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시콜콜] 'N'으로 질주하는 현대차, 질적으로 다른 고성능 경쟁

오토헤럴드 조회 수760 등록일 2020.11.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 브랜드에는 또 다른 브랜드가 있다.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한 고성능 또는 프리미엄 디비전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AMG, BMW M, 아우디 스포츠, 렉서스 F, 르노 RS(RENAULT SPORT), 닛산 니스모(NISMO), 폭스바겐 R, 미니 JCW 등이 대표적이다. 재규어 SVR, 포드 퍼포먼스, 피아트 아바르트(ABARTH)도 여기에 속한다.

페라리, 람보르기니, 포르쉐 등과 같이 브랜드 자체가 고성능을 의미하는 곳도 있지만 고성능 모델은 특히 대중 브랜드 격(格)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자동차와 성능'은 떼어 놓을 수 없고 이런 인식이 브랜드가 고성능에 집착하고 엄청난 비용을 들여 가혹한 모터스포츠에 투자하게 만든다.

현대차는 그렇지 못했다. 싼 차를 만들어 많이 파는 데 집중했고 따라서 생산과 판매에서 글로벌 순위가 상승해도 늘 B급 취급을 받아왔다. 이제 옛날얘기가 됐다. 국내 모터스포츠 관심도가 낮은 탓에 제대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첫발을 뗀 'N' 브랜드가 각종 모터스포츠에서 혁혁한 성적을 거두면서 적어도 유럽 대중에게는 확실하게 '고성능'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N 브랜드는 알버트 비어만이라는 걸출한 인물을 당시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으로 있던 지금 정의선 회장이 전격 영입하면서 본격화됐다. BMW 고성능 디비전 M을 총괄한 이 분야 최고 전문가를 통해 현대차는 진짜 고성능이 무엇인지를 맛보기 시작했다. 2017년 여름 첫 번째 양산차 i30 N에 이어 i30 패스트백 N, 소형 해치백 i20 N, 벨로스터 N 등이 연이어 가세하면서 구색을 갖춰 나가기 시작했고 지금 결실을 보고 있다.

현대차 고성능 도전은 이전부터 차분하게 진행이 됐다. 2012년 파리모터쇼에서 공개된 i20 WRC는 N 브랜드 출발점이었고 2014년 WRC 콘퍼런스에서 i20 N 쇼카가 처음 등장했다. 지구상에서 가장 가혹한 랠리를 시작으로 고성능 경쟁에 뛰어 든 셈이다. 뒤 늦게 시작했지만 고성능 전담 부서와 현대 월드랠리팀이 꾸려지고 WRC를 포함한 각종 랠리 우승 포함, 믿기 힘든 성적을 거듭해 거두면서 N은 확실한 고성능 브랜드로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N 브랜드가 어디까지 갈 것인지도 관심사다. 현대차는 일반 모델과 비교해 퍼포먼스를 차별화한 N 라인과  i20N, i30N, 벨로스터N 등과 같이 오리지널 퍼포먼스를 지향하는 N으로 대중성과 전문성을 동시에 공략하고 있다. 특히 대중적 퍼포먼스 욕구를 충족시켜주기 위해 전 모델에 N 라인 배지를 추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콘셉트카 RM 시리즈가 차례로 나오면서 미드십 스포츠카에 대한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오리지널 N과 다르게 N 라인이 대중적 고성능이라고 얕봐서는 안된다. 아반떼 N라인, 쏘나타 N라인, 코나 N라인 등은 내·외관에 분명한 차별이 있고 성능은 일상적인 것들을 넘어선다. 특히 1.6ℓ, 2.5ℓ 가솔린 터보로 출력이나 토크 등 수치를 높이는 것뿐만이 아니라 런치 컨트롤, N 파워 쉬프트, 레브 매칭, 튜닝된 새시 등 모델마다 고성능에 맞는 다양한 시스템을 갖춰 운전 재미를 제대로 맛볼 수 있게 했다.

모두 공로는 물론 순정 상태로 서킷을 달려도 무리 없이 받아들인다. 현대차 고성능 라인과 전략이 경쟁사들과 질적으로 다른 부분이 있다. 파워트레인과 트랜스미션 등 성능을 좌우하는 구동계 핵심 부품을 모두 자체 개발하고 탑재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것은 물론이고 특히 고성능 모델은 핵심 구동계나 부품 일부를 남의 것으로 채우는 브랜드는 상당수 있다.

최근 있었던 쏘나타 N 라인 미디어 시승은 현대차가 고성능 분야에서도 확실한 경쟁력을 갖추기 시작했다는 것을 실감한 자리였다. 현장에서 만난 현대차 관계자는 "모터스포츠를 통해 축적된 기술과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을 중심으로 한 고성능 전담팀이 현대차 브랜드 격을 높이고 있다"라면서 "글로벌 시장 브랜드 이미지 상승뿐만 아니라 고성능 모델에 적용되는 여러 기술이 일반 모델로 전이되면서 전체적인 품질을 높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세계가 인정하는 한국차 그러나 한국에서 탈 수 없는 한국차, 기아 텔루라이드
기아 텔루라이드는 북미지역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기아의 북미 전략 모델이다. 우리나라에선 볼 수도 없는 이 차가 종종 화제가 되는 이유는 북미 지역에서 큰 호평을
조회수 199 12:49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한국의 자동차 국제기준 대응 현황과 향후 전망
한국의 자동차 산업 현황한국의 자동차산업은 2018년 생산 및 수출액 기준으로 국내 제조업 생산 1위, 수출 3위를 차지하며, 자동차 부품산업은 생산 4위, 수
조회수 91 12:47
글로벌오토뉴스
i30의 단종과 한국의 해치백 디자인
지난 2016년 여름의 끝자락에 등장했던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해치백 승용차였던 3세대 i30가 얼마 전 단종되었다. i30는 각각 2007년과 2011년에 나왔
조회수 554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연구진 또 성공?! 1만배 증폭, 자율주행, 태양광 전지 혁신 기술 개발
최근 자동차, 철강, 조선, 반도체, 배터리, 군수산업, 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우리나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분야는 세계 상위권으로 선진
조회수 298 2021-01-18
다키포스트
132. 미국 중심에서 벗어나면 보이는 중국의 힘과 빅 데이터
2020년은 인류의 역사가 지속될 것인지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에 직면한 해였다. 코로나19는 지금 이대로는 안 된다는 경종이다. 인간이 경제성과 효율성만을 중시
조회수 263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인도, 인도 자동차 산업
필자는 지난 3년간 인도 현지 자동차 업계에서 근무하며 보고 느낀 것에 대해, 인도라는 나라와 인도 자동차 산업의 주제로 소개하고자 한다. 인도라는 나라를 설명
조회수 204 2021-01-18
글로벌오토뉴스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47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1,405 2021-01-15
다키포스트
[김흥식 칼럼] 방심한 토요타, 전기차 확전에 자동차 판세 대전환
폭스바겐과 GM 그리고 토요타는 오랜 시간 글로벌 자동차 빅3로 불렸다. 2000년대 들어 연간 판매량 1000만대 경쟁을 벌였고 전 세계 자동차 수요 30%
조회수 321 2021-01-15
오토헤럴드
뜬금없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차 개발중? 이유는 따로있다!
최근 언론을 통해 쏘나타와 스타렉스 수소전기차 (FCEV) 모델 출시가 이루어질 것이라 보도되었다. 이 소식에 갑자기 왜? 라는 물음을 던질 수밖에 없다.
조회수 1,025 2021-01-14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