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수출 자동차는 리어엔진 버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82 등록일 2021.02.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66년 부루나이행으로 부산항을 떠나는 국산 수출 버스 1호

* 드럼통 버스왕의 위업

1960년대 초까지 리어 엔진 버스는 모르던 시절이었다. 서울의 자동차 정비업자 최무성씨가 최초의 국산 승용차인 ‘시발’을 만들어 낼 무렵인 1950년대 중엽, 또 한 사람의 자동차공업 개척자가 있었다. 바로 6․25사변 부산물인 드럼통을 펴서 국산 버스를 만든 서울의 하동환 씨이다. 50년대에서 60년대 말까지 버스업계에서 하동환 보디(차체)로 이름을 날렸던 그를 보는 사람마다 세 번을 놀란다고 했다. 첫째는 나이보다 너무 젊게 보이는 동안이고, 둘째는 상당히 나이 많은 사업가로 나이를 의심하는 것이고, 셋째는 기름투성이 작업복을 입고 종업원과 같이 일하는 현장이 그의 사무실이라는 점이다.

1960년 우리나라로서는 유사 이래 처음으로 국산 자동차인 하동환 버스 1대를 세계 제1의 부자나라인 부루나이로 수출하기 위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종업원들과 같이 준비하고 있을 때였다. 이때 우리나라 자동차 기술은 황무지 상태였다. 차에서 즁요한 엔진, 변속기, 차축등을 포함한 구동부분인 섀시를 만들 수가 없어 그래서 디젤차량 메이커였던 일본 닛산 디젤자동차와 기술제휴를 맺고는 버스 섀시 1대를 이 회사로부터 도입하여 중요한 문제를 해결했다. 이때 처음으로 도입한 수출 버스용 섀시는 엔진이 후부에 달린 리어 엔진(rear engine) 버스 섀시였다. 국산 리어 엔진 버스 제1호인 셈이다.

섀시가 부산항에 도착하기 1주일 전에 닛산 디젤에서 섀시의 카탈로그와 도면이 왔다.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나오던 하 사장이 지나다가 내 어께를 툭 치며 “밥 먹고 내 방으로 와.”하고 간다. 나는 의아한 표정으로 사장실 문을 열었더니 얇은 책자와 도면 하나를 획 던저 주며 “수출버스 섀시야, 디자인 한번 해봐”한다. 바로 수출버스 섀시 카탈로그와 도면이다. 당시는 컴퓨터라는 이름조차 듣지 못했던 때라 오직 제도판 위에 도화지를 붙여놓고 T자와 삼각자, 컴파스로 그리던 원시 시대였다.

*부루나이행 국산 수출버스를 축하하는 교통부장관 안영모(왼쪽에서 네 번째)

* 한국 최초의 국산 수출차는 버스

나는 우선 각각 다른 모양의 외형 스케치 7장을 섀시가 경부선 화차로 도착하는 전날까지 완성했다. 이것들을 그리느라 거의 밤잠을 못잤다. 엔진, 변속기, 차축, 브레이크, 핸들 등 구동장치가 달려 제발로 달리는 마치 해골처럼 생긴 베어 섀시(Bare chassis)가 공장 마당에 도착하자 하 회장은 디자인 스케치를 가져오라며 마당에 출고 대기중인 하동환 버스의 모양을 한번 더 자세히 살피고 회장실로 오란다. 조마조마한 가슴으로 회장실로 들어섰더니 한번 쓱 훌터 보고는 결론적으로 밤잠 설치고 그린 7장의 디자인 스케치는 모두 퇴짜를 놓았다. 이유인즉 현실성이 부족한 공중에 뜬 디자인이라는 것이다.

하 사장은 현재 만들어 내고 있는 하동환 버스의 디자인을 모방하되 앞,뒤 모양만 바꾸란다. 이렇게하여 3개월만에 완성된 국산 고유모델 최초의 자동차인 하동환 리어엔진 버스는 1966년 7월에 등장하면서 큰 환영을 받았다. 비록 1대이지만 미끈한 국산 리어엔진 버스 1호, 당시 안경모 교통부 장관, 김현옥 서울시장의 전송을 받으며 경부고속도로가 없던 때라 제발로 경부 국도를 타고 부산항에 무사히 도착하여 부르나이행 선박에 선적 되는 모습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경사는 계속 이어져 다음 해인 1967년에는 베트남으로 하동환 리어엔진 버스 자그만치 20대를 수출하는 개가를 올려 국산자동차 수출길을 개척했다.

*1966년 최초의 리어 엔진 섀시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
조회수 280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음악과 자동차 디자인에서의 반복 원리
고전음악(classic)에 관심이 적거나 안 듣는 분이라도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이라는 음악가의 이름은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이다
조회수 149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256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1,587 2021-04-0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콘셉트 X 쿠페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 카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발표됐다. 애초에 제네시스 브랜드의 출범 자체가 마치 1989년에 토요타가 미국 시장 전용 고급 브랜드로 렉
조회수 1,339 2021-04-06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쌍용차 노조가 강성? 억울, 지난 11년 희생 감수한 선한 노조
"정부 국책은행이 쌍용차 노조가 강성이라서 투자를 하려는 곳이 없다고 합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누가 나서겠어요".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조회수 420 2021-04-05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노조 카드 꺼낸 현대차 연구직, 알아서 육아 휴직 늘려준 볼보
현대차 그룹에 기존 생산직과 판매직 이외 별개 노조 설립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생산직 중심 노조와 최근 성과급 관련 불만을 제기한 사무직과
조회수 460 2021-03-31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중국의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동향과 전망
중국정부가 신에너지자동차(이하 전기차)산업에 이어 자율주행자동차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기차가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의
조회수 310 2021-03-29
글로벌오토뉴스
효율적인 자동차 생산, 이 시대에 필요한 요소는?
‘배지 엔지니어링’이라 부르는 생산 방식이 있다. 하나의 엔지니어링을 다수의 브랜드와 차명으로 공유함으로써 생산 효율성과 비용을 절약하는 방식으로, 자동차 업계
조회수 360 2021-03-26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 5와 EV6의 상호 보완 관계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이 4만대를 넘어섰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거의 한 달이 지났지만 최종 가격과 공식 에너지 효율이 발표되지 않았고 아직 정식 계약으로 전환
조회수 1,401 2021-03-2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