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끝나지 않는 디젤 스캔들..그 원인 6가지 살펴보니...

데일리카 조회 수2,803 등록일 2019.07.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티구안 올스페이스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지난 2015년 터진 디젤 스캔들은 4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마무리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 원인 분석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는 폭스바겐발 디젤 게이트 사건이 여태껏 마무리 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 6가지로 요약해 보도했다.

지난 2015년 9월 폭스바겐 그룹은 미국 환경청(EPO) 앞에서 임의로 배기가스 조작사실을 시인한 바 있다. 부정한 소프트웨어를 활용했으며, 이를 통해 공식 테스트 결과보다 많은 양의 질소산화물(NOx) 과 유해 배출가스를 배출한 혐의다.

폭스바겐


디젤스캔들이 일어난 후 폭스바겐에는 많은 일들이 일어났다. 관련 업무에 투입된 경영자 및 개발자들은 회사를 떠나야 했으며, 이중 몇몇은 사법당국의 조사를 받고 법적인 처벌을 받기도 했다. 여기에 천문학적인 배상금을 지불해야 했으며, 회사의 존폐 위기까지 거론됐다.

이에 폭스바겐은 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할 예정이며, 향후 10년이내 수백만대의 전기차 판매를 계획 중이다.

하지만 이럼에도 여전히 디젤스캔들은 끝마침을 맺지 못하고 있다. 첫번째 이유로는 기술적 문제가 꼽힌다. 처음부터 수백만에 달하는 방대한 데이터 양을 모두 해독해야 하는 문제가 있으며, 실험실 테스트 환경에서의 배출가스 제어 프로그램이 모두가 불법은 아니라는 점이다. 합법과 불법 사이에서 기술적 문제까지 겹쳐 시간이 지연된다고 보고있다.

폭스바겐 디젤


두번째로는 제조사의 협력없이는 소프트웨어의 코드접속이 어렵다는 점이다. 수사기관들이 수년간 제조사와의 협력을 통해 불법적인 장치를 알아내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소프트웨어 코드 접속은 고도화된 암호로 보호되어 있어 빠른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알려졌다.

세번째는 감사를 해야하는 정부기관의 정치적 배경이 꼽힌다. 오랜시간동안 제조사와 연방 교통부 등은 좋은 관계를 유지해 오면서 국가기반 산업인 자동차 제조업이 무너지는 걸 방지하고자 한다는 것이다. 일종의 관료주의로 지난 20년간 더 강한 배기가스 측정 규정을 마련하지 못한 것도 이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네번째는 이사건을 최종적으로 다루게 될 사법부가 복잡한 기술의 대한 이해도와 정보 부족 등으로 빠른 판결을 미루고 있다는 점이다. 여기에 앞서 말한 정치적 문제까지 더해져 아직까지 디젤게이트가 마침표를 짓지 못한다고 보고 있다.

요소수 (AdBlue)


다섯번째는 내부 고발자들의 침묵이다. 지난 2004년 아우디의 한 직원이 불법조작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으나 이미 오랜시간 그룹에서는 이같은 악습이 합법화 되는것처럼 여겨졌다는 점이다.이런 분위기 속에서 직원들의 침묵이 이어지게 되고 조사는 한없이 길어질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마지막 여섯번째는 여론의 지속적인 노출로 인한 대중의 피곤함이라는 분석이다. 몇년간 지속적으로 관련 보도가 이어졌고 끝이 없어 보이는 원인과 진실공방, 정치적 배경들이 반감을 사게 하는 요소로 작용된다고 보고있다.

해결책으로 제시된 솔루션은 점점 신뢰성을 잃어가며, 새롭게 강화됐다는 배기가스 규정 역시 의심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한다.

아테온 (Arteon)


이런 여섯가지 이유 등을 토대로 여전히 디젤스캔들은 현재 진행형이며, 앞으로 얼마간의 시간이 더 필요할지는 알 수 없다는 전망이다. 직접적으로 조사를 진행중인 독일 정부와 제조사간의 진실공방이 하루빨리 끝나 조속한 마무리가 이어질 수 있도록 바라는 소비자들의 시선이 많다는 점에서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요소수 36개 제품 무더기로 ‘부적합’ 판정..디젤차 운전자 ‘주목’
제네시스, G70은 美 시장서 성공적 안착..G80·G90은 판매 부진
지프, 그랜드 체로키 써밋 3.6 가솔린 출시..가격은 7340만원
기아차가 영국에서 내놓은 특별한 키 케이스..그 용도는?
하랄드 크루거 CEO가 밝히는..BMW의 현재와 미래는?
미국시장, 신차 판매 감소세 뚜렷..그 이유 살펴보니
브레이크 없는 벤츠의 질주..상반기 판매 BMW 2배 육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규훈 칼럼] 차주가 꼭 알아야 할..달라지는 자동차번호판
2019년 9월부터 도입되는 자동차번호판 체계의 달라지는 점, 번호판 변경을 위한 법적 조건과 차주가 알아야 할 사항들을 정리하였습니다. 자동차를 보유하…
조회수 246 2019-08-21
데일리카
우리나라 임금님과 대통령의 승용차는 처음부터 캐딜락 (상)
*1903년 고종 어차 캐딜락 임금님의 첫 자동차우리나라 정부 수뇌의 공식용 차는 처음부터 캐딜락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1903년이었다. 이해 봄 우리 궁궐
조회수 155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다양한 SUV 모델 갖춘 기아차..셀토스 디자인 특징은?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조회수 800 2019-08-16
데일리카
자동차는
자율주행과 전동화 분야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들이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위한 치열한 경쟁을 지속하면서,
조회수 363 2019-08-14
글로벌오토뉴스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7
*1922 다임러 리무진 브리티시 조지V ● 황실 전통의 영국 리무진(Royal Limousin of United Kingdom) 런던의 명물 블랙 캡은 영국신
조회수 439 2019-08-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율주행과 새로운 모빌리티(MaaS) 서비스 시장 동향
파리, 에테보리, 싱가포르, 도쿄, 심천 그리고 판교하면 어떤 생각이 떠오르는가? 뉴욕과 같은 대도시에서부터 두바이와 같은 중동의 신도에 그리고 판교에 이르기까
조회수 349 2019-08-12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서는 충전기 보조금 관련 제도 개선해야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하여 다양한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다. 아직은 질적 팽창보다는 양적 팽창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으나 조만간 다양한 개선이 이루어질 것으로 판
조회수 1,081 2019-08-12
글로벌오토뉴스
미래의 코란도에 대한 상상
전동화와 디지털 기술에 의한 자율주행과 차량공유가 미래의 자동차산업과 사람들의 자동차 이용 형태를 바꿀 것이라는 이야기는 이제 당연한 게 돼 버린 시대이다. 게
조회수 1,123 2019-08-08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일본의 2차 경제보복..기술적 독립이 유일한 대안
일본의 2차 경제보복으로 백색국가에서 제외되면서 대부분의 소재, 부품 및 제품이 통제를 받게 되었다. 모든 산업분야가 망라되어 어디부터 문제가 터질 것인…
조회수 661 2019-08-05
데일리카
볼보가 개발한 안전벨트..가장 위대한 자동차 기술로 평가받는 이유는?
볼보자동차가 딱 60년 전에 개발한 3점식 안전벨트는 130여년이 넘는 자동차 역사상 가장 위대한 안전기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볼보의 엔지니어 닐스 볼…
조회수 1,089 2019-08-02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