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쉐보레와 르노삼성차, 지금 이대로 마이너 탈출은 몽상

오토헤럴드 조회 수691 등록일 2019.06.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쉐보레 브랜드의 5월 국내 판매 대수는 6727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누적 판매는 2만 9810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어든 수치다. 르노삼성차는 5월 6130대, 누적 2만 8942대를 기록했다. 감소율은 14.4%나 된다.

반면, 쌍용차는 5월 1만 106대, 누적 4만 7731대로 국내 판매 순위 3위 자리를 더욱 탄탄하게 다졌다. 아래 순위와의 판매 대수 격차도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누적 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4.1% 늘었다. 증가율로는 현대 차나 기아차를 압도한다.

두 회사의 실적 자료를 들여다보면 판매가 줄어든 것 이상으로 심각한 일이 있다. 쉐보레는 경차 스파크가 전체 판매량의 40%, 르노삼성차는 QM6가 30% 이상을 차지한다. 특정한 모델에 판매가 집중되는 것은 약 이자 독이다. 한국GM에서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한 전문가는 "특정 모델에 판매가 쏠리면 위험 분산이 어렵고 협력업체와의 관계, 부품의 수급, 생산 과정, 공장 운영에서도 곤란한 일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자동차 브랜드가 위기를 탈출하는 최선의 전략은 '신차'다. 부분변경이든 완전변경이든 시장이 관심을 가질 신차야말로 최종 병기와 다르지 않지만 최근 쉐보레와 르노삼성차는 파괴력이 전혀 없는 '공포탄'을 쏘아대고 있다. 쉐보레가 출시를 서두르고 있는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만 해도 그렇다.

미국에서 생산돼 완성차로 수입되는 트래버스와 콜로라도는 국내 대형 SUV와 픽업트럭 시장에서 현대차 팰리세이드 또는 쌍용차 렉스턴 스포츠 칸과 경쟁해야 한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승산이 없다. 트래버스가 팰리세이드는 물론 아래 차급인 쌍용차 G4 렉스턴의 벽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차별화된 상품성이 필요하지만 별 특장점이 눈에 띄지 않는다.

트래버스가 자랑하는 첨단 편의, 안전 사양은 팰리사이드의 적수가 되지 않을뿐더러 10mm 더 긴 휠베이스만으로 부족한 것을 메우기는 더욱 쉽지 않아 보인다.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이 국내 픽업트럭의 수요를 이미 잠식한 가운데 미국에서 5000만 원 가까운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콜로라도가 팔릴 것으로 보는 것도 헛되이 보인다.

국내에서 체급이 가장 높은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 최고 트림의 가격은 3547만 원이다. 팰리세이드와 트래버스의 가격 얘기도 다르지 않다. 크루즈, 말리부, 임팔라, 이쿼녹스 등 쉐보레가 국내 생산을 했든 완성차를 들여와 팔았든 번번이 '가격'의 벽을 넘지 못한 전례로 봤을 때 더욱 우려스러운 부분이기도 하다. 

한국GM 임원 출신인 한 관계자는 "쉐보레 브랜드가 성공하려면 우리 시장에 맞는 상품을 우리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최적화된 사양에 맞춰 합리적인 가격을 결정할 수 있는 국내산"이라며 "쉐보레가 들여 온 미국산 모델은 비싼데다 사양의 구성도 우리 취향이 아니어서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성공한 사례가 없다"라고 말했다. 

사례가 다르기는 하지만 르노삼성차가 최근 출시한 QM6의 부분 변경 모델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다. 외관에 크롬을 덧대 억지스럽게 고급스러움을 강요하는 수준에서 멈췄다. 르노삼성차의 볼륨을 책임지는 QM6의 비중을 고민했다면 기존 구매자가 호소해왔던 불편을 해소하는데 주력했어야 했다.

