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현대차 넥쏘와 확 달라진 토요타 2세대 미라이 '수소 전쟁'

오토헤럴드 조회 수1,647 등록일 2021.01.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수소 전기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양산에 이른 브랜드와 모델은 손에 꼽힌다. 글로벌 수소 전기차 경쟁은 현대차 넥쏘(NEXO)가 먼저 시동을 걸고 토요타가 뒤를 쫓는 형국이었지만 최근 공개된 2세대 미라이(Mirai)가 만만치 않은 성능을 갖추고 있어 이제 탐색전이 끝나고 2라운드가 본격 시작됐다고 본다. 

2세대 미라이는 SUV로 분류되는 현대차 넥쏘와 정반대인 정통 세단으로 분류된다. 토요타는 1세대와 다르게 2세대 미라이를 동력 성능을 강조해 운전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하는데 주력했다. 전륜 구동에서 후륜 구동으로 구동 방식을 바꿨고 주행 거리도 전 세대보다 30% 증가한 646km로 늘렸다. 경쟁차인 현대차 넥쏘 항속 거리는 609km다.

퍼포먼스 세단이 갖는 무게 비율 장점도 살렸다. 2세대 미라이는 연료 전지를 앞쪽에 배치하고 전기모터와 연료 탱크를 뒤로 배치해 전후 무게 배분을 완벽한 50대50으로 실현했다. 렉서스 플래그십 LS와 공유하는 섀시로 대형 세단이 가진 부드럽고 조용한 승차감도 확보했다. 후륜구동으로 변경되면서 실내 공간도 한층 여유로워졌다.

8인치 LCD 디지털 게이지 클러스터와 12.3인치 대형 터치스크린, 프리미엄 JBL 사운드 시스템, 감촉이 좋은 고급 합성 가죽으로 마감한 실내는 렉서스 세단 이상으로 안락한 실내 분위기를 제공한다. 토요타에서 가장 진보한 것으로 알려진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 '토요타 세이프티 2.5+(Toyota Safety Sense 2.5+)도 탑재됐다.

이를 통해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운전 보조 능력을 개선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설정된 속도에 맞춰 정차 후 스스로 재출발이 가능해졌고 방향지시등 조작에 맞춰 추월 또는 차선을 변경하고 감속해 주는 기능도 추가됐다. 유일한 단점은 트렁크다. 전기모터, 수소저장 탱크 등이 배치되면서 트렁크 용량은 소형 세단 수준이다. SUV 넥쏘는 상대적으로 트렁크 공간이 여유롭다.

넥쏘와 다르지 않게 미라이 역시 프리우스보다 4배나 비싼 가격, 흔하지 않은 충전 스테이션이 고민이다. 토요타는 수소 충전 스테이션이 비교적 잘 갖춰진 일본은 물론 다른 국가와 도시에도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현지 정부, 현대차와 같은 경쟁 업체와도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또 소유자 충전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최대 1만5000달러(1650만원), 최장 3년 동안 수소 무료 제공 카드를 꺼내 들었다.

지난해 12월, XLE와 리미티드 2개 트림으로 출시된 2세대 미라이가 본격 판매를 시작하면서 북미와 유럽 시장에서 현대차 넥쏘는 치열하게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대와 비교해 차체 사이즈를 늘리고 동력 성능을 높이는 한편, 운전을 재미있게 해줄 다양한 요소를 조합하면서 세단이 갖는 장점을 살리면서 2세대 미라이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세계 유일  수소 전기차 양산 모델로 시장을 독점해왔던 현대차 넥쏘도 최근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차량 음성인식 기능을 개선한 2021년형 모델로 맞불을 놨다. 수소 전기차라는 공통점이 있지만 SUV와 세단, 소비자 가격(넥쏘 5만8935달러/미라이 4만9500달러. 미국 기준)에서 분명한 차이가 있어 두 모델이 벌이는 선한 경쟁이 수소전기차 시대를 앞당기는데 분명한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1.22
    일본 제조사들이 과연 글로벌 트렌드를 제대로 읽고 있는가 의문이 드네요.
    내연기관 차량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는 토요타 사장의 마인드가 일본의 현실을 대변하는 듯 해요.

    현대는 투싼과 넥쏘 모두 SUV 혹은 크로스오버 모델에 주력하는데 비해서,
    토요타와 혼다는 미라이와 클래리티를 모두 세단 형태로 회귀 시키고 있는게 이해가 안가네요.

    일본 제조사들은 일본 내수 시장을 너무 믿고 있는 듯 합니다.
    그리고 일본차들은 저 조잡한 인테리어 좀 어떻게 해야 할 듯 싶어요. 로봇 애니 그리던 디자이너들인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김흥식 칼럼] 기아
현대차 국내 시장 지배력은 여전히 압도적이다. 2월 5만2102대, 올해 누적 11만1603대로 기아가 기록한 3만7583대, 7만9064대를 크게 앞선다. 현
조회수 128 2021-03-04
오토헤럴드
최초의 호텔 버스
*1946년 최초의 호텔 버스 고급 호텔처럼 편하게 자고 고급 레스트랑처럼 먹으면서 전국 명승지를 관광할 수 있는 완벽한 호텔 버스는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 없으
조회수 39 2021-03-04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는 타이밍
공장 문까지 닫게 했던 코로나 19가 잦아들자 이번에는 반도체가 발목을 잡았다. 주요 자동차 제작사들이 차량용 맞춤형 반도체(Automotive Semicond
조회수 92 2021-03-03
오토헤럴드
화물차 후부안전판 문제, 그대로 놔둘 것인가?
(사진 : IIHS)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길거리에서 자동차의 안전이 위협받는 사례는 한두 가지가 아니라 할 수 있다. 그
조회수 448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137. 파워트레인의 미래 - 41. 1년 전보다 더 빨라진 전동화 속도. 그리고…
2020년 다르고 2021년 다르다. 배터리 전기차를 둘러싼 움직임이 숨 가쁘다. 코로나19로 인한 환경 인식의 전환으로 소비자들이 배터리 전기차 수요가 증가하
조회수 98 2021-03-0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한국의 튜닝시장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
2017년도 중순쯤 대구에 위치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열린 튜닝카 드래그 경기에 참여한 적이 있다. 각 차주들은 자기 취향에 맞게 성능을 올린 자동차를 가
조회수 726 2021-02-26
글로벌오토뉴스
작정하고 만든, 테슬라 보다 저렴한 아이오닉 5 특징 총정리
드디어 아이오닉5가 공개됐다. 어떻게 생겼는지, 성능은 어떤지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정말 많았다. 외부 디자인의 경우 티저로 공개가 됐으니 아는 분들이 많은데,
조회수 3,139 2021-02-25
다키포스트
[기자수첩]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어떤 기대를 했는지 24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는 혹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행사를 지켜 본 많은 이들이 스토리 없는 맹탕,
조회수 1,749 2021-02-24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최초의 국산 수출 자동차는 리어엔진 버스
*1966년 부루나이행으로 부산항을 떠나는 국산 수출 버스 1호 * 드럼통 버스왕의 위업 1960년대 초까지 리어 엔진 버스는 모르던 시절이었다. 서울의 자동차
조회수 205 2021-02-2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억억 거리는 꼴찌 랜드로버, 일등보다 중요한 정보
자동차는 수 천만 원이 넘는 고가 내구재다. 그런데도 자동차 대부분은 선입견을 품고 소비가 이뤄진다. 지인이 타는 차, 아는 영업사원, TV 광고, 언론에 노출
조회수 302 2021-02-2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