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오토헤럴드 조회 수4,576 등록일 2019.12.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대급, 이것으로 끝과 같은 호평이 많다. 해외에서도 높은 기대감을 보인다.

2017년 처음 공개된 콘셉트카의 어색함을 버리고 프리미엄 브랜드다운 고급스러움과 세련된 외관을 갖췄고 실내 구성도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많다. BMW X5, 볼보 XC90, 벤츠 GLE 등을 경쟁차로 지목하고 "긴장해야 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왔다.

우리나라와 해외에서 GV 80의 외관과 실내 구성에 대해 세부적인 분석이 나오고 있는 것은 유례없이 공식 공개 전 실제 차 이미지가 대거 등장한 때문이다. 테스트 주행이나 잠깐 세워져 있을 때 흔히 찍는 그런 스파이샷이 아니다. 공장에서 찍은 선명하고 세부적인 이미지들이 연일 터져 나왔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해외 브랜드와 다르게 출시 전 신차 공개를 극도로 꺼린다. 기아차가 신형 K5의 프리뷰에서 미디어의 영상과 사진 촬영을 허용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광고나 마케팅을 위한 야외 촬영에서 의도하지 않게 외부로 노출된 저화질 이미지 한 장만으로도 법석을 떤다.

온라인에서 나돌고 있는 GV 80의 이미지는 따라서 현대차 보안 체계에 심각한 허점이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 한다. 유출되고 있는 실제 차 이미지의 대부분이 현대차 공장에서 나온 것이다. 대부분은 조립 라인의 마지막 단계인 품질 검사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안정적인 각도에서 촬영된 실내 사진에는 모드에 따라 변화하는 클러스터도 상세하게 담아냈다. 현대차가 의도적으로 스파이샷을 유출하고 있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지만 유출된 이미지가 포함된 기사의 삭제를 강경하게 요구하는 것으로 봐서 그럴 리 만무하다.

업계 관계자는 "조립 라인에 스마트폰을 소지할 수 있는 관대한 노사관계"를 원인으로 보고 있다. 누구든 마음만 먹으면 공장 내부는 물론, 아직 공개하기 전 신차를 촬영하고 유출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신차는 수천억 원에 달하는 막대한 비용을 들여 개발한다.

신차의 상품성 못지않게 마케팅은 성패를 가르는 매우 중요한 요소다. 치밀한 시장 분석에 맞춰 일정을 짜고 언제 어느 부분을 공개하고 광고를 시작하고 론칭을 하고 판매를 시작할지를 결정한다. 그런데 어느 직원이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몰래 찍은 사진을 인터넷에 유포하면 그런 계획이 수포가 된다.

마케팅 전략에 차질이 발생할 것이 뻔하고 이에 따른 손실도 막대할 것이 당연하다. 그런 이미지를 유포한 직원의 마음보가 무엇인지 가늠하기 어렵지만 적어도 회사 전체에 막대한 손해를 끼치고 마케팅 전략에 차질을 줬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2.09
    vnq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김필수 칼럼] 즉흥적·낙후된 ‘스쿨존’ 법안..개선돼야 할 점은?
국내 도로에서 운전하기란 매우 어려운 과업이라 할 수 있다.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등 3급 운전이 보편화되어 있고 양보 및 배려 운전이 약하며, 경우에 따…
조회수 1,177 2019-12-20
데일리카
3세대 기아 K5의 내외장 디자인
기아 브랜드의 중형 승용차 K5가 지난 12월 12일에 공개된 후 시판되기 시작했다. 이미 필자가 몇 주 전에 그간의 K5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했으니, 오
조회수 4,334 2019-12-19
글로벌오토뉴스
1969년에 나온 최초의 순정품 밴 ‘신진 미니버스’
*1969년 첫 미니밴 신진 미니버스 신진자동차는 기술 제휴 메이커였던 일본 토요타가 개발한 1.5톤짜리 토요타 에이스 픽업트럭 섀시와 엔진을 이용해 국내 최
조회수 1,343 2019-12-19
글로벌오토뉴스
102. 파워트레인의 미래  29. 전동화차를 위한 통합 소형 변속기가 뜬다
파워트레인의 변화에서 내연기관 엔진 대신 전동화가 늘어나면서 변속기의 조합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위한 것으로는 통합 소형화가 등장하고 있고
조회수 1,323 2019-12-17
글로벌오토뉴스
두 번 세 번 나눠 제동? 블랙 아이스가 조심운전으로 막아지나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14일 새벽 상주-영천 고속도로 양방향 참변은 '블랙 아이스' 때문에 발생한 사고였다. 도로 표면에 종이처럼 얼어
조회수 911 2019-12-17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전기자동차와 표준화, 어디로 가고 있나
GM은 최근 북미공장을 폐쇄한다고 발표하였다. 메리바라가 CEO로 취임한 이후 강력한 구조조정을 계속 진행시키고 있다. 북미 5개 공장의 폐쇄로 얻어지는 60억
조회수 1,106 2019-12-16
글로벌오토뉴스
도로 위의 다양한 폭탄, 이제는 운전을 하지 마세요.
국내 도로에서 운전하기란 매우 어려운 과업이라 할 수 있다.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등 3급 운전이 보편화되어 있고 양보 및 배려 운전이 약하며, 경우에 따라
조회수 1,505 2019-12-16
글로벌오토뉴스
인권침해 논란 무기징역 민식이 법, 여론에 몰려 과도한 처벌
운전은 어렵다.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양보나 배려는 없고 난폭과 보복 운전이 빈번하다. 보도를 질주하는 이륜차, 불법 운전과 규정 위반 보행자, 자전거와 전
조회수 894 2019-12-16
오토헤럴드
101. 파워트레인의 미래  28. 여전히 내연기관이 중심이다
세상사 모든 일이 그렇듯이 이상과 현실의 균형을 잡는 것이 중요하다. 시장에는 배터리 전기차가 뉴스의 중심에 서서 무공해, 친환경의 미래에 대한 이상을 주창하지
조회수 1,256 2019-12-1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한 발 늦은 현대차의 동남아시장 진출 계획..성공 요인은?
최근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 회의에서 현대차 그룹은 인도네시아에 약 25만대 규모의 자동차 공장을 짓기로 협약을 채결하였다. 동남아시아 최초의 공장으로 …
조회수 1,244 2019-12-13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