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수입차의 황당한 스파이샷 서비스 '직접 찍어 제보까지'

오토헤럴드 조회 수656 등록일 2019.04.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관종은 인터넷 따위에서 '관심종자'를 줄여 부르는 말이다. 모를리 없겠지만 관심종자는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사람이나 그 부류를 말한다. 공식 출시되기 이전의 자동차는 대개 관종의 대상이 된다. 위장막 또는 랩핑으로 실체를 감춘 신차의 스파이샷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도 그런 이유다.

며칠 전, 몇 개의 자동차 매체가 국내에 공식 출시되지 않은 미국산 수입 SUV 스파이샷을 경쟁적으로 보도했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스파이샷 대부분은 국산차다. 그러나 화제가 된 스파이샷은 차량 전체가 랩핑된 보기드문 수입차였고 국내 출시를 앞두고 제법 관심이 쏠려 있는 모델이었다.

수입 SUV 중 베스트셀링카이기도 한 이 모델의 스파이샷은 곧 바로 동호회,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번졌다. 그런데 스파이샷치고는 래핑이 엉성했고 사진은 너무 반듯했다. 무엇보다 이 모델의 스파이샷이 지금 등장할 이유가 하나도 없었다. 이미 북미 시장에서 완전 공개된 모델이었다.

오토헤럴드에 제보가 왔다. 보도에 나간 스파이샷 이미지가 실은 국내 수입차 업체가 직접 위장막 랩핑을 해 사진을 찍은 후 일부 매체에 보도를 조건으로 전달한 '가짜'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가짜 스파이샷을 전달받은 매체들은 친절하게도 '독자 제보'로 둔갑시켜 상세한 설명을 달아 보도했다.

정리하면 수입사가 이미 해외에서 외관과 실내, 상세 제원까지 공개된 모델을 들여와 국내에서 어설프게 랩핑을 하고 서울 시내에서 누군가 몰래 찍은 사진처럼 직접 '스파이샷'을 만들어 매체에 전달하고 이 매체는 '독자가 제보한 스파이샷'을 특종처럼 보도했다는 것이다.

올해 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외관, 실내, 파워트레인, 상세 사양 명세와 가격까지 완전히 공개된 모델이 국내로 들어와 느닷없이 위장막에 가려져 서울 도심을 조심스럽게 헤집고 다닌 미스테리한 신차가 된 것이다. 자동차 업체가 스파이샷을 고의로 노출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신차 출시전 관심을 끌려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지만 대부분은 도로 주행 테스트 과정에서 어쩔수 없이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해외는 스파이샷을 전문으로 하는 매체나 파파라치도 흔하다. 공개적으로 위장막 차량 테스트 현장에 초청을 받아 가고 그곳에서 직접 스파이샷을 찍어 보도하는 것도 심심치 않은 일이다.

그러나 자동차 업체가 이미 완전 공개된 신차의 스파이샷을 직접 연출해 촬영하고 이를 특정 매체에 전달하고 우연히 이를 본 일반인이 포착한 것처럼 둔갑시켜 기사 작성을 의뢰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짓이다. 그런 것을 뻔히 알면서 '독자의 제보'라던가 '단독 촬영'으로 보도하는 것도 다르지 않다. 뉴스를 조작한 것과 다르지 않다.

자작 스파이샷을 만들어서라도 관종이 되고 싶은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자동차라는 상품이 소비자의 관심을 받아야 하는 것도 맞는 얘기다. 현행법에 저촉될 일도 아니다. 그런데 방법이 그래서는 안된다. 서양에서는 관심종자를 환자로 분류하기도 한다. 오죽했으면 그랬을까라는 동정이 가기도 하지만 그런 자작극 이제 멈추라.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13. 파워트레인의 미래 - 34. 유럽 메이커들의 전동화 핵은 PHEV
전동화는 이제 xEV라는 표현으로 정착됐다.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를 비롯해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조회수 550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미래의 모빌리티와 상대성이론
코로나19로 인한 많은 변화가 목도되고 있는 것이 요즈음의 일상이다. 아직은 안심하기 어렵긴 하지만, 점차 잦아들고 있는 듯 해서 하루 속히 진정돼 평화로운(?
조회수 516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 혹은 휘발유, BMW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선택한 이유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전 세계 자동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39% 감소한 550만대를 기록한 가운데 중국과 미국, 유럽 등 주요
조회수 613 2020-05-06
오토헤럴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코로나 요소가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변화를 주도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분명히 세계 역사는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누어진다고 한다. 이른바 BC(Before Corona)와
조회수 747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전동화 시대 최선의 선택지, PHEV 이해하기
코로나 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진 글로벌 자동차 시장.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들의 1분기 실적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조회수 574 2020-05-04
글로벌오토뉴스
[김경수 칼럼] 중고차 비대면 서비스..플랫폼 향방 결정짓나(?)
중고차 생활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중고차에 대한 여러 영역을 꼼꼼히 되짚어보고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 행복할 수 있는 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조회수 937 2020-04-29
데일리카
BMW
7시리즈, X7 등 최근 국내 시장에 출시된 BMW의 신형 차량들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압도적인 크기의 라디에이터 그릴 형태이다. BMW의 독특한 디자인 아
조회수 990 2020-04-29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iX3
BMW가 컨셉트 i4를 선보이며 배터리 전기차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데 이어 iX3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BMW는 2018 베이징 오토쇼를 통해 iX3 컨셉트
조회수 655 2020-04-29
글로벌오토뉴스
소형 세단 벤츠 A 클래스의 디자인
벤츠 승용차 모델 라인업의 막내는 A클래스이다. 컴팩트 해치백 차체의 1세대 모델이 지난 1997년에 등장했고, 그 이후로 계속 해치백 모델만을 내놓았었다. 오
조회수 1,675 2020-04-27
글로벌오토뉴스
전동 킥 보드 문제 해결, 아직도 제대로 된 조치가 없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전동 퀵 보드, 전동 휠 등 개인이 휴대하면서 이동할 수 있는 친환경 이동수단을 총칭하여 ‘퍼스널 모
조회수 786 2020-04-2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