AVN 모니터의 홈 버튼에 위젯을 추가했다고 하지만 공조장치를 다루기는 여전히 불편했고 센터 콘솔부의 공간, 싱글 터보로 성능을 높인 경쟁 모델 대비 100마력 가깝게 낮은 출력을 높이는데 더 많은 공을 들였어야 했다. 소형 차급도 당연하게 탑재하는 첨단 안전 사양이 최상의 브랜드 'QM6 프리미에르'조차 수용하지 못하는 빈곤함도 드러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왜 쌍용차 티볼리도 있는 첨단 안전운전 사양(ADAS)을 QM6에 탑재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쌍용차는 그것(티볼리)이라도 팔아야 하니까 이것저것 다 집어넣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도 티볼리 만큼 팔리고 있다. 뭘로 봐도 르노삼성차보다 잘 나가고 상품의 경쟁력도 앞서 있다. 

독보적 존재감의 브랜드라면 몰라도 시장의 트렌드와 니즈를 읽지 못하면 쉐보레나 르노삼성차 같은 브랜드의 자동차는 절대 팔리지 않는다. 쌍용차는 그걸 알고 있고 그래서 내 놓는 모델마다 대박을 치고 있다. 어설픈 수입산, 사용자의 불편을 해소하기 보다 겉치레가 앞선 쉐보레와 르노삼성차가 쌍용차를 넘어서려는 것은 그래서 몽상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0
    뼈 때리는 말이네요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구상 칼럼] 기아차의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는?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 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조회수 466 2019-07-12
데일리카
키드니 그릴로 본 BMW 7시리즈의 디자인 변화
BMW의 세단 중에서 최상위 모델인 7시리즈의 6세대 모델이 페이스 리프트 차량으로 나왔다. 7시리즈는 현재 BMW 브랜드의 최고급 모델이기도 하지만, 글로벌
조회수 298 2019-07-1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카 쉐어링의 현재와 우리가 주목해야 할 미래
과거 자동차가 일상화되기 전까지 우리는 버스나 택시 등의 대중교통을 통하여 자동차를 이용해 왔다. 이때까지는 자동차는 소유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다른 사람과 더
조회수 252 2019-07-09
글로벌오토뉴스
일본産 자동차 불매 움직임, 되돌릴 수 없는 위험한 발상
우리나라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됐다.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는 3가지 원료의 수출 제한조치가 취해졌고
조회수 812 2019-07-08
오토헤럴드
자동차 업계, ‘직렬 6기통’ 엔진에 집중..그 속내는?
벤츠, 랜드로버, 마쯔다, FCA 등 기존 V6 엔진을 고수하던 제조사들은 최근 V6를 대체하는 직렬 6기통 개발을 완료했거나 서두르고 있어 그 배경에 이목이
조회수 5,440 2019-07-08
데일리카
일본의 기술과 토요타 수프라의 디자인
하필 이런 시기에 일본 차 리뷰 칼럼을? 이렇게 생각하실지 모른다. 그렇지만 일본의 소재와 부품 수입 의존도가 낮지 않은 게 사실인 우리나라 산업을 생각해보면
조회수 461 2019-07-08
글로벌오토뉴스
끝나지 않는 디젤 스캔들..그 원인 6가지 살펴보니...
지난 2015년 터진 디젤 스캔들은 4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마무리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 원인 분석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독일 아
조회수 1,777 2019-07-05
데일리카
[오토저널] 가상화 환경에서의 차량 개발 및 검증
오늘날 자동차 기술혁신의 주요 화두는 전기화(Electrification), 자동화(Automated), 연결화(Connected), 그리고 효율화(Effici
조회수 322 2019-07-0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반
조회수 670 2019-07-05
글로벌오토뉴스
서킷은 더위와의 전쟁 중
잠시만 밖에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철에는 더위가 레이스의 가장 큰 변수다. 30도를 웃도는 날씨에는 헬멧과 레이싱복이 체온을 급상승하게 만든다. 드라이버
조회수 742 2019-06-28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