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가짜 친환경차' 보조금 등 즉각 중단해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1,322 등록일 2020.11.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순수 전기차와 함께 친환경차로 분류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 , PHEV)'가 실제로는 일반 내연기관차보다 더러운 가짜 친환경차라는 주장이 나왔다. 벨기에 환경단체 교통&환경(Transport & Environment)은 지난 9월, 대부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배터리를 충전하지 않은 상태로 운행되고 있으며 따라서 일상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게는 117g/km에 달하는 등 내연기관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자동차 업계는 전기보다 연료 사용량이 많은 차를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전기를 충전해 일정 거리를 순수 전기 모드로 주행하고 배터리가 소진되면 내연기관으로 충전없이 장거리를 이동할 수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차 중간, 또는 수소전기차로 가는 전 단계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유럽에서는 친환경 전동화 자동차로 인정돼 구매 및 운행 단계에서 각종 혜택과 지원을 하고 있다.  

교통&환경은 지난 9월 주장에 유롭 자동차 업계가 "배터리가 충전되지 않았고 따라서 내연기관을 사용하는 차량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라는 지적이 나오자 이번에는 최적 조건에서 다시 실험을 했다. 교통&환경은 BMW X5, 볼보 XC60, 미쓰비시 아웃랜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테스트 결과를 공개했다.

교통&환경은 테스트 결과 해당 차량들이 최적 조건, 즉 배터리가 가득 충전된 상태에서 실시한 테스트 결과라며 제조사가 밝힌 것보다 28~89%, 배터리가 완전 방전됐을 때는 적게는 3배, 많게는 8배나 많은 CO2를 배출했다고 주장했다. 

교통&환경 관계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는 세금을 감면받고 각종 혜택을 받기 위해 실험실 데이터로 만들어진 가짜 전기차"라며 "배터리가 가득 충전된 상태에서도 제조사가 주장하는 수치 이상으로 CO2가 배출됐다"며 즉각 정부 보조금 지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거리 주행에 강점을 갖고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는 전기 모드 주행 범위가 짧은데다 급속 충전이 대부분 불가능하고 이에 따른 충전 소요 시간이 너무 길고 주행 거리가 짧아 일반 하이브리드카보다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런 지적에도 유럽 지역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지원과 혜택이 이어지면서 최근 수요가 급증하는 추세다. 

교통&환경 주장에 대해 제조사들은 신뢰할 수 있는 정부 공인 기관에서 인증을 받았다거나 테스트 조건이나 과정에 대한 검증없이 이뤄진 실험 결과에 대해 논평을 하고 싶지 않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교통&환경은 친환경 운송수단 캠페인을 벌이는 비영리 기관으로 유럽 24개국에 지점을 두고 있으며 후원자가 350만명에 달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세계가 인정하는 한국차 그러나 한국에서 탈 수 없는 한국차, 기아 텔루라이드
기아 텔루라이드는 북미지역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기아의 북미 전략 모델이다. 우리나라에선 볼 수도 없는 이 차가 종종 화제가 되는 이유는 북미 지역에서 큰 호평을
조회수 155 12:49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한국의 자동차 국제기준 대응 현황과 향후 전망
한국의 자동차 산업 현황한국의 자동차산업은 2018년 생산 및 수출액 기준으로 국내 제조업 생산 1위, 수출 3위를 차지하며, 자동차 부품산업은 생산 4위, 수
조회수 58 12:47
글로벌오토뉴스
i30의 단종과 한국의 해치백 디자인
지난 2016년 여름의 끝자락에 등장했던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해치백 승용차였던 3세대 i30가 얼마 전 단종되었다. i30는 각각 2007년과 2011년에 나왔
조회수 546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연구진 또 성공?! 1만배 증폭, 자율주행, 태양광 전지 혁신 기술 개발
최근 자동차, 철강, 조선, 반도체, 배터리, 군수산업, 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우리나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분야는 세계 상위권으로 선진
조회수 297 2021-01-18
다키포스트
132. 미국 중심에서 벗어나면 보이는 중국의 힘과 빅 데이터
2020년은 인류의 역사가 지속될 것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에 직면한 해였다. 코로나19는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경종이다. 인간이 경제성과 효율성만을 중시
조회수 259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인도, 인도 자동차 산업
필자는 지난 3년간 인도 현지 자동차 업계에서 근무하며 보고 느낀 것에 대해, 인도라는 나라와 인도 자동차 산업의 주제로 소개하고자 한다. 인도라는 나라를 설명
조회수 203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468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1,381 2021-01-15
다키포스트
[김흥식 칼럼] 방심한 토요타, 전기차 확전에 자동차 판세 대전환
폭스바겐과 GM 그리고 토요타는 오랜 시간 글로벌 자동차 빅3로 불렸다. 2000년대 들어 연간 판매량 1000만대 경쟁을 벌였고 전 세계 자동차 수요 30%
조회수 314 2021-01-15
오토헤럴드
뜬금없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차 개발중? 이유는 따로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전기차 (FCEV) 모델 출시가 이루어질 것이라 보도되었다. 이 소식에 갑자기 왜? 라는 물음을 던질 수밖에 없다.
조회수 1,022 2021-01-14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