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152 등록일 2019.07.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반이 지났지만, 체감상으로는 그런 정도의 시간이 지난 것 같지는 않다. 하지만 계절이 어김없이 바뀌듯 메이커의 ‘신차 달력’은 넘어간다. 사실 2세대 K7이 나온 게 얼마 전처럼 느껴지는 것도 그렇지만, 1세대 K7의 등장도 지난 2009년 11월인데, 그 일도 10년 전이라는 게 조금 놀랍기도 하다. 아무래도 K7이 젊은 이미지를 가진 차이기 때문에 더더욱 그런 생각이 드는 건지도 모른다.



새롭게 등장한 K7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강조했다. 바뀌기 전의 K7그릴이 슬림 이미지를 보여주는 형태였지만, 프리미어의 그릴은 안쪽으로 꺾인 형태의 수직 리브를 감싸는 육각형 그릴 테두리가 크게 확대된 형태다. 얼핏 마세라티 같은 인상도 스친다. 그래서 변경 전의 앞모습과 비교하면 존재감은 훨씬 강조된다. 물론 바뀐 그릴이 조금 넓은 듯한 인상이 없는 건 아니다.

한편으로 뒷모습도 테일 램프를 중심으로 구성이 바뀌었다. 좌우로 나뉘어 있던 테일 램프는 기본 구성은 유사하지만, LED와 렌즈 커버를 이용해서 좌우가 연결된 이미지로 바꾸었다. 시각적으로 차체가 넓은 것으로 보이게 한다.


차체 측면의 이미지는 거의 바뀌지 않았다. 페이스 리프트이기 때문이지만, 헤드램프와 테일 램프, 범퍼의 형태 등에 의해 디테일의 변화만 있을 뿐이다. 기본적으로 그랜저와 동일한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이기에 후드 길이는 긴 편으로 역동성을 보여주지만, 상대적으로 앞 오버 행은 긴 편이다.





차를 보면 라디에이터 그릴이 강조되는 것이 눈에 먼저 띈다. 아울러 주간주행등의 형태가 알파벳 Z 형태인데, 이전에는 Z형태가 측면의 방향지시등 위치에 설정돼 있던 것에서 새 모델에서는 라디에이터 그릴의 굴곡을 따라 내려가 있다. 그리고 헤드램프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통일성을 가지는 각진 형태의 베젤로 둘러 쌓인 LED를 세 개씩 넣어서, 이로 인해 전면의 인상이 더 강렬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이다.



테일 램프는 좌우가 떨어져 있고 크롬 몰드만으로 연결돼 있었던 것에서, 빨간색의 긴 렌즈와 크롬 몰드로 덮인 LED를 이용해서 연결했다. 그리고 LED는 단순히 직선 그래픽으로 연결한 것이 아니라 마치 점진적으로 변화하는 점선처럼 그래픽을 더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뒷모습은 차량 전체의 후측면 이미지에서 더 역동적 인상을 준다. 전반적으로 K7이 젊은 인상이고, 페이스 리프트 이전에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테일 램프 등에서 슬림한 감각을 내세우고 있었지만, 바뀐 모습에서는 무게감과 존재감을 강조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한편 실내에서의 변화는 생각보다 크다. 일견 크게 달라진 것이 없는 듯이 보이지만, 크러시 패드가 모두 바뀌었다. 우선 디스플레이 패널이 크게 확대되면서 중앙의 디스플레이 좌우로 나뉘어 있던 환기구가 슬림 하게 바뀌면서 아래쪽으로 내려갔고, 그에 따라 앞쪽 콘솔의 형태가 센터 터널로 연결되는 구조로 바뀌었다. 이전에는 콘솔의 아래 위의 연결이 강조되지 않은 형태였다. 물론 이건 맞고 틀리고의 문제가 아니라 선택의 문제이다. 연결되지 않은 경우는 앞쪽 공간감을 강조하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연결 구조는 좌우의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다. 전체적으로 본다면 디스플레이 패널을 확대하고 내장재의 질감을 강조하는 디자인이 최근의 추세에 맞추었다.



근래에 국내 시장에서 준대형 승용차는 거의 K7과 그랜저의 2파전 양상이다. 쉐보레 임팔라가 있지만, 마케팅이 적극적이지 않은 것 같다. 결국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을 공유하는, 아니 기본적으로 동일한 하드웨어로 만들어지는 K7과 그랜저는 소프트웨어적으로 차별화시켜야 한다.



K7이 상대적으로 젊은 이미지인데 비해 그랜저는 상대적으로 보수적 인상이다. 그렇지만 곧 그랜저 역시 풀 체인지에 가까운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앞두고 있는데, 현재보다 더 젊어질 것이라고 한다. 디자인 이라는 관점에서는 역동적이고 젊은 이미지가 요즘 추세인 건 맞겠지만, 현대와 기아는 이걸 잘 나누어 가져야 한다. 모두가 젊어지는 디자인으로 가면, 과거의 오피러스 같은 젊잖은 이미지를 선호하던 소비자들은 ‘살만한 차’가 없다. 모든 소비자들이 역동적인 걸 좋아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준대형 차의 소비자들은 다양하다. 그런 차이를 잘 찾아서 차별화를 해야 할 것이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K7 종합정보
    2019.06 출시 준대형 11월 판매 : 5,040대
    휘발유, 경유, LPG 2199~2999cc 복합연비 7.3~14.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01. 파워트레인의 미래  28.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심이다
세상사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상과 현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에는 배터리 전기차가 뉴스의 중심에 서서 무공해, 친환경의 미래에 대한 이상을 주창하지
조회수 267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
조회수 298 2019-12-13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307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413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빗길 사고 사례로 살펴본 빗길 과속의 위험성
차량 및 Tire에서 요구되는 성능은 조종안정성, 제동성, 내구성, 내마모성, NVH 성능, 저연비 성능 등 매우 다양하다. 이러한 요구 성능 중 운전자의 안전
조회수 496 2019-12-11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 사계절타이어 vs. 겨울용타이어..소비자 선택은?
자동차 오너들은 일반적으로 사계절타이어를 주로 사용한다. 봄과 여름, 가을에는 사계절타이어를 이용해도 안전성에는 지장이 없다. 전륜구동이나 후륜구…
조회수 490 2019-12-10
데일리카
더 뉴 그랜저, 최적의 트림+옵션 조합은?
완전히 새로 태어난 더 뉴 그랜저! 어떤 트림과 옵션 조합이 가장 좋을까요? '가성비 조합', '인기 조합', '럭셔리 조합' 살펴보기
조회수 11,000 2019-12-10
다나와자동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최적의 옵션 구성은?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과연 어떤 매력이 있고 경쟁 모델에 비해 어떤 차별점이 있을까요? 어떤 트림에 어떤 옵션을 넣어야 최적의 구성을 갖출 수 있을까
조회수 530 2019-12-10
다나와자동차
[송년특집 #2] 2019년 신차 흥한차 망한차…국산차편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누적 판매가 총 722만6634대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국내 판매는 1.3% 떨어
조회수 1,840 2019-12-10
오토헤럴드
한국 최초 미니밴인 신진 마이크로버스는 ‘노랑 차’
*1962년 규격화된 신진 마이크로버스 국내에서도 미니밴이 잘 팔리고 있다. 11인승 이하의 시트를 얹어 승합차 세금을 내고, LPG나 디젤 엔진을 얹어 유지비
조회수 276 2019-12-1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