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빅데이터와 사물 인터넷, 자동차는 물론 운전 패턴과 안전에 긍정적

오토헤럴드 조회 수520 등록일 2020.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술 발전으로 사물에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과 이들 실시간 데이터를 저장, 관리, 분석하기 위한 빅데이터 기술이 다양한 산업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산업에서도 빅데이터와 사물인터넷으로 인한 변화가 예상된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미국 파이낸셜 익스프레스는 이와 관련된 전문가 논평을 내놓으며 미래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주목했다. 이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에 있어 빅데이터 분석은 실시간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 안전 및 차량 서비스 그리고 운전 패턴을 전반적으로 개선하며 긍정적 변화를 이룰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를테면 사물인터넷을 사용하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처럼 간단한 방법을 통해 자동차 성능을 점검할 수 있다. 사물인터넷은 전자 장치, 센서, 게이트웨이, 액추에이터, 플랫폼 허브 등과 같은 여러 장치에 연결을 의미한다. 이러한 장치들은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연결되고 상호 작용을 얻어 낼 수 있다. 또 이들 장치는 서로 데이터를 공유할 뿐 아니라 사람의 개입 없이 작동된다. 무선 IOT 기술을 활용하게 된다면 이들 자동차 기반 시스템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거나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다. 이 때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운전자 안전, 차량 서비스 및 운전 패턴을 전반적으로 개선함으로써 보다 긍정적 변화가 가능하다는 주장이다.

관련 전문가들은 오늘날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비롯해 관련 분야 기업들은 고객이 자동차를 보다 효율적으로 운용하고 유지 관리할 수 있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또 이를 통해 자동차가 실제 운행되는 동안 수집되는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고 및 잘못된 주행 패턴을 감지해 즉각적인 알림 혹은 주간 리포트를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전 세계에서 발생하는 자동차 사고의 대부분. 정확히는 약 93%가 인간의 실수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IOT 기술을 활용하게 된다면 이를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평소 운전 습관을 모니터링하고 위험 상황에서 경고 신호를 운전자에게 미리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IOT 기술은 자동차 부품의 유지 관리를 더욱 간편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예를들어 고속도로에서 갑자스러운 고장 또한 예방할 수 있다. IOT 시스템을 자동차 정비에 활용하게 된다면 성능의 최적 보장과 함께 부품의 효율적 사용도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이 밖에도 누적된 주행 관련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다면 연료 소모량, 교통량, 소요 시간, 타이어 마모 등의 요인을 분석해 최적의 출퇴근 경로를 계산할 수 있으며, 속도 위반과 같은 평소 운전자 주행 패턴을 모니터링하게 된다면 보다 안전한 방향으로 주행 습관을 유도할 수 있다. 운전자가 원한다면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사전 알림 서비스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연료 소모량, 엔진 회전수 등 자동차 주요 기능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차량의 유지 보수 비용 및 부품 마모를 줄이는데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다.

관련 전문가들은 사물인터넷 서비스는 고객 경험을 향상시키고 거의 모든 산업을 재편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또 IOT 어플리케이션은 자동차 산업에서 날로 증가하고 있으며 예를 들어 자동차 보험 분야에서는 이를 통해 보다 정확한 데이터 수집을 통해 비용을 절감하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또 향후 서비스 분야에 이를 도입할 경우 IOT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절한 서비스 점검 시기를 파악해 고객에게 알릴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고객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결국 사물인터넷 기술 발전은 자동차 산업에 더욱 큰 상호 작용과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주장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160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182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25 2020-11-2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61 2020-11-23
오토헤럴드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1)
*1986년 클래식 패션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 1920~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
조회수 388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 합병ㆍ분할ㆍ폐쇄ㆍ매각 극단적 생존 전략
일본 닛산이 동맹 미쓰비시를 버릴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앞서 전 세계 주요 매체들은 "닛산이 보유하고 있는 미쓰비시 지분 전부 또는 일부를 매각하는 방안을
조회수 547 2020-11-18
오토헤럴드
20세기 후반의 모터 패션 변화
*1930년대 시트로엥 자동차 생활시대가 열리던 1940년대에 접어들면서 중세기부터 이어져오던 우아하고 화려하기는 하지만 길고 요란하며 행동이 거추장스러웠던
조회수 438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운전에서 해방 어르신 양택조, 면허 반납하고 달라진 일상 공개
올해 82세인 배우 양택조씨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이후 달라진 일상을 카드 뉴스로 만들어 공개했다. 삶의 변화 5가지를 안내한 카드뉴스에서 양 씨는 건강한 삶
조회수 558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210 2020-11-17
오토헤럴드
레몬법? 결함 덩어리 신차 교환 받은 사람 손들어 보세요
레몬법, 신차 교환 및 환불 프로그램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19년 1월 발효된 이 법을 근거로 신차가 교환되거나 환불된 사례는 전무하다. 문제
조회수 1,384 2020-11-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