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튜닝산업협회,"튜닝 부품 인증제도가 튜닝산업계 위축"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52 등록일 2020.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이하 튜닝산업협회)는 16일 튜닝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튜닝부품 인증제도가 오히려 튜닝 산업계를 위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튜닝산업협회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자동차 튜닝 활성화 정책으로 안전과 직결되지 않는 품목에 대한 튜닝승인, 튜닝검사를 면제하는 경미한 구조·장치 항목을 운영하고 있다. 경미한 구조·장치에 없는 항목은 튜닝승인이나, 튜닝검사를 받아야만 튜닝을 할 수 있다.

튜닝산업협회는 이를 “지정된 항목 외에는 규제를 통해 튜닝을 막는 전형적인 포지티브 정책”이라며 비판하고 있다.

현재 경미한 구조·장치 항목에 포함된 튜닝부품인증은 국토교통부 산하 한국자동차튜닝협회(이하 자동차협회)만 할 수 있다. 튜닝부품 제조사는 자동차협회 외에는 튜닝부품 인증제를 받을 수 없다.

튜닝부품인증제도는 임의 인증일뿐 필수는 아니다. 공인 시험기관의 시험서를 제출하고 튜닝승인 및 검사를 받으면 튜닝을 할 수 있다. 하지만 튜닝산업협회에 따르면 문제는 튜닝부품을 차종별로 개별 인증 받아야 한다는 것이다.

언제 수명을 다할지도 모르는데 모든 차종마다 튜닝부품 인증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상황은 제조 업체에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이 부담은 제조 원가 상승으로 이어지고 이는 중국산 저가 제품에 가격 경쟁력에서 밀리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일부 기업은 국내 생산을 포기하는 상황에 몰릴 수 있다는 게 튜닝산업협회의 판단이다.

현재 튜닝산업협회는 회원사 내수 및 수출 지원을 위해 제품인증 국제표준에 따라 튜닝 제품 성능과 품질을 확인하는 단체품질인증제도(K-TUNE 마크)를 시행하고 있다. 국제기준, 국가표준 및 국토부 자동차 안전 기준을 근거로 품질인증 기준을 차종이 아닌 형식별로 정하고 공장 심사 및 국가 공인 시험기관의 시험 평가를 거쳐 인증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한 LED 모듈 램프 제조 업체는 튜닝산업협회 인증제도로 안전성, 성능, 품질을 검증받은 뒤 내수 유통을 진행하다가 튜닝협회와 경쟁사의 비판에 직면했다. 자동차협회가 자신들이 운영하는 공식 튜닝부품인증이 아니라고 제동을 걸고 나섰기 때문이다.

허정철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사무총장은 “자동차협회와 경쟁사가 불법 제품으로 호도하며 판로를 방해하는 것은 정당한 기업 활동을 침해하는 것으로 판단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다”며 “현재 튜닝산업협회는 튜닝 승인 기관인 한국교통안전공단과 국토부에서 답변받은 공문으로 공인 시험성적서를 첨부해 튜닝승인, 튜닝검사를 문제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 사무총장은 “많은 자동차 용품 제조 업체가 중국산에 밀려 문을 닫은 가운데 자동차 튜닝 부품은 그나마 고성능, 고품질로 시장에서 잘 버티고 있었다”며 “어떤 제조 업체의 어떤 제품을 선택할 지는 인증 여부가 결정 짓는 게 아니라 오로지 제품에 대한 품질을 확인한 소비자 선택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허 사무총장은 “정부의 강제 인증 제도에도 복수의 인증 기관이 존재하는데, 임의 인증을 독점 구조로 운영하는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며 “국토교통부의 이러한 정책은 우수한 국산 제품의 발전을 막고 소비자가 성능 좋은 제품을 선택할 권리를 박탈하며 무엇보다 일자리를 빼앗는 실패한 정책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는 2013년 튜닝 산업 활성화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인가를 통해 설립된 단체다. 서울 송파구에 본사가 있고 부설 기관으로 한국자동차튜닝연구소, 한국자동차튜닝인증원을 두고 있으며 전국 16개 지부와 17개 분과로 조직이 구성돼 있다.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자동차 관련 대학 22곳, 특성화고 8곳, 훈련기관 8곳과 협약을 통해 교육 훈련 과정을 제공하고 있다. 이외에도 전문 자격 인증을 위해 자동차튜닝사 자격검정시험, 대외 경쟁력 강화와 시장 확대를 위한 우수 튜닝 자동차 및 튜닝 부품의 단체 품질 인증을 시행하고 있으며 튜닝 사업체의 안정적인 사업 영위를 위해 지자체별 튜닝 클러스터 조성 사업, 튜닝 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한 전시회 주관 및 숙련기술 장려를 위한 기능 대회 개최, 드래그레이스, 드리프트, 짐카나 등 모터스포츠를 위한 상설 경기장 건립 및 경주대회 주관 개최, 내연기관의 전기차 전환 사업 추진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유로운 튜닝과 산업 발전을 위해 네거티브 방식의 자동차튜닝산업 진흥법 마련에 나섰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2)
*1986년 클래식 패션 51RR 실버레이즈 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조회수 163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185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26 2020-11-2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61 2020-11-23
오토헤럴드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1)
*1986년 클래식 패션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 1920~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
조회수 388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자동차 합병ㆍ분할ㆍ폐쇄ㆍ매각 극단적 생존 전략
일본 닛산이 동맹 미쓰비시를 버릴 것이라는 소문을 일축했다. 앞서 전 세계 주요 매체들은 "닛산이 보유하고 있는 미쓰비시 지분 전부 또는 일부를 매각하는 방안을
조회수 547 2020-11-18
오토헤럴드
20세기 후반의 모터 패션 변화
*1930년대 시트로엥 자동차 생활시대가 열리던 1940년대에 접어들면서 중세기부터 이어져오던 우아하고 화려하기는 하지만 길고 요란하며 행동이 거추장스러웠던
조회수 438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운전에서 해방 어르신 양택조, 면허 반납하고 달라진 일상 공개
올해 82세인 배우 양택조씨가 운전면허를 자진반납한 이후 달라진 일상을 카드 뉴스로 만들어 공개했다. 삶의 변화 5가지를 안내한 카드뉴스에서 양 씨는 건강한 삶
조회수 558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213 2020-11-17
오토헤럴드
레몬법? 결함 덩어리 신차 교환 받은 사람 손들어 보세요
레몬법, 신차 교환 및 환불 프로그램이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2019년 1월 발효된 이 법을 근거로 신차가 교환되거나 환불된 사례는 전무하다. 문제
조회수 1,384 2020-11-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