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일본産 자동차 불매 움직임, 되돌릴 수 없는 위험한 발상

오토헤럴드 조회 수1,340 등록일 2019.07.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우리나라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됐다.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는 3가지 원료의 수출 제한조치가 취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는 물론 일본 재계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기업의 한국 수출은 물론 일본이 수입하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에도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면서 부메랑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다.  

우리와 더불어 일본은 말할 필요가 없고 글로벌 시장에도 손실이 커질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고 결국 서로에게 치명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다. 특히 한·중·일의 문화적 공감대가 아닌 정치적인 이유로 문제가 발생한 만큼 양국 정부의 책임이 크다. 정경유착의 사례가 각 국가에서 일고 있고 보호주의와 자국 주의가 판을 치고 있는 형국이다.

우리나라는 사면초가에 빠진 형국이다. 특히 자동차 분야는 미국의 관세 부과 위협이 계속되고 있고 중국의 사드 보복 후유증이 심각한 가운데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생산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정부의 현명한 판단과 철저하고 냉철한 대책이 중요한 시기라고 할 수 있으나 현재까지는 실망스러운 부분이 많다.

일본의 경제보복은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반도체 장비나 철강 원자재는 물론 심지어 자동차 분야까지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 자동차는 전기차의 모터나 컨트롤러 시스템은 물론 배터리 전해질막, 수소 탱크용 소재, 자율주행차용 센서와 시스템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본산 제품이 사용되고 있다. 일본은 독점적이고 우월한 독과점 소재나 원료는 물론 장비에 대한 규제 대상 분석이 끝난 만큼 후속 조치가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수출 및 수입 다변화가 시급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원천기술 확보나 수요도 없는 원천기술은 낭비성이 큰 만큼 사안에 따라 수출과 수입 다변화를 꾀해 지역별 위험성을 낮추어야 한다. 특히 일본의 경우 사안에 따라 앞으로도 얼마든지 같은 행동을 반복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준비가 요구된다. 대일본 수출 및 수입 의존도를 낮추고 필요하면 국산화에 공을 들여야 한다. 

강대강의 대책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은 물론 특히 여러 면에서 아직은 경쟁력이 약한 우리에게 치명적이다. 정치인들은 쉽게 국민의 감정을 이용할 수 있으나 기업 입장에서 한번 어그러진 틀은 다시 회복하기 힘들기 때문에 쉽게 꺼내 들 카드가 아니다. 정치적인 문제가 이렇게 커진 책임이 정부에 있는 만큼 풀어내야 하는 것도 정부의 몫이다.

일이 커지기 전에 외교적으로 해소하고 철회시킬 수 있는 정치적 결단을 촉구한다. 말만 하지 말고 적극적인 해결의지를 보이고 실질적인 조치를 조치가 시급하다. 고슴도치 전략도 아쉽다. 주변 강대국에 비해 약소국이라도 한방을 가진 고슴도치 전략을 키워야 한다. 우리의 피해가 커지는 만큼 너희들도 무사할 수 없다는 고슴도치 전략을 국방뿐만 아니라 경제 분야에서도 고민하고 대응해야 한다. 상대방이 함부로 대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강대강 전략으로 일본 수입차의 불매운동 등을 시민운동으로 전개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매우 위험한 발상다. 예전 센카쿠 열도 문제로 중국의 대일본 희토류 원료 수출제한과 일본차 불매, 폭력 사태까지 나타났던 양상을 흉내 내는 것과 다르지 않다. 치졸한 방법보다 우리는 크게 보고 크게 생각하는 대처가 더욱 중요하다. 

현재는 냉정한 시각으로 한·중·일의 공감대를 찾고 냉정해져야 하는 시기다. 특히 정부가 강대강으로 국민감정을 부추기기보다는 신뢰할 수 있는 외교력으로 일본을 설득해야 한다. 이 상태가 계속 진행된다면 서로 피해자가 될 것이고 감정까지 다치는 심각한 상처로 남을 수 있다. 일본도 치졸한 경제보복은 선진국답지 않은 행위임을 인지하고 현명해져야 한다. 모두가 냉철하고 현명해져야 한다.               


김필수 교수/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구상 칼럼] 다양한 SUV 모델 갖춘 기아차..셀토스 디자인 특징은?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조회수 379 2019-08-16
데일리카
자동차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분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들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한 치열한 경쟁을 지속하면서,
조회수 266 2019-08-14
글로벌오토뉴스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7
*1922 다임러 리무진 브리티시 조지V ● 황실 전통의 영국 리무진(Royal Limousin of United Kingdom) 런던의 명물 블랙 캡은 영국신
조회수 349 2019-08-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율주행과 새로운 모빌리티(MaaS) 서비스 시장 동향
파리, 에테보리, 싱가포르, 도쿄, 심천 그리고 판교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가? 뉴욕과 같은 대도시에서부터 두바이와 같은 중동의 신도에 그리고 판교에 이르기까
조회수 295 2019-08-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서는 충전기 보조금 관련 제도 개선해야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하여 다양한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아직은 질적 팽창보다는 양적 팽창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으나 조만간 다양한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판
조회수 1,008 2019-08-12
글로벌오토뉴스
미래의 코란도에 대한 상상
전동화와 디지털 기술에 의한 자율주행과 차량공유가 미래의 자동차산업과 사람들의 자동차 이용 형태를 바꿀 것이라는 이야기는 이제 당연한 게 돼 버린 시대이다. 게
조회수 1,070 2019-08-08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일본의 2차 경제보복..기술적 독립이 유일한 대안
일본의 2차 경제보복으로 백색국가에서 제외되면서 대부분의 소재, 부품 및 제품이 통제를 받게 되었다. 모든 산업분야가 망라되어 어디부터 문제가 터질 것인…
조회수 611 2019-08-05
데일리카
볼보가 개발한 안전벨트..가장 위대한 자동차 기술로 평가받는 이유는?
볼보자동차가 딱 60년 전에 개발한 3점식 안전벨트는 130여년이 넘는 자동차 역사상 가장 위대한 안전기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볼보의 엔지니어 닐스 볼…
조회수 1,031 2019-08-02
데일리카
미래의 페라리는 어떤 디자인일까?
1947년에 엔초 페라리(Enzo Ferrari; 1898~1988)에 의해 창업된 페라리의 역사는 이제 72년에 이르고 있다. 사람 나이 고희(古稀)에 비유해
조회수 1,109 2019-08-01
글로벌오토뉴스
[김규훈 칼럼] 연령·경력·책임별..자동차 보험료 살펴보니
새롭게 바뀐 2019년 7월 자동차보험을 알아봅니다. 다이렉트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를 위해 연령, 경력, 책임보험 가입 여부에 따라 보험료를 수집·분석하였습니…
조회수 598 2019-08-01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