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9년 신년기획] 신차 기근 르노삼성의 필승 전략은

오토헤럴드 조회 수1,073 등록일 2019.01.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9년 새해 시작과 함께 국산 및 수입차 업계에서 올 한해 내놓을 신차들에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양한 콘셉트의 차량이 연초부터 줄줄이 신차 발표회와 시승회 등 마케팅에 열을 올리며 소비자들의 구매 욕구를 촉진시키는 가운데 유독 르노삼성차만 소외된 모습이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해에도 실적 부진에 시달리던 르노삼성은 올해 변변한 신차를 내놓을 계획을 갖고있지 못하다. 이로 인해 판매전략 역시 보수적으로 펼칠 것으로 보이고 오로지 주력 모델의 프로모션 강화 카드만을 손에 쥔 모양새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르노삼성은 지난해 내놓은 경상용차 마스터의 파생 모델격 '15인승 마스터 버스'를 추가 투입하는 것 외에 별다른 신차 계획을 갖고 있지 못하다. 지난해 소형 해치백 '클리오'와 상용차 '마스터'를 출시한 르노삼성은 해당 차량이 볼륨모델이 아닐지 모르겠으나 브랜드 이미지 전환과 마케팅 측면에서 보이지 않은 성과를 거둔 것은 분명하다.

이런 부분이 신차 효과의 부가적 측면인데 올해 르노삼성은 이런 기회조차 만들지 못하며 여느 브랜드에서 내놓은 신차들 사이에서 노후화된 차량으로 경쟁을 펼쳐야 할 위기에 처했다.

르노삼성 라인업에서 모델 노후화는 비단 어제오늘의 이야기가 아니지만, 지난해만 봐도 국내시장에서 전년 대비 크게 하락한 평균 실적을 기록했다. 모델별 판매를 살펴보면 플래그십 세단 SM7은 총 4811대가 판매되어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8.9% 떨어지고 중형세단 SM6 역시 경쟁 신차들에 밀리며 37.7% 내려간 3만9389대 판매에 그쳤다.

또한 소형 SUV 판매가 두드러지는 시장 분위기와 달리 르노삼성의 소형 SUV QM3 판매는 전년 대비 절반 가까운 47.9% 하락한 6367 판매에 머물렀다. 또 준중형 세단 SM3은 한해 동안 770대 판매에 그쳐 더이상 존재감을 찾기 힘든게 되었다.

이들 외 중형 SUV QM6는 가솔린 모델 판매에 힘입어 18.5% 상승, 강력한 프로모션의 영향으로 SM5가 31.0% 오르며 브랜드 실적을 견인하는데 그쳤다. 그나마 지난해 르노삼성은 클리오와 마스터의 신차 출시로 각각 3652대, 265대의 판매를 추가하고 특히 마스터의 경우 올해 파생모델의 출시 등이 기대 될 뿐이다.

관련 업계는 변변한 신차없이 프로모션에 의존한 실적 증진에는 한계가 있으며 경쟁 신차가 계속해서 출시되며 기존 차량들의 경쟁력은 더욱 낮아져 판매는 악순환을 걷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 업계 관계자는 "새해 완성차 시장 규모가 줄면서 르노삼성을 비롯해 한국지엠과 쌍용차의 내수 3위 다툼이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신차 경쟁력과 원활한 물량 확보가 판매 실적을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미세먼지 대응 차 실내 공기질 현황 소개
최근 미세먼지 이슈로 환경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대기 중 미세먼지는 인체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에서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조회수 648 2019-06-04
글로벌오토뉴스
[박경수 칼럼] 수소차, 진짜 안전할까?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자 수소차 안전성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정부가 수소차는 안전하다고 확신하는 상황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해…
조회수 881 2019-06-04
데일리카
일본, 2030년까지 연비 30% 이상 높여야
일본이 새로운 연비규제 규제를 발표했다. 2019년 6월 3일 일본 닛케이신문 등 다수의 미디어들은 일본 경제산업성과 국토교통성의 발표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조회수 490 2019-06-04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과거에 매달린 정부 정책..글로벌 시장 대응력은?
자동차의 역사가 다시 시작되고 있다. 지난 130여년의 내연기관 역사가 본격적으로 무너지기 시작했다. 역시 주도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그리고 이를 섞은 공…
조회수 587 2019-06-04
데일리카
벌써 시작된 무더위, 자동차 불날라
연간 발생하는 자동차 화재는 약 5000건이나 된다. 지난해 무더위와 함께 시작된 BMW 특정 모델의 연이은 화재로 관심이 높아졌지만, 대부분의 운전자는 자신과
조회수 613 2019-06-04
오토헤럴드
글로벌 메이커의 합종연횡이 본격 시작된다
자동차의 역사가 다시 시작되고 있다. 지난 130여년의 내연기관 역사가 본격적으로 무너지기 시작했다. 역시 주도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그리고 이를 섞은 공유경제
조회수 449 2019-06-03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 자동차, 과연 경제적일까? 경제적 차량을 찾는 소비자를 위한 실질적 가이드
ValueChampion의 최신 애널리스틱 리포트에 따르면, 친환경 차량을 구매 시 손익분기점을 넘기는데 고사양 차량의 경우 3~6년, 저사양 차량의 경우 10
조회수 731 2019-05-24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미세먼지 국가기구 출범..실효성 높이려면...
미세먼지 문제는 이제 국민적 스트레스를 넘어 정권을 좌우할 정도로 파괴력을 가지기 시작했다. 날씨가 나빠서 외출을 못하는 경우는 이해가 되지만 온도나 환…
조회수 857 2019-05-07
데일리카
[최악의 콘셉트카 3] 대우자동차의 졸작 1999년
모터쇼의 꽃으로 불리지만 콘셉트카는 난해하다. 생김새는 물론이고 적용될 것이라는 첨단 기술의 실현 가능성까지 해석이 쉽지 않다. 콘셉트카는 판매보다 완성차 메이
조회수 1,143 2019-05-07
오토헤럴드
수입차의 황당한 스파이샷 서비스
관종은 인터넷 따위에서 '관심종자'를 줄여 부르는 말이다. 모를리 없겠지만 관심종자는 관심을 받고 싶어 하는 사람이나 그 부류를 말한다. 공식 출
조회수 505 2019-04-29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