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809 등록일 2019.12.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있지 않은 것이 없는데, 작게는 우유팩에서부터 크게는 냉장고나 TV, 심지어는 자동차까지도 이 개념이 들어가게 된다. 그것은 모든 제품들이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지고, 제품의 종류나 생산량이 늘어날수록 재료의 소비와 동시에 폐기되는 제품도 늘어나기 때문일 것이다. 특히 합성수지(合成樹脂)로 대표되는 플라스틱의 재활용은 점차로 소비와 재활용에서 그 심각성을 더해간다.



제품의 형태가 다양화되고 고급화됨에 따라, 각 부품의 기능이나 구조에 따라 여러 가지 합성수지 재료가 사용되는 것과 동시에, 표면 처리도 다양한 질감의 적용이 요구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과거에는 금속만이 가질 수 있었던 차가운 은백색의 질감은 이제 더 이상 금속 고유의 전유물이 아니다. 경량화와 원가절감을 위해 금속 질감으로 표면처리를 한 합성수지의 사용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에 사용되는 나뭇결 역시 마찬가지이다.



경량화와 생산성 등의 이유 이외에도 합성수지는 폭넓은 가공성과 강성 등 물리적 성질이 높아짐에 따라 거의 모든 제품에 사용되고 있다. 이것은 또한 합성수지의 활용을 더욱 더 늘리는 이유가 되고 있다. 이처럼 합성수지는 쉽게 쓸 수 있지만 반대로 ‘버리기’는 상당히 까다롭다.



이제는 어느 정도 보편적인 지식이 되어버렸지만, 합성수지는 자연분해가 상당히 곤란하다는 단점이 있다. 즉 ‘썩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합성수지가 영구불변인 것은 아니지만, 그 분해 속도가 인간의 시간 척도에서 볼 때 상당히 길고 느리다. 종류별로 조금씩 다르지만, 완전분해가 되려면 50~100년 내외의 시간이 요구된다. 이것은 폐 부품들을 ‘그냥’ 땅속에 묻었을 때의 이야기이고, 하천을 통해 바다로 흘러 들어가 어류 등의 체내에 축적되는 미세 플라스틱은 생태계 파괴는 물론이고 결국 우리들 사람의 생명까지도 위협하게 된다.



만약 이들 폐 부품들 녹여서 다시 쓴다면, 얼마든지 쓸 수 있다. 그런데 녹여 쓸 때 여러 종류의 수지들을 함께 섞어서 쓸 수는 없다. 수지의 종류별 물리적 특성이 달라서 함께 가공이 곤란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합성수지를 종류별로 구분해서 나눈다는 것이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또한 합성수지는 아니지만, 차량용 타이어 역시 재활용이 불가능한 부품 중 하나이다. 차량의 숫자가 많아질수록 점점 더 타이어의 소비와 폐기가 늘어난다. 또한 소각시키면 타이어 제조과정에서 고무를 강화시키기 위하여 첨가한 각종 화학성분들 때문에 유독가스가 발생하게 되므로 대체 연료로 쓰는 것에는 또 다른 공해를 유발하는 문제가 있다.



한편 현재는 거의 쓰이지 않는 재질 중 하나인 림(RIM; Reaction Injection Molding) 재질 역시 재활용이 불가능한 재료이다. 1990년대까지는 높은 유연성 때문에 림 수지가 미국에서 승용차의 범퍼 커버로 널리 사용되기도 하였으나, 이제는 전혀 쓰이지 않는다. 림 재질은 성형 시 두 종류의 액상의 합성수지가 금형 내부에서 혼합되면서 경화되는 제조 공법을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성형성을 좋게 하기 위해 액체의 흐름을 원활하게 하려는 목적으로 제품의 형상에 줄무늬(groove)가 많은 형태로 디자인 되는데, 특히 림 재질의 범퍼 커버에서 줄무늬가 많은 특징을 볼 수 있었다.



림 범퍼 커버의 사용이 절정이었던 1980년 초에서 1990년대 중반까지 특히 GM 브랜드의 차량들에서 ‘줄무늬’ 범퍼 커버의 디자인을 많이 볼 수 있었다. 이와 같이 재질의 고유한 특성에 의하여 재활용이 불가능한 재료는 이제는 설계 단계부터 배제되기도 한다. 그러므로 재 성형이 가능한 소재를 쓰거나, 폐기 이후 체계적으로 분류될 수만 있다면 재활용 비율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사용된 재료가 재활용이 가능한 재료라고 하더라도, 제품 표면에 우드 그레인(wood grain) 전사 코팅처리를 하거나, 금속 질감을 내기 위해 알루미늄 진공 증착(眞空 蒸着) 공법, 혹은 다양한 색상의 페인트 칠을 할 경우에는 재활용을 위해서 이러한 표면 처리한 것을 벗겨내야 하므로 추가 비용이 소요된다. 표면 처리된 합성수지를 재활용하면 수지의 순도가 낮아져 물리적 성질이 나빠진다.

한편 수지 역시 다양한 색채를 띠는데, 이런 다양한 색의 수지들을 재활용하면 결국 여러 가지 색채가 혼합되는 것이므로 제품의 색채는 탁해질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재활용된 수지로는 채도 높은, 소위 예쁜 색상의 제품을 만드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실제로 패스트푸드 점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플라스틱 쟁반 대부분이 재활용 수지로 만들어지는데, 이런 이유에서 그 쟁반들이 어둡고 채도 낮은 색을 띠게 되는 것이다.

엄격히 따진다면 플라스틱 범퍼 커버에 차체 색으로 페인트를 칠하거나, 합성수지로 만들어진 내/외장 부품에 우드 그레인 전사 코팅 처리, 혹은 금속 재질의 증착 처리 등은 가능한 한 채택하지 않는 것이 재활용 비율을 높이기 위해 바람직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량의 상품성을 높이고 외관의 차별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표면처리 기법은 불가피하게 사용되고 있다.

감각적 만족감 향상과 재활용률 향상 사이에서 디자이너들의 딜레마는 더 커질 수 밖에 없다. 무엇이 진정으로 훌륭한 디자인인가에 대한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과연 디자이너들은 감각적 만족감을 높이기 위한 표면처리를 사용한 디자인을 해야 할까, 아니면 재활용이 용이한 검소한 디자인을 해야 할까?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628 2020-01-20
데일리카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1,845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435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966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907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819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985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603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자동차 및 교통분야 고민해야 할 정책들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대망의 2020년이 되었다. 다른 해에 비하여 ‘2020년’ 하면 느끼는 부분은 무언가 미래에 대한
조회수 525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 10만대 시대, 역행하는 정부 정책..해법은?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4만대를 넘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전기차 누적대수 10만대를 돌파한다. 내년도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으면서 7만대 이상을 보급하여 …
조회수 554 2020-01-02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