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내연기관 퇴출, 전기차 제조사 목줄 잡는 '정책의 묘수'

오토헤럴드 조회 수855 등록일 2020.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은 물론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자동차 내연기관 퇴출에 열을 올리며 몰아 붙이고 있다. 지금까지 나온 정책들을 모두 종합해 보면 이르면 2025년, 늦어도 2030년이면 휘발유나 경유를 사용하는 전통적인 자동차는 급격하게 줄어들기 시작해 얼마 지나지 않아 완전 멸종될 것이 분명해 보인다.

내연기관차 멸종에 대비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은 순수 전기차를 포함하는 전동화에 사활을 걸고 있다. 내연기관차를 더는 팔지 못하게 하겠다고 정부가 엄숙하게 선언하고 엄포를 하고 있으니 도리가 없다. 뭐가 됐든, 수단과 방법, 막대한 비용이 들더라도 팔 수 있는 전기차를 만들 수밖에 없는 상황에 내몰린 셈이다.

현대차는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전용 플랫폼 E-GMP를 론칭하고 오는 2024년까지 순수 전기차 3종 공개 계획을 밝혔다. 기아차도 2027년 순수 전기차 7개를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글로벌 완성차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GM, 포드, 폭스바겐, 르노, 푸조 등 생산 규모가 큰 제조사들이 수십억 달러를 투자해 신종 전기차를 개발했거나 하고 있고 기존 생산 라인을 전기차 전용 라인으로 교체하거나 새로 공장을 짓고 있다.

차급, 차종까지 다양해지면서 올해를 기점, 내년을 전기차 시대 원년으로 보는 관측이 많아졌다. 전기차가 생산과 수요 측면에서 빠르게 규모를 확장한 데는 각국 정부 지원이 전폭적으로 이뤄진 덕분이다. 전기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을 주고 보유 단계까지 제공하는 혜택이 기여했다. 이런 방법으로 내연기관차 두 배 가량인 전기차 가격을 비슷한 체급을 가진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끌어내려 구매욕을 자극했다.

정부 또는 공공기관이 여기저기 수 만개 공짜 전기 충전기를 설치해 주기도 하고 충전기 설치비를 지원해주고 전기 요금도 깎아줬다. 올해 전기차 성능 개선을 위한 R&D, 충전소 구축 등 친환경차 보급 등에 쓰라고 정해준 우리나라 예산은 약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전기차를 만들어 낸 것은 제조사였지만 이 정도 인프라가 깔리고 보급이 이뤄진 것은 정부 역할이 절대적이었다.

그러나 완성차가 깊게 고민해야 할 일이 생기고 있다. 당장 내년부터 초강경 유럽 환경 규제, 그리고 내연기관을 조급하게 퇴출하려는 움직임이 완성차 목줄을 죄게 될 것이다. 전기차 보조금을 줄이고 아예 폐지해도 내연기관차를 규제하면 제조사가 그 부담을 떠안거나 비싼 가격에 팔 수밖에 없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소비자 부담도 당연히 늘어나게 된다.

이런 현상들은 벌써 나타나기 시작했다. 미국 캘리포니아는 제조사가 전체 판매량에서 전기차와 같은 무공해 차량을 일정 비중에 맞추도록 했다. 동시에 전기차 구매 보조금. 지원 혜택은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에서 자동차를 팔려면 일정 비중 전기차를 어떤 형태로든 팔아야 하는데 보조금이 없다고 상상을 해보자.

선택권을 쥔 소비자는 보조금 삭제로 비싸진 전기차에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어떻게든 의무 대수를 채워야 하는 제조사는 공짜로라도 전기차를 팔아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으려면 테슬라와 같이 무공해 자동차 판매량을 초과한 업체에서 EV 크레딧을 구매해야 한다.

유럽도 상황이 다르지 않다. 전기차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북유럽, 영국 등 큰 시장일수록 전기차 지원이 활발하지만 제조사들은 비슷한 우려를 하고 있다. 노르웨이 경우 지금은 파격적인 지원으로 내연기관차보다 싸게 전기차가 팔리고 있다. 내연기관차를 사지 않도록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지만 어느 날 전기차만 팔도록 했을 때 대부분 완성차가 목줄을 잡힐지도 모를 일이다. 주행거리나 성능이 아닌 '가격'으로 경쟁해야 하는 전기차 세상이 올 것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161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183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25 2020-11-2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61 2020-11-23
오토헤럴드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1)
*1986년 클래식 패션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 1920~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
조회수 388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 합병ㆍ분할ㆍ폐쇄ㆍ매각 극단적 생존 전략
일본 닛산이 동맹 미쓰비시를 버릴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앞서 전 세계 주요 매체들은 "닛산이 보유하고 있는 미쓰비시 지분 전부 또는 일부를 매각하는 방안을
조회수 547 2020-11-18
오토헤럴드
20세기 후반의 모터 패션 변화
*1930년대 시트로엥 자동차 생활시대가 열리던 1940년대에 접어들면서 중세기부터 이어져오던 우아하고 화려하기는 하지만 길고 요란하며 행동이 거추장스러웠던
조회수 438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운전에서 해방 어르신 양택조, 면허 반납하고 달라진 일상 공개
올해 82세인 배우 양택조씨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이후 달라진 일상을 카드 뉴스로 만들어 공개했다. 삶의 변화 5가지를 안내한 카드뉴스에서 양 씨는 건강한 삶
조회수 558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212 2020-11-17
오토헤럴드
레몬법? 결함 덩어리 신차 교환 받은 사람 손들어 보세요
레몬법, 신차 교환 및 환불 프로그램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19년 1월 발효된 이 법을 근거로 신차가 교환되거나 환불된 사례는 전무하다. 문제
조회수 1,384 2020-11-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