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시콜콜] 세계는 퇴출, 한국은 팔 곳 잃은 유럽산 디젤차 떨이 시장

오토헤럴드 조회 수4,153 등록일 2020.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폭스바겐이 2015년 불거진 디젤 게이트 이후 가장 공격적인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신차 7종을 투입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투아렉, 티구안 그리고 브랜드 플래그십 아테온까지 조심스럽게 내놓은 모델이 연이어 대박을 터트렸다. 그리고 7세대 신형 제타를 현대차 아반떼급 가격대에 내놨다. 금융 등 프로모션을 적용했을 때 그렇다는 얘기지만 폭스바겐이 국산 준중형과 제타 가격 균형을 맞춘 것은 시장 판세를 흔들고도 남을 일이다.

동시에 독일 브랜드 시장 지배력은 올해 역대급이 될 전망이다. 9월 현재 수입차 전체 판매량에서 독일 브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67.2%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독일산 비중은 57.7%로 1년 만에 무려 10%P 증가한 것이다. 최근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가 주력인 E 클래스와 5시리즈 부분변경을 출시한 것도 있어 독일산 비중은 올해 70% 이상으로 치솟을 전망이다.

독일산 수입차가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현상 자체를 문제 삼을 이유는 없다. 그러나 질소산화물(NOx), 초미세먼지 등 인체에 치명적인 오염물질 배출 주범으로 전 세계 어느 나라를 가리지 않고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는 '독일 디젤차'가 무한 증식하고 있는 지금 상황을 바라만 볼수 없는 지경이 되고 있다. 전 세계가 디젤 엔진을 강력하게 규제하는 이유는 분명하다. 요즘 가을 하늘이 보기 좋다며 디젤차 환경 오염 영향을 과소 평가하는 얘기가 나오고 있지만 암과 신경계 질환을 유발하는 질소산화물, 피부 모공까지 파고드는 초미세먼지는 원래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다. 

이런 와중에 수입 디젤차는 지난해 1월부터 9월까지 4만9564대가 팔려 전체 수입차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9.7%였지만 올해 5만7081대, 29.8%로 되려 늘었다. 우리 정부는 디젤차를 줄이려고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고 노력하고 있지만 수입 디젤차는 기세가 꺾이지 않고 오히려 이런 정부 정책을 비웃듯 늘었다. 반면 유럽 신차 누적 판매 대수(1월부터 8월)에서 디젤차 비중은 지난해 29%에서 올해 27%로 낮아졌다.  

유럽에서 조차 팔기 힘들어진 디젤차를 팔 수 있는 곳이 유럽을 빼면 한국이 유일하다시피 해졌고 따라서 독일 브랜드가 밀어내기를 하든, 파격적인 가격에 내 놓든 주력을 할 수 밖에 없는 시장이 된 셈이다. 미국, 중국 등 큰 시장은 디젤차를 거들떠보지 않는다. 내년 환경 규제가 크게 강화되는 유럽에서 디젤차는 팔면 팔수록 기업에 부담이 되는 애물단지가 된다.

유럽은 내년부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5g/km로 제한하고 초과량에 대해 막대한 벌금을 부과할 예정이다. 철 지난 모델이 느닷없이 신차(?)로 둔갑해 출시되고 파격적인 할인 공세를 펼치는 것도 다 그런 이유다. 국내에서 팔리고 있는 독일산 디젤차(가솔린도 다르지 않지만) 대부분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이 기준을 크게 넘는다. 디젤차 비중을 낮춰야 하는 독일 브랜드 입장에서 한국 시장은 유난스러운 소비자 선호도를 이용해 특별한 규제 없이 마음껏 팔 수 있는 곳이 됐다.

폭스바겐은 아반떼급 가격에 출시한 신형 제타를 포함, 투아렉과 티구안, 아테온 등 현재 팔고 있는 모든 라인이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있다. 아우디 A8 3.0 V6 디젤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71g/km, 벤츠 E220 d 2.0 디젤은 145g/km이다. 국내 브랜드 동급 가솔린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디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낮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잃는다. 메르세데스 벤츠 전체 판매량에서 20% 이상을 차지하는 모델 역시 디젤 엔진을 올린 E 클래스다. 최근 출시된 부분변경 E 클래스도 디젤차인 E 220d를 전면에 내세웠다. BMW 5시리즈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 아우디 역시 다양한 라인을 갖추고 있지만 주력인 A6와 A8에서 디젤이 차지하는 비중이 압도적이다.

