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브랜드 히스토리] 46년간 변신 거듭해온 아우디 A4..그 역사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3,278 등록일 2018.08.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신형 A4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아우디 A4는 무려 46년 이라는 역사를 지닌다. 지난 1972년 선보였던 아우디 80이 전신으로 불린다.

아우디 80은 경량 설계나 성능, 민첩성 측면 등에서 당시로서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했던 세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1994년 들어 모델명을 아우디 A4로 바뀐다. 지금까지 9세대에 걸쳐 변신을 거듭해왔다.

아우디 A4는 스포티함과 우아한 디자인을 강조해 왔는데, 여기에 첨단 기술을 집약한 것도 눈길을 모은다. 자가 잠금식 센터 디퍼런셜이 적용된 사륜 구동 시스템 콰트로, 아연 도금, 4기통 디젤 TDI엔진, 듀얼클러치 S트로닉 트렌스미션 등은 아우디가 강조하는 ‘기술을 통한 진보’를 그래로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 1세대 (1972~1978)

아우디 A4 1세대(Audi 80 B1)


A4의 1세대 모델로 불리는 80은 독일의 엔지니어 루드빅 크라우스가 차량 개발을 총괄했다. 그는 다임러 벤츠AG의 엔진 설계자였는데, 1963년부터 아우디 AG에서 차량 개발 디렉터로 활동했다. 이때 그가 강조했던 ‘new performance class’ 제품 컨셉이 지금까지 이어온다.

아우디 80은 1972년 출시되자 마자 베스트셀러로 등극한다. 1976년 페이스 리프트된 모델은 A6의 전신인 A100 2세대의 영향을 받아 둥그런 헤드램프가 직사각형으로 바뀐다. 현대적이면서도 우아함을 강조한 디자인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80은 1.3리터와 1.6리터 엔진이 트림별 모델에 따라 서로 달리 탑재됐다. 최고출력은 55~110마력을 발휘했다. 당시 첨단 기술인 오버 헤드 캠 샤프트가 적용되었고, 톱니 벨트를 이용해 작동시켰다. 엔진 퍼포먼스를 높이고 프론트 스포일러와 사이드 트림 스트립으로 멋을 낸 GTE 버전은 최고속도가 181km를 발휘하기도 했다.

■ 2세대 (1978~1986)

아우디 A4 2세대 (Audi 80 B2)


2세대 아우디 80은 1978년에 소개됐는데 자동차 디자인의 대가로 불리는 주지아로가 디자인했다. 1세대와 동일하게 주종을 이룬 기본 모델은 55마력 1.3L 엔진이 탑재돼 최고 시속 145km을 냈다.

최고 사양 엔진은 136마력을 내는 2144cc 5기통 엔진이었으며, 70마력 4기통 터보 디젤 엔진이 탑재된 아우디 90이 소개되기도 했다. 1.6리터 디젤 엔진은 연비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1982년 출시된 80 콰트로는 아우디의 승용 사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된 케이스다.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적잖다. 80 콰트로는 2리터 직렬 5기통 엔진이 탑재됐다. 맥퍼슨 스트럿과 디스크 브레이크 같은 고급 사양 기술이 들어갔다. 2세대 모델은 8년간 135만대가 생산되는 등 대성공을 이룬 모델이다.

■ 3세대 (1986~1991)

아우디 A4 3세대 (Audi 80 B3)


1986년 선보인 3세대 모델은 아연 도금을 적용하고 자동화 설비에 의해 생산된 게 특징이다. 수요가 점점 높아짐에 따라 아우디 네카줄름 공장에서도 만들어졌다.

80년대 초 유가 대란 이후 연비에 대한 인식이 굉장히 높던 시절에는 효율성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좀 더 부드럽고 둥근 자체 디자인으로 다듬어진 이 차는 공기 저항계수가 불과 0.29cd에 달했다는 게 아우디 측의 설명이다.

ABS와 함께 충돌시 스티어링 휠이 앞쪽으로 당겨지고, 앞 좌석 안전 벨트가 당겨지는 ‘프로콘-텐’ 시스템은 안전성을 크게 높이는 계기가 됐다.

콰트로에는 기계식 슬립 방지 디퍼렌셜 대신 자가 잠금식 센터 디퍼렌셜로 바뀌었다. 5년간 128만대가 생산됐으며 주종을 이룬 90마력 4기통 가솔린 모델인 아우디 80 1.8s 는 전체의 절반인 63만대 이상 팔린 것도 특징이다.

