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수입차의 황당한 스파이샷 서비스 '직접 찍어 제보까지'

오토헤럴드 조회 수521 등록일 2019.04.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관종은 인터넷 따위에서 '관심종자'를 줄여 부르는 말이다. 모를리 없겠지만 관심종자는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사람이나 그 부류를 말한다. 공식 출시되기 이전의 자동차는 대개 관종의 대상이 된다. 위장막 또는 랩핑으로 실체를 감춘 신차의 스파이샷에 관심이 집중되는 것도 그런 이유다.

며칠 전, 몇 개의 자동차 매체가 국내에 공식 출시되지 않은 미국산 수입 SUV 스파이샷을 경쟁적으로 보도했다. 국내에서 볼 수 있는 스파이샷 대부분은 국산차다. 그러나 화제가 된 스파이샷은 차량 전체가 랩핑된 보기드문 수입차였고 국내 출시를 앞두고 제법 관심이 쏠려 있는 모델이었다.

수입 SUV 중 베스트셀링카이기도 한 이 모델의 스파이샷은 곧 바로 동호회,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번졌다. 그런데 스파이샷치고는 래핑이 엉성했고 사진은 너무 반듯했다. 무엇보다 이 모델의 스파이샷이 지금 등장할 이유가 하나도 없었다. 이미 북미 시장에서 완전 공개된 모델이었다.

오토헤럴드에 제보가 왔다. 보도에 나간 스파이샷 이미지가 실은 국내 수입차 업체가 직접 위장막 랩핑을 해 사진을 찍은 후 일부 매체에 보도를 조건으로 전달한 '가짜'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가짜 스파이샷을 전달받은 매체들은 친절하게도 '독자 제보'로 둔갑시켜 상세한 설명을 달아 보도했다.

정리하면 수입사가 이미 해외에서 외관과 실내, 상세 제원까지 공개된 모델을 들여와 국내에서 어설프게 랩핑을 하고 서울 시내에서 누군가 몰래 찍은 사진처럼 직접 '스파이샷'을 만들어 매체에 전달하고 이 매체는 '독자가 제보한 스파이샷'을 특종처럼 보도했다는 것이다.

올해 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외관, 실내, 파워트레인, 상세 사양 명세와 가격까지 완전히 공개된 모델이 국내로 들어와 느닷없이 위장막에 가려져 서울 도심을 조심스럽게 헤집고 다닌 미스테리한 신차가 된 것이다. 자동차 업체가 스파이샷을 고의로 노출하는 것은 흔한 일이다.

신차 출시전 관심을 끌려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지만 대부분은 도로 주행 테스트 과정에서 어쩔수 없이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해외는 스파이샷을 전문으로 하는 매체나 파파라치도 흔하다. 공개적으로 위장막 차량 테스트 현장에 초청을 받아 가고 그곳에서 직접 스파이샷을 찍어 보도하는 것도 심심치 않은 일이다.

그러나 자동차 업체가 이미 완전 공개된 신차의 스파이샷을 직접 연출해 촬영하고 이를 특정 매체에 전달하고 우연히 이를 본 일반인이 포착한 것처럼 둔갑시켜 기사 작성을 의뢰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짓이다. 그런 것을 뻔히 알면서 '독자의 제보'라던가 '단독 촬영'으로 보도하는 것도 다르지 않다. 뉴스를 조작한 것과 다르지 않다.

자작 스파이샷을 만들어서라도 관종이 되고 싶은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 자동차라는 상품이 소비자의 관심을 받아야 하는 것도 맞는 얘기다. 현행법에 저촉될 일도 아니다. 그런데 방법이 그래서는 안된다. 서양에서는 관심종자를 환자로 분류하기도 한다. 오죽했으면 그랬을까라는 동정이 가기도 하지만 그런 자작극 이제 멈추라.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자동차 인터페이스의 변화와 주도권 전쟁의 이면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차, 전동화와 카셰어링 등이 화두로 부상하면서 자동차 자체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당장에는 커넥티비티와 자율주행차 등을 위한
조회수 1,068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이동수단도 마이너를 배려하는 사회 구조가 필요하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우리나라는 어느 국가보다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매우 큰 국가이다. 연간 180만대 정도의 그리 크지
조회수 862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와 CO2, CO2 배출량 감축 위해 필요한 것은?
2015년 12월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 기후변화 협정(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협정) 이후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를 완화하기 위해서 온실가스 중 대표
조회수 854 2019-06-19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와 르노삼성차, 지금 이대로 마이너 탈출은 몽상
쉐보레 브랜드의 5월 국내 판매 대수는 6727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누적 판매는 2만 9810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어든 수치다.
조회수 1,047 2019-06-19
오토헤럴드
[임기상 영상 칼럼] 브레이크 오일 교환의 중요성..내차 관리 정답은?
자동차는 잘 달리는 것 못지않게 잘 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브레이크 패드와 디스크 관리뿐 아니라 주행거리 3~4만km를 주기로 정기적…
조회수 603 2019-06-18
데일리카
84. 파워트레인의 미래  22. 디젤차의 반격이 시작됐다.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 이후 일부 국가에서는 내연기관 금지법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ZEV사용만 인정한다는 법안을 정식으로 검토하는 나라는
조회수 2,581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중고차 보증을 위한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 당연한 의무이다.
국내 중고차 연간 거래규모는 약 380여 만대이다. 물론 소비자 대상의 중고차 거래인 사업자 거래만을 생각하면 약 270~280만대 정도로 추산된다. 신차 규모
조회수 1,285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성능과 수명 그리고 연비에 절대적, 엔진 오일 선택 신중해야
자동차 엔진오일은 피스톤과 크랭크샤프트 등 엔진 구동계통의 마찰과 마모를 줄여주는 기본적인 윤활작용 뿐만 아니라 엔진냉각수나 공기 등으로 열을 식힐 수 없는 부
조회수 4,155 2019-06-12
오토헤럴드
[브랜드 히스토리] 벤츠의 ‘움직이는 연구소’..혁신의 역사 담은 ESF
벤츠가 새로운 ‘ESF′를 선보였다. 이는 안전기술 연구를 위한 차량으로, 벤츠의 ’움직이는 연구소‘로도 불린다. 11일 메르세데스-벤츠는 자율주행 시대를 겨
조회수 1,073 2019-06-12
데일리카
장애인 차량의 역사
최초의 장애인용 자동차핼렌 캘러나, 제32대 프랭크린 루즈벨트 미국 대통령이나 스티븐 호킹박사 같이 장애인들 중에는 세계를 움직이는 사람들도 있다. 20세기 과
조회수 767 2019-06-11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