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진짜 첫 미니밴 1935년생 스카랩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35 등록일 2019.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1935년 스타웃 스카랩

21세기로 접어들면서 소형 1.5 박스 카가 유행하고 있다. 유럽시장에서는 ‘르노 세닉’을 선두로 ‘피아트 멀티플라’, ‘시트로엥 사라 피카소’, ‘벤츠 B 클래스’등이, 그리고 한국에서도 1.5 박스형 미니밴을 현대와 쌍용이 출시하는 등 세계 자동차 생산 대국들은 앞 다투어 1.5박스형 미니 밴을 내놓고 있다. 이렇게 유행을 타는 큰 이유는 가족 위주의 생활 페턴으로 바뀌면서 가정용 다목적 승용차로서 크기와 스타일이 손색없고 연료 경제형이라는 점이다.

1.5박스 미니밴이 붐을 이루는 이유는 우선 소형 또는 준중형 승용차의 플랫폼을 공유할 수 있어 메이커들은 생산비 절감뿐만 아니라 만들기가 쉽다는 점이다. 게다가 운전 감각과 승차감이 좋고, 크기가 아담해 가족 외출용과 출퇴근용으로도 어색하지 않다. 뿐만 아니라 실내가 넉넉해 여럿이 탈 수 있으며 짐 공간이 넓어 레저 카로도 안성맞춤이다. 이 1.5박스 미니밴의 모체는 바로 1 박스형 미니밴 이다. 그러면 진짜 미니밴은 언제 어떻게 등장했을까.


*1936년 스타웃 스카랩

◉ 두 대만 만든 최초의 미니 밴 ‘스타웃 스카랩(Stout Scarab)’
최초의 원 박스 미니밴은 1935년 미국의 항공기 기술자인 윌리엄 스타웃(William Bushnell Stout)이 설계 제작한 ‘스타웃 스카랩(Stout Scarab)’이다. 스타웃은 20세기 전반 항공기, 기관차, 자동차 등 미국의 교통기관 천재 디자이너 겸 설계가였다. 그는 또한 역사상 최초로 1943년 하늘을 나는 자동차(Sky Car)를 개발했다. 스타웃은 당시 승용차들이 V8이나 V10기통의 큰 엔진을 얹어 사람이 타는 공간이 좁다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실내 공간이 넓은 차를 만들어 보기로 했다.

스타웃은 포드 자동차의 지원으로 1932년 차의 제작에 들어가 3년 뒤 획기적인 차 두 대를 만들어냈다. 가벼운 경합금 프레임을 사용 V6기통 3.6ℓ 90마력의 포드 엔진을 얹고 사방에 유리창이 달린 원박스 미니밴이었다. 자동차가 상자와 돌출형 스타일시대를 크게 벗어나지 못했던 시대에 등장한 미니밴 ‘스카랩’은 크기가 비슷한 3박스형승용차보다 실내 공간이 훨씬 넓어 3인승 시트를 3열로 배치하고 한가운데 테이블까지 놓을 수 있었다.


*1935년 스타웃 스카렛 인테리어

기술적인 면에서도 뛰어났다. 미국에서는 처음으로 엔진과 변속기를 차 뒤쪽에 설치하여 실내 공간을 넓혔으며 리어 액슬도 좌우가 상하로 운동하는 스윙 액슬을 달았다. 오일과 기체의 수축성을 이용한 하이드로 뉴매틱 쇽 업쇼버는 프랑스의 시트로엥 자동차가 최초로 1954년에 개발 사용한 기술로 알고 있으나 실제로는 스타웃이 스카랩을 만들면서 1934년 발명한 작품이다. 휠 베이스가 길어 운전성도 좋았으나 시대를 너무 앞선 기술과 스타일 때문에 시장성이 없다는 이유로 스폰서인 포드 자동차의 거절로 2대만 만들고 말았다.

그 후 2차 대전 때는 연합군을 지휘한 미국 아이젠하워 장군이 아프리카와 프랑스에서 타고 다녔지만 전쟁 중 2대의 스카랩은 자취를 감추었다. 1944년 미국의 플라스틱 제품 제조기업인 톨레도 OCF사가 스타웃에게 스카랩을 다시 제작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3번쩨로 만든 스카랩 미니밴은 플라스틱 차체로 제작되어 현재 디트로이트 기술박물관에 보존되어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필수 칼럼] ‘독불장군’ 군림하는 벤츠..리더의 역할은?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의 위세는 남다르다. 국내 신차 시장 점유율 16%를 넘어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물론 최근 일본과의 무역 분쟁으로 일본차가 개점휴업 상…
조회수 21 09:47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럭셔리 SUV로 등극한 제네시스 GV80..옥(玉)의 티는?
현대차의 고급브랜드 제네시스가 GV80(지브이 에이티)를 내놓고 글로벌 럭셔리 SUV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제네시스(Genesis) 브랜드가 지난 201
조회수 246 2020-01-28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704 2020-01-20
데일리카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2,214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476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1,042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937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853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1,035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627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