55마력 1.5리터 엔진부터 136마력 2.0 엔진 모델이 있었으며 같은 배기량의 디젤 엔진도 탑재됐다. 최상급 모델인 아우디 80 16V은 1989년 출시됐는데, 콰트로가 기본 적용됐으며 137마력 4밸브, 4기통 엔진으로 최고속도는 210km를 발휘했다.

아우디의 고성능 라인 S 모델의 최초 모델로 1988년 소개된 아우디 쿠페 S2는 아우디 80을 베이스로 개발됐다. 최초 220마력을 내는 5기통, 5단 기어박스 버전에서 20밸브 터보 차저가 적용된 4기통, 6기통 버전으로 모델 라인이 확장됐다. 이후에는 230마력, 6단 기어박스 버전까지 선보인다. 아우디 쿠페 S2는 총 7370대가 판매되는 등 인기를 모은다.

■ 4세대 (1991~1995)

아우디 A4 4세대 (Audi 80 B4)


1991년 등장한 아우디 80은 차체 사이즈가 전장 4480mm, 휠베이스 2610mm로 커진다. 뒷좌석 뒤에 수직으로 배치된 연료 탱크가 트렁크 바닥 아래로 내려오고, 토션 빔 리어 서스펜션를 적용했다. 콰트로의 경우에는 더블 위시본 방식이다.

이때부터 접이식 뒷좌석 덕분에 트렁크를 2배 이상 넓혀 사용할 수 있었다. 프로콘-텐 시스템은 앞좌석 에어백으로 대체됐으며, 엔진 출력이 상향된 것도 특징이다. 콰트로는 모든 사양에서 선택할 수도 있었다.

최초의 전자 제어 직분사 승용 터보 디젤인 1.9리터 TDI엔진이 90마력의 성능을 냈으며, 174마력 2.8리터 6기통 대배기량 엔진이 아우디 중형모델 최초로 얹혀지기도 했다. 4세대 아우디 80은 총 80만대가 판매됐다.

아우디 작명법과 더불어 전사적인 변화를 준비하면서 아우디 80에서 개선점을 찾아 나선 엔지니어들은 세부 사항에 더 많은 포커스를 맞춰 고급화에 매진한다. 도어 손잡이 안쪽에 소프트 코팅을 덧대는 등 고객들이 알아차리기는 쉽지 않지만, 분명 더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차량으로 인지하도록 개선점을 동원해 차를 다듬는다

■ 5세대 (A4로 개명, 1995~2001)

아우디 A4 5세대 (Audi A4 B5)


아우디는 1994년 11월 5세대 아우디 80의 모델명을 A4로 바꾼다. 전장은 4세대 보다 약간 짧아졌지만 휠베이스는 오히려 길게 세팅됐다. 전면 디자인은 더 평편하면서도 짧아졌고 루프라인은 보다 일관성 있는 형태로 바뀌면서 역동적인 인상을 강조했다.

4링크 프론트 서스펜션과 파워스티어링, ABS, 토션 빔(콰트로는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 등 혁신 기술들을 표준 장비로 대거 채택된다. 5밸브 4기통 1.8리터 가솔린 엔진도 이때 선보였다. 90마력 1.9 TDI엔진부터 V6 2.8리터 가솔린까지 총 6가지 엔진을 제공됐다.

1996년 가변 터빈 지오메트리가 적용된 110마력 1.9TDI가 데뷔했으며, 1999년에는 115마력으로 상향 조정된 개량 엔진으로 바뀌었다. 2.5리터 150마력 V6 TDI 엔진도 합류해 강력한 디젤 콰트로 드라이빙을 만끽할 수 있었다. 5세대 A4는 6년간 170만대가 생산됐으며 이중 왜건형 아반트가 절반을 차지했다.

■ 6세대 (2001~2004)

아우디 A4 6세대 (Audi A4 B6)


전장 4550mm, 휠베이스 2650mm로 더 몸집을 키운 6세대 모델은 정밀한 용접 방식을 통한 한 개의 패널로 이뤄진 듯한 몸체와 높은 어깨 라인 등 아우디 특유의 디자인 요소가 강조된다.

