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S Q4 그란루소 제냐 팔레스타 에디션

오토헤럴드 조회 수1,104 등록일 2021.02.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람보르기니, 페라리, 알파로메오 그리고 파가니와 마세라티까지 이탈리아는 세계 최고 고성능 브랜드를 가장 많이 거느리고 있다. 이 가운데 마세라티 가문 다섯 형제가 설립한 마세라티는 가장 섬세한 브랜드로 정평이 나있다. 배기음을 만들어 내기 위해 클래식 작곡가 도움을 받는 것이 대표적이다. 마세라티가 곧 선보일 전동화 모델 개발 과정에서 가장 많이 신경을 쓴 것도 지금 가진 이 독특한 배기음을 어떻게 구현해 낼 것인가였다고 한다.

콰트로포르테 S Q4 그란루소 제냐 팔레스타 에디션은 여기에 최고급 가죽 질감이 주는 럭셔리한 감성이 더해진 모델이다. 펠레테스타(Pelletessuta)는 잘 짜인 가죽을 의미하며 이탈리아 명품 패션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가 생명을 불어넣었다. 에르메네질도 제냐가 정교하게 다듬은 펠레테스타는 대시보드와 시트, 크래시 패드, 도어 안쪽 등에 적절하게 사용되면서 일반적인 고성능 차에 주로 사용되는 리얼 카본과 또 다른 감성과 만족감을 선사했다. 가격은 2억1400만 원이다.

실내는 마세라티가 고집하는 것들로 가득하다. 시동 버튼이 왼쪽에 배치돼 있고 가속 페달을 매끄럽게 압박할 수 있도록 터널 부에 금속을 덧댄 것, 운전대 크기를 조금 크게 가져가면서 패들 시프트 크기와 위치 등을 일반적인 것들과 다르게 가져가는 것이 대표적이다. 익숙하지 않으면 불편하지만 고속 주행에서 단 0.1초라도 빠르게 시동을 걸고 변속을 하고 동선을 줄이거나 발을 편하게 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들이다. 

버튼류를 최소화하면서 8.4인치 고화질 터치스크린에 많은 기능이 들어갔고 아날로그로 엔진 회전수와 속도를 표시하는 계기반 중앙 7인치 TFT 디스플레이는 평균연비, 주행 가능 거리, 냉각수 온도와 연료 잔량 같은 정보를 제공한다. 펠레테스타로 마감한 시트 착좌감은 적당히 단단한 편이다. 그물처럼 촘촘하게 엮은 펠레테스타 소재가 엉덩이 쪽에 많이 사용돼 있어 빠르게 차체를 놀려도 자세가 흐트러지지 않는 것도 만족스러웠다. 다만, 터치스크린 반응이 느리고 부정확한 내비게이션은 다듬을 필요가 있어 보였다. 폭이 좁은 윈드 글라스 시야도 답답했다.

콰트로포르테 S Q4에 탑재된 엔진은 3.0 V6 트위 터보로 최고 출력 430마력, 최대 토크 59.2kgf.m을 발휘한다. 8단 자동변속기 조율로 최고 시속 288km,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에 4.8초가 필요하다. 공차 중량이 2t(2090kg)을 조금 넘기는데도 가속 성능이 매우 뛰어나다. 그러니 공로에서는 규제가 아쉬울 뿐이다.  콰트로포르테 S Q4가 가진 퍼포먼스는 맛만 봤을 뿐, 제대로 된 실력은 볼 수 없었다. 간헐적으로 가속을 할 때마다 상체가 뒤로 쏠리는 느낌으로 만족해야 했다.

더 만족스러운 것은 서울에서 출발, 목적지인 경북 영덕 진입 전 그리고 주변 와인딩에서 보여준 차체 안정감이다. 아무리 휘어잡아 돌려도 버겁지 않게 균형을 유지하는데, 마세라티는 "비대칭 구조로 이뤄진 뒤 차축 기계식 차동 제한 장치가 안쪽과 바깥쪽을 담당하는 휠 구동력을 각각 다르게 전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마세라티 사륜구동 시스템 'Q4 시스템'도 주목할 부분이다. Q4 시스템은 정상 주행은 구동 토크를 모두 후륜에 전달하고 급코너링, 급가속, 날씨와 도로 상황에 따라 단 15분의 1초 만에 전륜과 후륜을 0:100%에서 50:50%로 전환해 준다. 전후 무게 배분도 50:50으로 완벽하다.

