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곡면과 엣지의 공존, 아우디 Q5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47 등록일 2020.05.2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 SUV의 중형급 모델 Q5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물론 유럽에서는 이미 2018년에 2세대 모델이 나오면서 양산을 시작했으나, 우리나라에는 몇 차례의 연기 끝에 이번에 나오게 된 것이다. 독일 메이커의 차량들 중에서 Q5와 직접 경쟁하는 모델은 벤츠의 GLC와 BMW의 X3 등이 있고, 다른 브랜드의 차량으로는 재규어 F-페이스와 볼보 XC60, 캐딜락 XT-5 정도라고 할 수 있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아우디의 SUV모델 Q5는 Q7, Q8 등이 자리잡고 있는 대형 럭셔리 등급 이전의 중형급 모델이다. 차체 치수를 살펴보면 Q5의 전장은 4,663mm, 전폭 1,893mm, 전고 1,659mm 등이고, 축간거리는 2,819mm이다. 국산 차 중에서 이와 비슷한 제원은 4세대 싼타페 TM정도를 꼽을 수 있겠지만, 싼타페의 축거는 더 짧은 2,765mm이고 전장은 오히려 더 긴 4,770mm 이다. 아무튼 이런 저런 제원 등으로 본다면 Q5는 생각보다는 큰 차다.



한편 Q5 윗급 인 신형 Q7은 전장이 5,052mm에 전폭 1,968mm, 축간거리는 2,994mm에 이른다. Q5와 Q7 두 차량의 측면 이미지를 보면 B-필러 이후의 축거와 뒤 오버행 등이 차이가 큰 반면, B-필러 앞부분의 차이는 크지 않은 것을 볼 수 있다. 그렇다고 치수가 동일한 건 아니다. 공간의 크기와 활용성에서 차이가 나는 비례를 가지고 있다.



Q5는 아우디 브랜드의 컴팩트 럭셔리 SUV 모델로 2008년에 처음 발표됐고, 1세대 모델은 2017년까지 나왔다. 그리고 2018년에 오늘 살펴보는 2세대 모델이 나왔는데, 다른 아우디 모델들처럼 커다란 모노프레임 라디에이터 그릴을 달고 나왔다. 1세대 Q5는 모노프레임 그릴의 초기 버전을 달고 나왔었다.





전면의 모노프레임 라디에이터 그릴은 초기에는 둥근 사각형의 인상이었으나 이제는 육각형의 인상이 더 강해졌고, 그릴 주변을 두툼한 메탈 베젤(bezel)로 만들어서 아우디의 승용차 모델과 SUV 모델을 확연히 구분하고 있다. 승용차 모델은 메탈 몰드가 약간 더 가늘게 디자인돼 있다. SUV의 굵은 테두리의 그릴은 그릴 자체의 존재감을 강조할 뿐 아니라 전면에서의 차량의 존재감도 강조해준다.



그런데 육각형 느낌의 그릴을 가진Q5는 필자에게는 얼핏 영화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 같은 인상이 들기도 한다. 모노프레임 그릴은 계속해서 새로운 버전이 나올 것으로 예상해 볼 수 있는데, 아우디는 자신들이 만든 거대 그릴 트렌드에서 더욱 더 앞서나가는 걸 보여줘야 하는 상황에 놓인 셈이다.



1세대 Q5에서부터 눈에 띄었던 차체 디자인의 특징은 앞 뒤의 펜더 상부에 캐릭터 라인이 지나가는 부분에 근육질의 볼륨을 가미했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런 특징은 오늘 살펴보는 2세대 Q5에서도 동일하게 보인다. 그런데 이 근육질의 처리가 Q5와 Q7이 약간 다르다.



신형 Q7은 근육질의 윗면이 차체와 만나는 경계에서 명확한 엣지에 의한 모서리를 만들어 놓았지만, 신형 Q5는 부드러운 곡면으로 처리하면서도 수평 엣지를 더해서 마치 블리스터(blister)처럼 해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어찌 보면 Q7은 샤프한 면 처리를 했기에 부풀려진 인상이 들지 않으면서도 팽팽한 긴장감을 가진 대형 SUV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반면에 Q5는 곡면의 볼륨으로써 차체가 작아 보이지 않도록 하는 효과를 내는 것일 지 모른다.



신형 Q5의 뒷모습은 수평적 요소를 강조하고 있는데, 독특한 점은 테일 게이트가 마치 조개껍질이 열리듯 전체 차체 폭 전체로 열린다는 점이다. 그리하여 테일 게이트를 열면 테일 램프까지 모두 한 몸체로 열린다. 이런 구조의 테일 게이트는 Q7에서도 동일하다. 그리고 이런 독특한 구조 덕분에 차체 뒤쪽 출구의 개구(開口) 형태가 사각형으로 개방돼 화물을 싣거나 내릴 경우에 한결 수월할 것이다. 아우디의 이러한 테일 게이트는 링컨 브랜드의 중형급 SUV에서도 거의 비슷한 형태로 채택돼 있다.