수입사들이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등을 소개하고 있지만 그건 기업 총량 규제에 구색을 갖추기 위한 것일 뿐, 팔 생각이나 현지에서 조달할 수 있는 공급량으로 봤을 때나 그런 여력이 없는 것들이다. 이런 꼼수도 규제를 해야 한다. 독일산 디젤차 공세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국내 환경 규제와 정책에 맞춰 디젤 엔진을 줄여 나가고 있는 것과도 대비가 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세단 라인에서 디젤차를 삭제하면서 대신 SUV 라인에는 가솔린을 지속적으로 추가하고 있다.

탄소 배출량이 가솔린 엔진보다 낮다는 주장에도 세계가 디젤차 퇴출을 강력하게 추진하며 규제하는 이유는 질소산화물(NOx), 초미세먼지와 같이 인체에 치명적인 유해물질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디젤차 퇴출, 도심 진입과 운행 제한, 노후차 폐차와 교체 등에 막대한 예산을 쏟아붓는 우리나라가 독일 디젤차 떨이 시장이 되는 것은 아닌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 소문이라지만 독일 브랜드가 회사를 쪼개 표를 늘리고 연대해 수입차 협회 회장 자리를 노리는 것도 철 지난 디젤차를 쉽게 팔기 위한 로비를 위해서는 얘기도 있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0.19
    싸다싶으면 지옥이라도 가서 쇼핑하는 한국인 ㄷㄷ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kakao 2020.10.19
    기사 내용이 쳐 욱겨서 말이 안나오네...ㅋ
    언제부터 현기가 디젤차를 줄이는 노력을???
    7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20
    기자님. 현대차가 디젤 파는 건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독일 디젤도 안된다고 하시는 거라면 현대도 마찬가지인거죠??
    8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0.24
    유럽이나 기타 선진국들에서 판매하기 힘들어진거 한국에 떨이한다는 현실을 객관적 지표로 말해준건데
    갑자기 현기... 대리점 딜러분들 숫자채우려 자국민 건강은 개나주나보네요
    현기건 외산이건 디젤은 이제 사양길이고 이걸 알리는 기사인데 나참 ㅋㅋㅋ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24
    그래 디젤 마니 타라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0.25
    디젤차량이 무조건 환경에 좋지 않다는 것이 이해가 안되요.
    디젤차량만의 장점도 있고 장거리 운행시 연비 이점이 있어 무조건 나쁘다고 보기는 힘든거 같아요.
    디젤 무조건 안좋은차라는 인식은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27
    이번에 들여온 신형 제타는 가솔린 모델이다. 폭스바겐의 모든 라인업이 디젤이라고 말한 것은 잘못이다. 어쨌든 유럽 시장에서는 오는 2025년 이후부터는 디젤이든 가솔린이든 모든 내연자동차들은 더 이상 운행을 할 수 없다. 씁쓸한 소식이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0.10.31
    독일차들이 어떻게 배기가스 조작질했는지 다들 까맣게 잊어 버렸나? 무조건 현기 까고 독일차 숭배하면 쫌 있어 보이나? 이번에 WTO 사무총장 후보 한국의 유명희를 가장 적극적으로 반대한게 독일이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0.10.31
    아니. 제타가 디젤이라니... 기자가 뭘 모르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틀리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166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188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27 2020-11-2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61 2020-11-23
오토헤럴드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1)
*1986년 클래식 패션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 1920~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
조회수 388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 합병ㆍ분할ㆍ폐쇄ㆍ매각 극단적 생존 전략
일본 닛산이 동맹 미쓰비시를 버릴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앞서 전 세계 주요 매체들은 "닛산이 보유하고 있는 미쓰비시 지분 전부 또는 일부를 매각하는 방안을
조회수 547 2020-11-18
오토헤럴드
20세기 후반의 모터 패션 변화
*1930년대 시트로엥 자동차 생활시대가 열리던 1940년대에 접어들면서 중세기부터 이어져오던 우아하고 화려하기는 하지만 길고 요란하며 행동이 거추장스러웠던
조회수 440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운전에서 해방 어르신 양택조, 면허 반납하고 달라진 일상 공개
올해 82세인 배우 양택조씨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이후 달라진 일상을 카드 뉴스로 만들어 공개했다. 삶의 변화 5가지를 안내한 카드뉴스에서 양 씨는 건강한 삶
조회수 558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214 2020-11-17
오토헤럴드
레몬법? 결함 덩어리 신차 교환 받은 사람 손들어 보세요
레몬법, 신차 교환 및 환불 프로그램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19년 1월 발효된 이 법을 근거로 신차가 교환되거나 환불된 사례는 전무하다. 문제
조회수 1,386 2020-11-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