2001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를 비롯해 권위있는 디자인 상들을 휩쓸었다. 무려 1184리터에 이르는 트렁크 용량은 실용성까지 갖춘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줬다.

6세대 A4의 기술 혁신은 서스펜션에서도 돋보였다. 알루미늄 사용 덕분에 전륜 4링크 서스펜션은 각각 8.5kg에 불과했고 합금 휠과 디스크브레이크, 브레이크 어시스트, ESP등 첨단 장비가 표준으로 탑재됐다.

초기 모델엔 130마력으로 키운 1.9TDI부터 220마력 3.0 V6까지 총 5가지 엔진이 콰트로 사양과 함께 다양하게 제공됐다. 2002년 개량모델부터는 멀티트로닉 무단 변속기를 탑재한다. 최초의 직분사 가솔린 2리터 150마력 TFSI엔진이 선보였다. 4년간 120만대가 생산됐으며 아반트 모델은 50만대 정도였다.

■ 7세대 (2004~2008)

아우디 A4 7세대 (Audi A4 B7)


2004년 선보인 7세대 A4는 싱글프레임으로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을 변경한다. 물결 모양의 헤드램프와 리어램프까지 이어지는 통일되고 모던한 라인은 아우디스러움을 극명하게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1.6리터 102마력의 엔트리 엔진부터 255마력 3.2리터 자연흡기 직분사 V6TFI까지 엔진 라인업이 구성됐다. 2006년형부터 미립자 필터가 표준 장착됐고, 2007년 1.9리터 TDI가 추가됐다.

멀티트로닉, 팁트로닉, 전륜방식, 콰트로 등 고객 선택 범위를 크게 늘린 것도 특징이다. 레인 센서, 제논 플러스 헤드라이트, 주간 주행등이 A4에 적용된다.

■ 8세대 (2008~2016)

아우디 A4 8세대 (Audi A4 B8)


8세대 A4의 특징은 초고강도 강철의 비율과 알루미늄의 비율이 모두 높아졌다는 점이다. 그런만큼 보다 가벼우면서 강성은 눈에 띄게 향상됐다.

여기에 아우디 드라이브 셀렉트로 불리는 주행 모드를 선택하는 기능이 탑재됐다는 점도 눈에 띈다. 적응형 댐퍼 제어 및 속도에 따른 가변 비율이 바뀌는 다이내믹 스티어링 등 첨단 기능이 결집됐다.

엔진은 120마력 1.8리터 엔진에서 265마력 3.2리터 엔진까지 가솔린과 디젤 모두 다양하게 선보였다. 가변 밸브 리프트 시스템 개량으로 기존 모델 대비 토크와 연비를 크게 높였다.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S트로닉)가 처음 탑재됐으며, 6단 수동 및 팁트로닉, 멀티트로닉 등 총 4개 트랜스미션 버전이 적용됐다. 콰트로는 후륜 좌우 구동력을 따로 배분하는 스포츠 디퍼렌셜이 탑재되기 시작했다.

아우디가 최근 기술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아우디 커넥트’ 스마트카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는 MMI 운영 체재도 8세대부터 탑재되기 시작한다.

차량의 시트, 엔터테인먼트, 서스펜션, 기어비 조절까지 거의 모든 차량 특성을 인체 공학적이고 직관적으로 조절할 수 있다. 8세대 모델이 판매되던 2011년 10월 아우디 80과 아우디 A4 전세대를 통틀어 총 1000만대 생산을 돌파한다.

■ 9세대 (2016~)

아우디 A4 9세대


아우디 뉴 A4는 기존 모델의 디자인과는 한층 다른 새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외관은 특유의 모던한 디자인을 추구하며 절제된 세련미 속에 다이내믹함이 더해졌다. 전면에 수평으로 뻗은 라인들은 더욱 뚜렷해졌고, 대형 싱글프레임 그릴은 육각형 디자인으로 적용해 선명성과 인상을 강하게 심어준다.

뉴 A4는 기존 모델보다 차체는 커졌으면서도 경량 소재 혼합 공법과 경량 설계 적용으로 최대 100kg까지 감량된 게 특징이다. 기존 모델 대비 전장 25mm, 전폭 16mm, 실내 길이는 17mm가 늘어난 ‘뉴 아우디 A4’는 공간활용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트림별 모델로는 뉴 A4 45 TFSI와 뉴 A4 45 TFSI quattro 등 두 가지. 두 차종 모두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터보차저(TFSI)엔진과 7단 S트로닉 듀얼클러치 변속기가 조합된다.