한편 Q5의 2열 시트는 3분할 구조로 돼 있어서 적재 공간의 활용에 유리할 것이다. 게다가 뒷좌석 등받이 각도가 비교적 서 있는 레이아웃이어서 뒷좌석 승객은 상체를 세우고 앉는 형식이 되므로, 오히려 뒷좌석에서의 체감 공간은 비좁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수평 기조로 디자인 돼 있으면서 금속과 가죽, 목재 등의 질감이 다양하게 매칭돼 있다. 이런 특징은 과거에는 독일을 중심으로 하는 서유럽 브랜드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의 특징이었지만, 이제 거의 대부분의 브랜드가 이런 질감의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다. 그렇지만 그런 속에서도 유럽 브랜드의 차량에 앉으면 플라스틱에 표면 처리한 다른 양산 메이커들과는 다른 감각의, 일종의 실존감을 느끼게 되기도 한다.



Q5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에는 별도로 독립된 디스플레이 패널과 버추얼 콕핏 이라는 실사 재현이 가능한 클러스터가 적용돼 있어서 여러 모드로 바꾸어 활용할 수 있다. 물론 이 기술은 이제는 여러 메이커에서 다양한 변형으로 나오고 있기는 하다.

전자화가 진행되고 부분적인 자율주행기술이 도입되기 시작하는, 급변하는 기술 개발 속에서도 우리들은 미래에도 여전히 시장에서 산 물건들을 차에 싣고 와야 하고, 또 차를 타고 어딘가를 찾아가야 하는 일상은 계속 될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사태로 향후에는 비대면 생활방식이 더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그럼에도 실제로 타고 다녀야 하는 차량이 갖추어야 할 물리적 실용성은 시대를 불문하는 요구사항이 틀림 없다.

Q5가 보여주는 컴팩트 SUV의 모습은 어쩌면 이런 변화 속에 존재하는 일상을 위해 필요한 새로운 차량의 모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SUV가 승용차보다 더 대중화된다는 개념보다는, 실용성을 높여 변화된 새로운 승용차의 모습이 SUV인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수첩] 테슬라, 한국에서 품질보다 더 큰 문제는 서비스 인프라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연일 폭등을 기록하며 기존 자동차 업계의 1위 도요타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는 등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 중이다. 테슬라의 최근 주가
조회수 30 14:43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민식이 놀이? 생사 가르는 놀이판, 자동차와 도로
#1. 아무 이유 없이 벽돌을 던져 차량 5대를 부순 40대 남성이 법원으로부터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멀쩡했던 차가 아무 잘못 없이 파손됐고 수리비가 1000
조회수 199 2020-07-08
오토헤럴드
한국 최초의 AUV는 신진지프 왜건 (1976)
*1969년 신진 가솔린 소포트 톱 지프 1960년대 초부터 못 사는 나라 잘 살아보자고 정부가 적극 추진하던 국토재건과 새마을 운동이 열을 뿜자 당시 우리나라
조회수 104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119. 기후 변화  성장이냐 생존이냐
지금 인류는 지금까지 해 오던 데로 성장과 부의 창출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지구에 인류가 생존할 수 있도록 대 전환을 할 것인가를 선택해야 하도록 강요받고
조회수 197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BMW 5, 6 시리즈의 디자인
지난 2017년에 처음으로 등장했던 BMW 5시리즈(G3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과, 2017년에 5시리즈 그란 투리스모 (G32)라는 이름으로 나왔던 모델이
조회수 737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超 과속 걸리면 1년 이하 징역, 전동 킥보드 자전거 도로 통행...하반기부터
승용차에 부과되는 개별소비세 인하 폭이 조정된다. 기획재정부는 29일, 30개 정부 부처 153건의 제도와 법규 변경 사항을 담은 '2020년 하반기 이
조회수 322 2020-07-02
오토헤럴드
랜드로버 2세대 디펜더의 디자인
랜드로버에서 가장 긴 역사를 가진 차종을 꼽는다면 단연 디펜더 일 것이다. 디펜더의 1세대 모델은 1948년에 나왔다. 물론 이 첫 모델은 미군이 사용하고 있던
조회수 528 2020-06-29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탈세 온상 ‘법인차’, 등록 기준 강화 못하는 정부..왜!
코로나19로 인한 일상생활이 엉망이 된지 반년이 되어 가고 있지만 아직은 비상 상태이고 당분간 생활 속 거리두기를 통한 경계심은 늦출 수 없는 실정이라 할 …
조회수 438 2020-06-29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1급 발암물질 배출하는 경유차..여름철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는 경유차가 유난히 많은 나라이다. 2,400만대가 넘는 자동차 중에서 약 42%인 약 1000만 대가 경유차이며 그중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가 아직
조회수 674 2020-06-26
데일리카
[오토저널] 자동차 대체부품(인증품)의 활성화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은 최근 침체기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2017년도에 411만대를 생산하여 세계 자동차 생산국 5위 자리를 인도에 내어 주고
조회수 567 2020-06-2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