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자율주행 기능 믿지 말고 자신만을 믿으세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77 등록일 2020.07.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미래 이동수단에 대한 최고의 화두를 찾으라면 전기차 같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및 이를 융합한 공유경제 모델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 펜데믹이 심각해지면서 나만의 안전한 이동수단에 대한 욕구로 인한 자차로 공유모델이 주춤하는 상태라 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가장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이 바로 운전자와 직결된 자율주행 기술이라 할 수 있다. 운전을 하지 않고 완벽하게 목적지까지 안전하게 이동시켜주는 자율주행차를 과연 가능할까? 기대감이 크다고 할 수 있으나 언제 이러한 차종이 출시될 것인지는 예측하기 힘들다고 할 수 있다. 요원하다고도 할 수 있다.

일각에서는 과도하게 당장 수년 이내에 등장할 듯이 언급하고 있으나 수천 만 가지 조건을 완벽하게 해결하면서 능동적으로 움직이는 완벽한 자율주행차는 쉽지 않다고 할 수 있다. 특히 도로변은 러시아워와 차량, 자전거, 오토바이, 보행자는 물론이고 갑자기 등장한 불법 운행 차량과 보행자 등 갖가지 문제가 등장하는 만큼 꿈같은 자율주행차는 아직 멀다고 할 수 있다.

일각에서 언급하는 레벨4 단계의 자율주행차를 개발하여 투입했다고도 언급하고 있으나 실제와는 거리가 멀다고 할 수 있다. 고정되어 있는 일반 가전제품과 달리 자동차는 ‘움직이는 가전제품’으로 다른 사람의 생명을 담보로 한다는 측면에서 단 한건의 실수도 용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마지막 단계의 레벨5의 자율주행차는 핑크빛으로 놔두고 이러한 개발과정에서 나오는 각종 특화된 차별화될 기술로 더욱 안전한 자동차 구현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기기 조작이나 판단능력이 떨어지는 고령자를 위하여 능동적으로 미리 사고를 예방하는 능동식 안전장치 장착, 주변 주차를 완벽하게 해결해주는 저속 풀 파킹 시스템, 대규모 아파트 단지나 관광단지 등을 20~30Km의 저속으로 운행하는 마이크로 버스 자율주행 기능 등 얼마든지 다양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기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자율주행 전용 고속도로를 구축하고 여러 대의 대형 트레일러가 붙어서 이동하는 군집운행 등은 많은 입증이 되어 향후 물류 산업의 혁명이 예상되고 있다. 자율주행 전용도로는 일반 인간 운전이 아닌 자율주행차만 진입하는 차로인 만큼 서로 간의 실수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능을 활용한 다양한 자율주행 응용이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확신한다.

최근 여러 매체를 통하여 자율주행차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언급이 많아지고 있다. 필자는 다양한 칼럼과 방송을 통하여 수백 번 이상을 지적하면서 앞으로 등장하는 위험성을 지속적으로 지적하였다. 특히 특정 수입 전기차에 내장된 자율주행 기술이 완벽한 양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운전하려는 경향은 물론이고 이미 다른 고급 차량에 내장된 유사 기능들로 사고가 발생하고 있는 부분은 특히 문제가 크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는 자율주행차 포럼 위원장을 맡으면서 잘못된 운전자 인식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지고 사망사고도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지적하여 왔다. 특히 각 제작사들마다 고유의 자율주행 기능과 네이밍은 일반 소비자들에게 완벽한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처럼 과장 광고가 많고 잘못된 정보를 주고 있는 부분은 분명히 개선해야 하는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정부가 실테조사를 통하여 과장 명칭 등을 개선시키고 확실한 설명 의무화 등 인식제고를 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할 수 있다.

자율주행 기능은 크게 6단계로 나누어진다. 미국 자동차 공학회서 지정하여 글로벌 시장에서 활용하는 단계로 레벨0은 인간이 운전하는 단계이고 레벨5가 완벽한 자율주행 기능이라 판단하면 된다. 레벨4부터가 진정한 자율주행 기능이라 판단하고 이 때부터 차량에다가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보험이 출시된다고 할 수 있다. 즉 이 단계가 되면 목적지까지 도달하는 데 비상 시에만 사람이 개입하는 진정한 자율주행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다.

현재 시장에 출시되는 차량의 자율주행 기능은 레벨2~2.5 수준이라 할 수 있다. 레벨3도 아직은 완벽히 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수준이면 운전자를 위한 보조 기능으로 맑은 날 한산한 고속도로나 전용도로에서 운전하다가 병마개 등을 두 손으로 연다든지 다른 좌석에 있는 물건을 집기 위하여 시야를 잠깐 다른 곳에 두는 정도라 판단하면 된다.

그러나 운전자들은 첨단 장치를 나만의 차량에 둔 양 완전히 이 기능에 의지하여 휴대폰을 자유스럽게 보거나 심지어 영화 등을 보는 가장 위험한 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다. 앞서 언급한 해당 수입 전기차는 이미 미국에서 이러한 기능을 활용하다가 다양한 사고를 수없이 일으키고 있고 사망사고도 여러 건 발생하였다고 할 수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고속도로를 달리는 이 차량의 운전자가 자율주행 기능을 켜놓고 자고 있는 모습을 찍은 사진도 여러 건 있을 정도이다. 자신이 왜 죽었는 지를 모르고 사망한다는 뜻이다. 특히 이 가능을 켜 놓으면 짧은 일정시간이 지나면 운전대를 잡으라는 경고를 없애기 위하여 운전대에 불법 부착물을 장착하여 장기간 자율주행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는 것이다.