뉴 A4만을 위해 새롭게 개발된 최신 듀얼 클러치 트랜스미션 S-트로닉 7단 변속기는 최적화된 기어비로 경쟁 모델 중 가장 빠른 변속으로 스포티한 주행 성능뿐 아니라 고효율 운행도 가능하다.

주행상황에 따른 노면 상태에서 접지력을 높였다. 정교한 연산으로 정확한 스티어링과 빠른 코너링이 가능한 콰트로(quattro) 독립식 토크 백터링 기술이 적용됐다. 능동형 운전자보조시스템(ADAS)도 대거 적용돼 안전성을 높인 것도 주목된다.

신형 A4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마세라티 기블리, 명품 바람타고 수입차 시장서 약진..그 이유는?
BMW, 차량 화재 관련 中 언론 보도 반박..“번역 과정의 실수·유감”
잇따라 화재 발생된 BMW 520d..중고차 시세 14.3% 급락 ‘주목’
[시승기] 신사복 정장이 어울리는 패밀리 SUV..푸조 5008 GT
[구상 칼럼] 듀얼 포인트 적용한 쉐보레 이쿼녹스..디자인의 장단점은?
폭스바겐, 전기차·하이브리드차서 발암물질 검출..12만대 리콜(?)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 회사명
    아우디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09년
    슬로건
    Vorsprung durch Technik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잇따른 화재 발생된 BMW 520d..중고차 시세 14.3% 급락 ‘주목’
BMW 520d가 주행중 잇따른 화재 발생으로 국토부의 운행중지 검토가 발표된 이후, 중고차 시장에서 시세가 급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헤이딜러
조회수 1,919 2018-08-17
데일리카
[시승기] 신사복 정장이 어울리는 패밀리 SUV..푸조 5008 GT
소비자들의 취향이나 라이프 스타일, 시장의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유명 자동차 브랜드들은 이 같은 시장 분위…
조회수 3,741 2018-08-17
데일리카
BMW, 신형 3시리즈 프로토타입 공개
BMW 그룹은 신형 3시리즈 세단의 프로토타입 이미지를 공개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3시리즈 세단은 2011년 가을에 출시되었다. 곧 출시될 예정인 모델은 7
조회수 1,160 2018-08-17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불날 수도 있는 A6 결함 무상수리로 어물쩍
명백하고 중대한 결함이 드러났음에도 수개월째 리콜을 미뤄온 아우디가 리콜 무마를 위해 무상수리라는' 땜질' 조처를 내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조회수 3,932 2018-08-16
오토헤럴드
[르포] 심야(深夜)에도 분주했던 BMW 서비스센터..그 12시간의 기록
지난 13일 오후 8시 6분.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위치한 BMW 코오롱모터스 성산 서비스센터. 이곳은 정상 근무 시간이 2시간을 가까이 초과한 상황에서도 입
조회수 2,533 2018-08-14
데일리카
폭스바겐 T-크로스 티저 공개
올 가을 출시 예정인 폭스바겐의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T-크로스(T-Cross)'의 공식 티저 이미지와 영상이 최근 공개됐다. 
조회수 1,303 2018-08-14
오토헤럴드
BMW 3시리즈 전기차 포착
국내 시장에서 연일 계속되는 차량 화재로 이슈의 중심에 선 BMW가 모두의 예상보다 빠르게 내연기관에서 전기로 파워트레인 변화를 시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14
조회수 2,674 2018-08-14
오토헤럴드
BMW, M2 CS·CSL 버전 출시 가능성..판매 일정은?
BMW가 M2 CS 버전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4일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카스쿱에 따르면, BMW는 올해 초 M2 컴페티션을 출시
조회수 1,081 2018-08-14
데일리카
정부, BMW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 발표..중고차 업계는 ‘글쎄’
BMW 차량 화재 사태에 대해 정부가 내놓은 중고차 유통 관리 조치에 업계가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8일 국토교통부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힌 중…
조회수 2,344 2018-08-14
데일리카
마세라티, 올해 2분기 매출 급락
마세라티의 매출이 올해 들어 크게 떨어졌다. 특히 올해 2분기에는 2017년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41% 가량 하락했다. 주요 이유는 중국에서의 판매 하락으로
조회수 543 2018-08-14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