주행 안정감 못지 않게 주행 탑승 만족감도 좋다. 3.17m나 되는 긴 휠베이스가 주는 공간이 여유롭고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으로 승차감도 매우 높은 수준을 제공한다.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 전자 제어식 댐퍼가 장착된 스카이훅은 운전자 성향, 노면 상황을 인지해 댐퍼 세팅을 자동 조절하기 때문에 승차감도 뛰어났다. 의외로 차선이탈 방지,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도 잘 갖춰 놨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볼보 XC90 & S90, 이래서 반년을 기다려도 꼭 사려나 봅니다.
정확한 모델명은 볼보 XC90 B6 AWD Inscription, S90 B6 AWD Inscription. 볼보 플래그십 SUV와 세단인데 기존 가솔린 T6
조회수 70 16:14
오토헤럴드
[시승기] 뉴 QM6 엘피지 · 가솔린 · 디젤
국내 시장에서 유일하게 엘피지, 가솔린, 디젤 등 3종 서로 다른 파워트레인을 단일 차종을 통해 만날 수 있는 르노삼성차 '뉴 QM6'를 타고 서
조회수 59 16:13
오토헤럴드
카니발보다 연비 좋은 미니밴, 토요타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토요타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 #미니밴 하이브리드 미니밴 본 적 있으세요? 여기 토요타 뉴 시에나가 하이브리드로 돌아왔어요. 막 밟았는데 연비가 어... 어
조회수 46 10:32
카랩
설득력있는 전동화, 2021 볼보 XC90 B6 시승기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버전 B6를 시승했다. 2년 전 부분변경 모델까지 있었던 디젤 버전 D5 대신 B5와 B6로 대체된 것이 포
조회수 207 2021-04-19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뛰어난 연비의 미니밴, 토요타 시에나 하이브리드
4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TNGA 플랫폼을 적용하여, 실용성과 편안함을 유지하면서도 역동적인 외관 디자인이 특징인 국내 유일의 하이브리드
조회수 104 2021-04-19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MPV라고 주장하는 현대차
현대차 스타리아 시승했습니다. 참 드문 디자인에 실내 구성이나 시트 구성 다 만족스러운데, 디젤 파워트레인 질감은 썩 좋지가 않았습니다. 카니발하고 비교가 많이
조회수 966 2021-04-16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별에서 온 그대, 현대 스타리아 2.2 디젤 7인승
현대 스타렉스의 후속 모델인 스타리아를 시승했다. 스타리아는 상용차량의 이미지가 강한 스타렉스의 모습을 찾아볼 수 없는 디자인 변화와 다양한 공간 활용성을 통해
조회수 601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스타리아 라운지 2.2 디젤
단도직입 결론부터 말하자면 현대차 새로운 다목적차량 '스타리아' 파워트레인은 하루빨리 전동화 도입이 시급하다. 기존 내연기관 엔진과 스타리아 콘셉
조회수 903 2021-04-16
오토헤럴드
[시승기] 평균 연비 18.8km/ℓ,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그저 그런, 평범한 미니밴으로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일반적인 미니밴과 다른 것들을 내·외관 곳곳에 담았고 공간 역시 이전과 다른 개념으로 해석했다. 국내 최초,
조회수 559 2021-04-16
오토헤럴드
존재감은 독보적! 캐딜락 XT4 시승기...
#캐딜락 #XT4 #소년가장 캐딜락 XT4를 시승했습니다. 최근 출시된 캐딜락 모델 중에서 가장 주목 받는 모델이죠. 캐딜락만의 독특한 디자인과 꽤 다양한 옵
조회수 288 2021-04-15
Motorgraph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