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28] 머스탱과 사랑에 빠진 도시 로스앤젤레스

오토헤럴드 조회 수1,002 등록일 2019.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64년 1세대 'VIN 001'의 등장 이후 현행 6세대 이르기까지 쉐보레 '카마로'와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머슬카'로 자리매김한 포드 '머스탱'은 월평균 2만1000여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현재 미국 내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카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머스탱의 성공 비결은 비교적 저렴한 2600달러 수준의 엔트리 트림 구입 비용과 대배기량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거침없는 질주본능, 트랜드에 맞춘 최첨단 디자인, 내외관 파츠는 물론 엔진까지 다양한 튜닝이 활성화되는 등 모두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스포츠카의 필요조건을 만족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 머스탱의 특징은 보급형 에코부스트부터 카본파이버 트랙 패키지가 포함된 고성능 쉘비 GT500까지 패스트백에서 컨버터블 등 9가지 다양한 맞춤형 라인업이 구성된 부분이다.

최근 출시된 2020년형 머스탱의 경우 기본형 모델에 2.3리터 4기통 터보엔진이 탑재되고 최고출력 330마력을 발휘하며 탄탄한 주행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최고 성능의 쉘비 GT500의 경우 최대출력 760마력을 발휘하는 5.2리터 V8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방식 변속기가 조합되는 등 머스탱이란 이름 아래 상상을 초월하는 다양성이 존재한다. 이런 이유로 로스앤제레스 도로에선 다양한 모습과 연식의 머스탱을 너무 쉽게 만날 수 있으며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대중적 스포츠카로 자리매김 한 모습이다.

한편 지난 8월, 머스탱은 1964년 1세대 모델의 등장 이후 1000만대 누적 생산을 기록하며 명실상부 미국을 대표하는 스포츠카로 입지를 굳쳤다. 1000만번째 머스탱은 윔블던 화이트 GT로 V8 5.0리터 엔진에서 460마력의 최고출력을 뿜어내고 6단 변속기가 맞물렸다.

유럽 고성능차에 대응해 미국에서 개발되기 시작한 머슬카는 머스탱을 시작으로 폰티악과 뷰익, 닷지, 쉐보레 등이 가세하면서 젊은층의 드림카로 인기를 끌어왔다. 1세대 머스탱은 팰콘을 기반으로 개발돼 1964년 뉴욕 세계박람회를 통해 처음 공개됐으며 지난 50여년간 미국을 대표하는 머슬카로 인기를 누려왔다. 야생마를 뜻하는 머스탱은 2015년 6세대로 이어졌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필수 칼럼] ‘독불장군’ 군림하는 벤츠..리더의 역할은?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의 위세는 남다르다. 국내 신차 시장 점유율 16%를 넘어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물론 최근 일본과의 무역 분쟁으로 일본차가 개점휴업 상…
조회수 6 09:47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럭셔리 SUV로 등극한 제네시스 GV80..옥(玉)의 티는?
현대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GV80(지브이 에이티)를 내놓고 글로벌 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제네시스(Genesis) 브랜드가 지난 201
조회수 230 2020-01-28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702 2020-01-20
데일리카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2,199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476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1,037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937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851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1,035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627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