이 불법 장치는 국내에도 시작되면서 더욱 위험해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장치는 운전대의 능동센서를 무력화하여 경고 메시지를 없애면서 장시간 자율운전이 가능하게 만든다고 할 수 있다. 심각한 문제이고 다른 사람의 안전에 더욱 위협이 된다고 할 수 있다.

현재의 자율주행 기능은 어디까지나 운전자의 운전에 보조를 하는 단순 기능이라 판단하면 된다. 아직 개발하는 자율주행차는 먼지가 많은 오프로드나 야간, 폭우나 폭설은 물론이고 도로에 구멍이 난 포트홀이나 도로에 떨어진 상자 등도 구분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할 수 있다. 심지어 미국에서는 푸른 하늘과 밝은 차량의 옆면을 구분하지 못해 그대로 충돌하면서 운전자가 즉사한 경우도 있었다. 역시 운전자는 영화를 보고 있어서 자신이 왜 죽었는지 모른다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기능들이 장착된 차량이 늘고 있다. 과도한 과장 광고로 소비자를 유혹하거나 기능을 오해한 운전자가 늘고 있다. 특별한 장치가 아니라 오직 단순한 운전 보조기능이라 다시 한번 강조한다. 이미 국내에서 여러 번의 사고가 있었으나 머지않아 국내에도 이러한 기능을 과도하게 사용하여 사망하는 사고도 발생할 수 있음을 경고한다.

그 때서야 정부는 떠들고 호들갑 떨기보다는 지금의 현황과 문제점을 확인하여 미리부터 조치하고 소비자들에게 홍보와 계몽을 통하여 안전한 운전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특정 브랜드의 기능이 대단한 양 휩쓸리는 관심을 경계하며, 모든 책임은 이것을 사용한 운전자에게 모두 있음을 다시 한번 언급하고자 한다. 물론 이를 과장 광고한 제작사의 책임도 물어야 할 것이다.

필자는 항상 강조한다. ‘자율주행 가능 믿지 말고 자신을 믿으세요.’라고. ‘내가 나를 못 믿는데, 내가 너를 어떻게 믿느냐’가 올바른 답이라 할 수 있다. 항상 안전운전하기 바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자동차 산업의 방향과  R&D 전략에 대한 소고
최근 자동차 산업은 기존의 내연기관 중심의 제조업에서 SW(Software) 중심의 융복합 사업으로 그 패러다임이 변하고 있다. 이로 인해 기존의 사업구조를 유
조회수 112 2020-09-17
글로벌오토뉴스
10년만에 등장한 2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스트 세단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무릇 모든 제품은 목표 소비자가 있고, 그 소비자 집단에게 어필해서 성공적인 판매를 달
조회수 682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국내 타이어 소음관리기준 법규
우리나라는 자동차로 인한 교통소음을 줄이기 위해 자동차용 타이어에 대한 소음 관리기준을 정하고 있다. 2015년 12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소음·진동관리
조회수 307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중국산 테슬라의 공습, 국내 전기차 시장 물량 공세 전망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서 생산되는 보급형 세단 '모델 3'를 아시아와 유럽 시장에 수출할 계획이다. 당장 내년부터 아
조회수 424 2020-09-14
오토헤럴드
노후 디젤차 관리, EGR 교체와 카본 제거로 가능하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친환경차의 보급은 필연적이다. 올해 국내에서도 경험해보지 못한 지속적인 국지성 폭우가 50여일 진행되
조회수 538 2020-09-14
글로벌오토뉴스
[시시콜콜] 카니발 특혜 논란, 황당한 기아차 손해 보고 만드는 11인승
기아자동차 카니발이 때아닌 특혜 논란에 말려들었다. 억지로 4열 시트를 욱여넣은 카니발만 고속도로 버스 전용차로를 이용할 수 있게 특혜를 주고 있다는 것, 그리
조회수 1,254 2020-09-10
오토헤럴드
르노삼성, 같은 듯 다른 두 개의 모델
르노삼성이 올 상반기에 XM3와 르노 캡쳐를 출시했다. 플랫폼은 같지만, 태생은 한국과 프랑스로 다르다. SUV가 대세인 시대에 XM3의 선전은 예상했고 QM3
조회수 597 2020-09-1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가상 V&V 플랫폼
자율주행차의 개발 현황자동차는 1885년 독일에서 Karl Benz가 발명한이후 지금까지 100년이 넘는 역사동안 인류와 함께 했다. 자동차는 인간과 함께하며
조회수 295 2020-09-10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임금님의 모터패션(1900년)
*1902년 영국왕 에드워드 7세의 모터 드레스 * 자동차 시대 초기 모터패션을 리드한 자동차광 임금님 모터드레스 패션은 영국에서 시작 됐다. 그 역사의 기폭제
조회수 269 2020-09-1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전기 생태계로 진화하는 시대, 우리는 왜 니콜라가 없을까
지난 1세기 동안 내연기관이 주도해왔던 자동차 산업이 배터리와 모터로 구동되는 전기차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전 세계 자동차 수요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조회수 307 2020-09-1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