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단명한 한국 최초의 스테이션 왜건 '뉴 시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65 등록일 2019.10.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1957년 시발 왜건

우리나라에 스테이션 왜건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57년이다. 그것도 미국 등 자동차생산 선진국에서 도입한 것이 아니라 우리 손으로 만든 국산 왜건이었다. 한국 전쟁이 휴전으로 끝난 직후인 1954년 폐허로 변한 서울 을지로 입구에 천막공장을 세우고 미군용 폐차를 재생하여 민간용 차량으로 만들거나 개조하던 국제차량공업회사(國際車輛工業會社)는 한국의 자동차 공업을 부흥시키기 위해 1955년 자동차기술도 자재도 빈약했던 시기에 국산 엔진을 처음으로 만들어 얹은 지프 모양의 상자형 국산 승용차인 5인승 ‘시발(始發)’을 만들어 1955년 8월부터 시판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상자형으로 못생긴데다가 미군 폐차 지프로 만들었다하여 잘 팔리지가 않아 고민하던 중 이해 10월 서울 창경원에서 광복 10주년을 기념하는 산업 박람회가 열렸다. 밑져야 본전인 셈치고 박람회에 출품한 시발이 꿈에도 생각지 않던 박람회 대상인 대통령상을 타자 하루아침에 공장문 앞 성시로 대박을 터트렸다. 이때는 우리 국민들의 경제력이 빈약해 자가용보다는 택시회사들이 서로 앞 다투어 시발을 구입하려 아우성을 쳤다. 이래서 시발은 ‘시발택시’로 더 유명했다.



* 1957년 시발 세단 시작차

◉ 석유 소비규제법인 5 ⦁8 라인의 해결책이 된 국산왜건 1호
잘 나가던 시발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1954년 이후 미군용 폐차를 이용하여 짜깁기한 차량들이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자 휘발유 소비가 기하급수로 늘어났다. 전후 재정이 빈약했던 정부로서는 비산유국인 탓에 석유 수입에 엄청난 돈이 들었다. 정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1958년 5월 8일 이후부터는 기존 사용차량을 폐차하지 않으면 신차 구입을 전면 금지하여 석유의 과도한 소비를 막으려했다. 소위 이 규제를 ‘5⦁8 라인’이라 했는데, 이후 시발의 판매가 활력을 잃기 시작했다.

시발 자동차는 이를 해결하는 방법을 모색한 결과 시발보다 좀더 크고 멋있는 스타일의 제2의 시발을 개발하여 자가용 시장을 공략하기로 했다. 이 시절 서울, 부산, 대구 등 대도시에는 미군 가족들이 미국서 들여와 타고 다니던 늘씬하고 큼직하여 쿠션도 좋은 세단과 스테이셔 왜건이 거리를 휩쓸고 다녀 우리 민족의 부러움을 샀다. 시발 자동차는 미국제 승용차들 중 사람과 수화물을 많이 실을 수 있는 9인승 스테이션 왜건을 만들기로 했다.

때 마침 시발용 국산 엔진을 만들어 냈던 한국 최초의 자동차 엔진 기술자로 시발 자동차 공장장인 김영삼(金泳三)씨가 4기통 시발 엔진 다음으로 개발해 놓은 6기통엔진이 있어 지프의 변속기, 구동 차축 등을 변형하여 사용하여 상자 스타일의 지프형 시발보다 멋있고 승차감이 좋은 미국 승용차 모양의 9인승 세단형 스테이션 왜건인 국산 제2호 ‘뉴 시발’을 1957년에 개발했다. 그런데 시발 스테이션왜건을 대량 생산하려 했으나 자동차 기술 수준도 미약한데다가 고가의 제작비와 당시 경제수준이 낮은 시장 여건 때문에 판매전망이 어두워 단 한 대만 만들고 만 단명의 제1호 국산 스테이션왜건으로 끝나고 말았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11.01
    좋은 시.발. 자동차
    아쉽다. 시.발 자동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는 이제 잊었는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
조회수 1,029 2019-11-18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발터 드 실바가 설계한..아우디 A5의 디자인 포인트는?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 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조회수 1,986 2019-11-13
데일리카
밴(Van)의 역사는 1670년대부터
* 1855년 크리미아 전쟁의 군용 밴 밴(Van)의 역사는 화물 수송용이 먼저이고 여기에 승객 수송을 접목한 것이 다음이다. 화물 수송용 밴은 크게 나누어 4
조회수 986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자동차 부품 공용화의 필요성
1990년대초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자동차 배출가스와 석유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전세계적인 개발붐이 일었던 전기자동차(이후 전기차)는 2011년 닛
조회수 1,253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불법
작년의 일이다. 12월 어느 날 송년회를 마치고 광화문 세종회관 앞에서 1시간 10분 동안 택시를 잡았다. 빈 택시가 수없이 지나갔지만 '산본'이
조회수 899 2019-11-11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잇따른 화재로 고민에 쌓인 BMW..해결 방안은?
그 동안 잠잠했던 BMW 차량 화재가 최근 몇 건 다시 발생하였다. 물론 연간 차량 화재가 5,000여건 발생하고 있어서 매일 13건 정도가 발생하는 만큼 어느
조회수 1,483 2019-11-11
데일리카
교통 생태계 속의 교통 표지판 디자인
건설 현장이나 기계들이 즐비한 작업 현장, 아니 그저 평범해 보이는 일상 생활 속에서 우리들은 쉽사리 안전불감증에 쉽게 빠지게 된다. ‘설마 나 한테…’ 라는
조회수 1,096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왜건형 SUV와 쿠페형 SUV를 아우르는..벤츠 GLE
벤츠 SUV 모델 구성 중에서 GLE는 끝자리 알파벳이 상징하듯 승용차 E-클래스와 같은 포지셔닝이다. 즉 준 대형급 사이의 SUV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조회수 2,915 2019-11-08
데일리카
[오토저널] 자율주행 환경변화에 따른 차량 인테리어
차량주행 환경이 스마트화 되어가면서 단계적인 자율주행이 차량에 적용되고 있고, 이에 자동차는 또 하나의 생활공간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 CES 2018에서 도
조회수 925 2019-11-08
글로벌오토뉴스
국산 쿠페는 만나보기 어려운 걸까?
우리들 주변에는 실로 다양한 종류의 차량들, 특히 승용차들이 있지만, 그들 다양한 승용차의 종류를 모델 별로 따지지 않고, 차량의 종류로 본다면, 거의 대부분이
조회수 950 2019-11-0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