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브랜드 히스토리] 벤츠의 ‘움직이는 연구소’..혁신의 역사 담은 ESF

데일리카 조회 수1,113 등록일 2019.06.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 ′ESF 2019′ (출처 메르세데스)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벤츠가 새로운 ‘ESF'를 선보였다. 이는 안전기술 연구를 위한 차량으로, 벤츠의 ’움직이는 연구소‘로도 불린다.

11일 메르세데스-벤츠는 자율주행 시대를 겨냥한 ESF(Experimental Safety Vehicle) 2019를 10일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에서 개막한 ESV 컨퍼런스에서 공개했다고 밝혔다.

1970년대에 개발된 초창기 ESF 차량이 당시 대규모 자동차 보급과 이로 인한 교통사고 증가에 대응했다면, ESF 2019는 변화된 미래의 접근 방식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이는 기술적 혁신을 제시할 뿐만 아니라, 양산 모델에 적용하기 위해 현재 개발 중인 다채로운 기술들을 선보이는 모델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 에어백⋅ABS를 파생시킨 ESF 24

1974년 영국 런던에서 공개한 ESF 24는 추후 벤츠의 안전 발전에 주요한 토대가 되는 모델로 자리 잡았다. ESF 24에서 파생된 안전 기술은 지금까지도 자동차 안전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벤츠, ESF 24


벤츠의 안전실험 차량 기반 연구는 1970년대에 시작됐다. 당시 벤츠는 1971년부터 1975년까지 열린 ESV 컨퍼런스를 통해 30종 이상의 연구용 차량을 개발했으며, 이는 벤츠의 안전 목표 달성을 위한 충돌테스트 목적으로 활용됐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선보여진 ESF 24는 ABS, 에어백, 벨트 텐셔너, 벨트 장력 제한 장치, 사이드 에어백 등을 파생시켰다. ABS는 ESF 24가 선보여진 지 불과 4년 만에, 에어백은 6년 만에 양산화 됐다.

■ ESF 2009, 벤츠의 능동형 안전기술 ‘현주소’

지난 2009년 당시 S400 하이브리드(W221)를 기반으로 탄생한 ESF 2009는 현행 S클래스에 적용된 첨단 신기술의 ‘미리보기’와 같은 성격을 지녔다. 여기서 파생된 기술은 현재의 S클래스는 물론 E클래스와 CLS 등 주요 차종에 파생됐다.

ESF 2009는 지금의 능동형 안전 기술 연구를 위한 차량이었는데, 어댑티브 하이빔 어시스턴트 플러스, 대화형 차량 통신 기술, 충돌 회피 시스템이 포함된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등 현재의 벤츠 차량들에 널리 쓰이고 있는 능동형 안전 기술이 이 차량을 통해 연구됐다.

벤츠, ESF 2009


이 밖에도 현 세대 S클래스에 적용된 안전벨트 내장 에어백 ‘벨트백’, 차량에서 내린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돕는 스포트라이트 기능 등의 다양한 아이디어 또한 ESF 2009를 통해 탄생했다.

■ 자율주행 시대 준비하는..ESF 2019

GLE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ESF 2019는 자율주행 기술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접목된 것이 특징으로, 미래를 겨냥한 벤츠의 안전 기술을 집약시킨 것이 특징이다.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운전석 스티어링 휠과 가속 페달, 브레이크 페달 등을 안쪽으로 밀어넣어 운전자의 안락함을 향상시키며, 충돌 사고 시 페달과 스티어링휠로 인한 하체 부위의 부상 위험성을 현저히 낮춘다. 특히, 충돌 상황에서는 운전자의 좌석이 한층 안락하고 유연하게 변경되어 안전성도 높인다.

ESF 2019에 적용된 ‘디지털 라이트’는 200만 픽셀 이상의 HD 해상도로 전방 상황과 다양한 도로 표지판을 인식한다. 이를 통해 보행자와 운전자 사고를 예방함은 물론, 운전자의 시야 확보에도 도움을 준다. 이 밖에도 어린이의 무게와 체형을 분석해 에어백과 안전벨트 강도를 조절하는 ‘프리세이프 차일드’, 사각지대에서 등장한 보행자나 자전거를 경고하고 스스로 제동을 가하는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기능도 적용됐다.

메르세데스, ′ESF 2019′ (출처 메르세데스)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 신임 다임러 이사회 의장 및 벤츠 승용 부문 회장은 “벤츠는 ESF 연구를 통해 1970년대부터 안전분야에 대한 아이디어를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있음을 입증해왔다”고 말하며 “미래 모빌리티를 반영한 ESF 2019는 현재 벤츠가 연구하고 개발 중인 폭넓은 혁신을 보여주고, 이 중 일부는 머지않은 시일 내에 양산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스코다, 자전거 이용자를 위한 ′카록 벨로′ 콘셉트 공개..특징은?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사전계약 돌입..가격은 2925만원부터
마이바흐 S650 풀만, 국내 출시 임박..가격은 6억 ‘이상’
푸조, 유럽 SUV 판매 1위 등극..“3008이 효자”
수입차 안팔린다고? 일본차 ″누가 그래?″
르노삼성 근로자들, 파업에도 정상 출근..QM6 LPe 생산 ‘촉각’
소형 SUV 시장 뛰어든 시트로엥..C3 에어크로스 ‘포문’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32 11:02
데일리카
2리터 터보 엔진의 전성 시대
전동화가 대세로 굳어가는 분위기 속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줄어 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입장에서이고 자동차회사들은
조회수 2,552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A5 시리즈의 디자인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바
조회수 1,480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363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41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957 2019-10-14
데일리카
폭스바겐 ID.3, EV 시대의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이전과는 크게 양상이 달라졌다. 여러 프랑스와 이탈리아, 일본 자동차 제조사들이 모터쇼에 불참했다. 행사장의 규모 뿐만 아니라
조회수 437 2019-10-07
글로벌오토뉴스
96. 정의선 리더십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현대차그룹이 2019년 들어 파격적인 투자를 거듭하며 주목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이 가장
조회수 312 2019-10-07
글로벌오토뉴스
여자가 묻는다 "오빠는 운전 말고 하는 게 뭘까". 오빠가 답한다. "사실 코란도라 운전도 거의 안 해". 쌍용차 코란도 광고에 나오는 대사로 코란도의 딥컨트롤
조회수 3,104 2019-10-01
오토헤럴드
[인터뷰]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 왕자 속에는 삶의 혜안을 닮은 다양한 내용이 담겼다. 그들 중 한 글귀를 살펴보면 'What is essential is invi
조회수 800 2019-10-01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