스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 사건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일선 딜러사의 판매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
조회수 3,457 2018-08-06
데일리카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 맹추격..국산차도 제치고 ‘질주’
벤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50e가 출시 4개월 만에 수입 하이브리드 SUV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
조회수 10,550 2018-08-06
데일리카
시대 역행, 디젤차 바람을 또 불러온 아우디 A6 TDI
7월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우디 A6 TDI다. 7월 한 달 974대를 팔아 771대의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를 여유 있게 제쳤다.
조회수 7,327 2018-08-06
오토헤럴드
포르쉐,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1억5980만원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신형 파나메라의 라인업을 강화한다. 포르쉐코리아는 6일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나선다고 밝…
조회수 8,594 2018-08-06
데일리카
애스턴 마틴, 첫 번째 SUV ‘바레카이’ 2019년 출시 계획 ′주목′
애스턴 마틴이 준비중인 첫 번째 SUV ′바레카이(Varekai)‘가 2019년 출시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애스턴
조회수 4,045 2018-08-06
데일리카
[스파이샷] 폭스바겐 T-크로스
폭스바겐의 소형 SUV인 T-크로스의 공개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위장 패턴도 대부분 제거한 모델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그리고 범퍼 일부
조회수 3,087 2018-08-06
글로벌오토뉴스
2014년 완전변경모델로 출시된 3세대 미니(MINI)는 이전 클래식한 분위기를 조금은 벗어던지고 다양한 첨단 사양과 실내외 디자인 변형을 통해 보다 많은 소비
조회수 2,644 2018-08-0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