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시콜콜] 편의점 수소 충전하는 일본, 일취월장 토요타 신형 미라이

오토헤럴드 조회 수686 등록일 2020.12.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세계 수소 전기차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현대차와 토요타 진영에 전운이 감돈다. 현대차 넥쏘(Nexo)가 미국과 유럽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자 토요타가 최근 신형 미라이(Mirai. 사진) 출시로 반전을 노리기 시작하면서다. 토요타는 신형 미라이를 개발하면서 그동안 현대차 넥쏘에 열세였던 부분들을 개선하는 데 집중했다.

주행거리,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 공간 무엇보다 SUV 차종인 넥쏘와 다르게 세단이 갖는 특권, 퍼포먼스와 주행 안정성을 향상하는 데 집중했다. 2021년형 미라이는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가 640km로 늘어나면서 넥쏘(609㎞)보다 길어졌다.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 버전도 업그레이드했다. 보행자 감지, 교차로 추돌 방지, 차간 거리와 차로 유지가 가능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여기에 차로 변경 명령도 가능하게 했다.

다른 무엇보다 주목을 받는 것은 전륜에서 후륜구동 방식으로 전환을 하면서 차체 전후 중량 비율을 50:50으로 맞춘 점이다. 토요타는 이런 설정이 세단이 가진 주행 퍼포먼스 강점을 극대화할 것이고 따라서 글로벌 판매량을 지금 수준에서 10배 이상 늘려 줄 것으로 자신하고 있다. 또 전고를 낮추고 전폭을 늘려 달리는 능력을 배가시켰다.

신형 미라이는 기존 114kW 연료 전지 스택을 128kW로 높이고 이를 통해 최고 출력 180마력을 발휘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62마일(99.77km)에 도달하는 시간은 9.2초다. 연료 전지 파워트레인이 차체 뒤쪽에 배치되면서 공간에 여유가 생긴 것도 신형 미라이 주요 변화 가운데 하나다. 지난 16일 신형 미라이가 공개된 이후 현대차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현대차 관계자는 "막상 뚜껑을 열어 보니까 특별한 변화가 보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전륜에서 후륜구동으로, 배터리 스펙을 늘려 주행 거리를 조금 늘린 정도인데 반전은 힘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전기차와 달리 충전 시간이 길지 않은 수소 전기차는 주행 거리가 중요한 기준이 아니고 공간 여유를 늘렸다고 해도 SUV와 비교할 정도는 아니라고 보는 것이다.

미라이에 처음 적용되는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 역시 이미 넥쏘에는 적용되고 있어 "특별히 경계할 것이 없다"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현대차가 미라이에 특별한 경계를 하지  않지만 토요타는 마음이 급하다. 현대차 넥쏘는 지난해 4818대를 팔아 토요타 미라이(2407대)를 큰 차이로 따 돌렸고 올해 벌써 10월 기준 5000대를 넘어섰다. 미라이 실적은 넥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

그러나 현대차가 미라이에 대한 경계심을 풀고 느슨하게 대응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미국을 중심으로 몇 개 스타트업이 상용차 중심으로 수소 전기차를 공개하거나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앞으로 시장 선점을 위한 경쟁은 치열해질 전망이다. 따라서 자동차 업체는 물론 국가 간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일본은 2050년 수소 사회를 선포하고 특히 수송 분야에 집중 투자를 하고 있다.

수소를 저렴하고 안정적으로 생산 공급하고 대중적으로 사용하기까지 전 과정에 규제 철폐와 연구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충전 인프라다. 지역 민원에 있던 충전소까지 들어내야 하는 우리와 달리 이미 일본은 편의점, 일반 주유소, 심지어 공항에도 수소 충전소가 들어서 있다.  2020년 10월 기준 일본 전국에 있는 수소 충전소는 135개다. 우리나라는 39개소에 불과하고 이 중 몇 개는 이런 저런 이유로 개점휴업 상태다. 멀쩡한 충전소를 걷어 낸 곳도 있다. 

현대차는 넥쏘와 미라이를 비교해 경계를 풀고 있지만 국가간 정책 경쟁에서 밀리면 아무리 뛰어난 성능을 갖고 있어도 성장에 한계가 오기 마련이다. 품질에서 앞선 수소 전기차 넥쏘가 국내에서 기반을 마련하고 해외 시장에서 제값을 하도록 지원하는 정부 노력과 함께 현대차 역시 경계심을 풀지 말고 조여야 할 때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세계가 인정하는 한국차 그러나 한국에서 탈 수 없는 한국차, 기아 텔루라이드
기아 텔루라이드는 북미지역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기아의 북미 전략 모델이다. 우리나라에선 볼 수도 없는 이 차가 종종 화제가 되는 이유는 북미 지역에서 큰 호평을
조회수 199 12:49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한국의 자동차 국제기준 대응 현황과 향후 전망
한국의 자동차 산업 현황한국의 자동차산업은 2018년 생산 및 수출액 기준으로 국내 제조업 생산 1위, 수출 3위를 차지하며, 자동차 부품산업은 생산 4위, 수
조회수 91 12:47
글로벌오토뉴스
i30의 단종과 한국의 해치백 디자인
지난 2016년 여름의 끝자락에 등장했던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해치백 승용차였던 3세대 i30가 얼마 전 단종되었다. i30는 각각 2007년과 2011년에 나왔
조회수 554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연구진 또 성공?! 1만배 증폭, 자율주행, 태양광 전지 혁신 기술 개발
최근 자동차, 철강, 조선, 반도체, 배터리, 군수산업, 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우리나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분야는 세계 상위권으로 선진
조회수 298 2021-01-18
다키포스트
132. 미국 중심에서 벗어나면 보이는 중국의 힘과 빅 데이터
2020년은 인류의 역사가 지속될 것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에 직면한 해였다. 코로나19는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경종이다. 인간이 경제성과 효율성만을 중시
조회수 263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인도, 인도 자동차 산업
필자는 지난 3년간 인도 현지 자동차 업계에서 근무하며 보고 느낀 것에 대해, 인도라는 나라와 인도 자동차 산업의 주제로 소개하고자 한다. 인도라는 나라를 설명
조회수 204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47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1,405 2021-01-15
다키포스트
[김흥식 칼럼] 방심한 토요타, 전기차 확전에 자동차 판세 대전환
폭스바겐과 GM 그리고 토요타는 오랜 시간 글로벌 자동차 빅3로 불렸다. 2000년대 들어 연간 판매량 1000만대 경쟁을 벌였고 전 세계 자동차 수요 30%
조회수 321 2021-01-15
오토헤럴드
뜬금없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차 개발중? 이유는 따로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전기차 (FCEV) 모델 출시가 이루어질 것이라 보도되었다. 이 소식에 갑자기 왜? 라는 물음을 던질 수밖에 없다.
조회수 1,025 2021-01-14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