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2,649 등록일 2021.02.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어떤 기대를 했는지 24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는 혹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행사를 지켜 본 많은 이들이 스토리 없는 맹탕, 재탕이라고 또 아이오닉 5가 풀어내고 할 수 있는 얘기가 이것밖에 없냐는 실망감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 그룹이 야심 차게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 모델에 대한 기대감이 컸고 한편으로는 전기차는 특별해야 한다는 인식 탓이기도 하다.

아이오닉 5 모티브가 현대차 최초 고유모델 포니고 그래서 그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특별한 것도 기대가 되긴 했다. 현대차 지난 역사 54년 전환점을 찍고 미래 50년을 향해 달려가는 의미가 담겨 있기도 바랬다. 그래서 지켜봤는데 기대와 달리 아이오닉 5는 평범한 소개로 시작해 끝을 냈다. 전기차라는 것, 거기에 몇 가지 최초라는 타이틀이 붙은 것 말고는 가슴에 담을 것이 없었다. 질의응답까지 긴 시간을 지켜봤지만 감동이나 반전은 없었다. 

그런데 전기차는 이미 대중화 단계에 들어섰고 수 많은 모델이 팔리고 있는데 아이오닉 5라고 해서 꼭 그런 감동과 혁신이 필요한가 싶다. 그 자체가 혁신이다. 전용 플랫폼에 의미가 있어도 아이오닉 5는 현대차 그룹이 만든 여러 전기차 가운데 하나일 뿐이고 수 많은 자동차와 다르지 않은, 이동을 위한 기기일 뿐이다. 기능과 역할이 전기차라고 해서 내연기관차와 다를 것도 없다. 잘 달리고 잘 서고 안전하면 된다. 전기차를 특별한 차로 여기면 대중화도 더디게 된다. 가장 자동차다워야 살 때, 탈 때 거부감이 사라진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어느 브랜드를 가릴 것 없이 전기차 얘기를 할 때, 새로운 모델을 내 놓을 때 마다 무조건 혁신적이고 뭔가 달라야 하는 부담이 있다. 아이오닉 5가 이전 전기차와 다른 건 전용 플랫폼에 기반을 뒀다는 것뿐이다. 현대차가 강조한 자체 전력 활용 시스템 V2L, 카메라로 대체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 후방 이동이 가능한 센터 콘솔과 플랫 플로어 모두 이미 다른 차에 적용되고 있는 것들이다.

칼럼식 시프트, 12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하나로 연결한 것도 익숙하다. 실내에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차도 이미 여러 개고 수년 전부터 수 많은 브랜드가 적용한 것이다. 아이오닉 5보다 더 멀리 가는 전기차도 수두룩 하고 몇 분 충전으로 몇 km를 갈 수 있다는 성능도 돋보이는 것이 아니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첨단운전 보조시스템도 높게 평가할 수준이 아니다.

한 마디로 아이오닉 5는 요즘 흔한 전기차 가운데 하나다. 폭스바겐은 현대차보다 빠르게 전용 플랫폼으로 전기차를 만들어 팔고 있지 않은가. 그러니 전기차 경쟁에서 행보가 빠른 것도 아니다. 특별한 것이 없는데 특별한 것을 과하게 기대한 탓에 아이오닉 5에 실망한 이들이 많았나 보다.

아이오닉 5는 일반적인 자동차보다 넓은 실내 공간을 갖췄고 효율성도 뛰어나다. 테슬라와 비교해 주행거리(최대 430km)가 짧다고 해도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이 가능하다면 일상 용도로 충분하다. 지금 세상에 없는 새로운 기술, 혁신적인 것들이 있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전기 자동차라는 단순한 관점에서 보면 아이오닉 5는 잘 팔릴 것이 분명하다.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눈위의 왕자 스노우 코치(Snow Coach)
* 1942년 캐나다 봄바르디어가 처음 만든 탱크 스타일의 12인승 스노우 코치 오래된 거대한 빙하가 있는 캐나다에는 관광용으로 빙하를 운행하는 설상버스(Sno
조회수 124 2021-04-21
글로벌오토뉴스
SUV도 날렵해야 산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패스트백 디자인 열풍이 계속되고 있다. 세련된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환호가 계속되면서 브랜드마다 날렵한 디자인의 SUV를 내놓고
조회수 184 2021-04-21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의 중국 진출, 재도약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중국 자동차 시장은 연간 약 2,500만대 수준이다. 전 세계 시장이 연간 9,000만대 내외인 것을
조회수 149 2021-04-19
글로벌오토뉴스
디자인 아이덴티티와 명제 사각형
모든 디자인은 완성의 최후의 순간까지 여러 디자이너들이 머리를 맞대고 궁리하고 다듬고 또 다듬어 최선의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만, 이상하게도 공개하는 순
조회수 127 2021-04-19
글로벌오토뉴스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
조회수 1,292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음악과 자동차 디자인에서의 반복 원리
고전음악(classic)에 관심이 적거나 안 듣는 분이라도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이라는 음악가의 이름은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이다
조회수 300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1,120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2,017 2021-04-0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콘셉트 X 쿠페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 카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발표됐다. 애초에 제네시스 브랜드의 출범 자체가 마치 1989년에 토요타가 미국 시장 전용 고급 브랜드로 렉
조회수 1,705 2021-04-06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쌍용차 노조가 강성? 억울, 지난 11년 희생 감수한 선한 노조
"정부 국책은행이 쌍용차 노조가 강성이라서 투자를 하려는 곳이 없다고 합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누가 나서겠어요".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조회수 562 2021-04-05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