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현대차 부분변경 신종 '코나 N라인' 디테일 살리고 숨 죽인 정숙성까지

오토헤럴드 조회 수1,330 등록일 2020.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시승차만 그랬다는 나중 설명이 있었지만 실망스러웠다. 정차했다가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면 오래된 차에서나 나타나는 RPM 부조 현상처럼 차체가 가볍게 떨렸다. 에어컨을 끄고 주행모드를 얌전하게 잡아도 이런 현상이 반복됐다. 현대차는 "다른 차는 괜찮은데 이 차만 그랬다"고 했다. 그러기를 바란다.

신차가 나오고 3년 만에 현대차 코나 부분변경이 출시됐다. 시승차는 N 퍼포먼스 패키지, 4WD(후륜 멀티링크 서스펜션 포함)와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 그리고 모든 옵션이 다 적용돼 3400만원 가까이 하는 최고급형 인스퍼레이션 트림이다. 내관과 외관 디테일을 살리고 파워트레인을 다양화한 것이 부분변경 핵심 내용이다.

디테일한 변화=외관에서 가장 먼저 눈에 띈 변화는 램프류다. 주간주행등과 후드 가니쉬에 강렬한 느낌이 더해졌고 스키드 플레이트에도 변화를 줬다. 그릴 한쪽에는 이번에 추가된 N 라인 배지가 자리를 잡았다. 이 배지는 측면 앞쪽 프런트 휀더에도 자리를 잡고 있다. 고성능 SUV가 아닌데 이 배지만으로도 아우라가 제법 풍긴다. 

40mm 늘어났다는 전장 대부분은 범퍼 효과로 보인다. 육안으로도 구분이 힘들지만 낮게 깔린 측면은 덩치가 좀 있는 해치백처럼 날렵하다. 다른 어떤 곳보다 후면부가 고급스러워졌다. 수평을 강조한 범퍼 디자인에 손을 많이 본 덕분에 매우 강렬하고 야무진 느낌을 준다. 전면부와 같이 제동등과 후미등, 방향지시시등을 같은 컨셉으로 복잡하게 구성해 놨다. 이건 보기 좋다, 아니다로 평가가 극명하게 갈리는 부분이다.

실내는 내비게이션 모니터와 디지털 클러스터가 10.25인치로 커졌다는 점, 시트 등받이, 스티어링 휠 스포크 등에 N 레터링이 새겨진 것 외에 다른 변화는 없다. 그러나 내비게이션 모니터에 카카오톡 메시지를 읽고 보내고, 현대 카페이, 증강현실로 최종 목적지까지 안내해 주는 기능,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등 보이지는 않지만 매우 유용한 첨단 기능이 추가됐다.

전방충돌방지 보조(FCA)와 차조 유지보조(LFA)가 전 트림에 확대 기본 적용된 것, 전륜 기본 모델도 눈길과 모랫길 등 험로에서 주행 안전성을 올리고 가속 성능을 높여주는 ‘2WD 험로 주행 모드’라는 것도 새로 적용됐다.

덜덜덜 왜?=요즘 자동차 집단 시승은 코로나 19로 제약 사항이 많다. 부분변경과 함께 선을 보인 코나 N라인 역시 100km 남짓한 거리를 2시간 이내에 돌아오라고 했다.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한 코나 N라인은 최고출력 198마력(PS), 최대토크 27.0kgf·m 성능을 발휘한다.

비슷한 체급을 가진 소형 SUV 가운데 가장 파워풀한 성능이다. 기존 대비 20마력이나 출력 수치가 높아졌지만 연비는 되려 8.6% 개선된 13.9km/ℓ로 높아졌다. 밸브 개방 타이밍과 연료 공급량을 제어하는 특별한 기술로 성능과 효율성을 모두 잡았다는 설명이다.

그렇다고 어느 부분에서 뭐가 향상됐다는 것은 알아채지는 못했다. 엔진 반응, 질감 모두 예전과 크게 다르지 않았고 다른 경쟁차와 비교해서도 평범했다. 앞에서 언급한 것처럼 멈춘 상태에서 브레이크 페달 힘을 빼면 떨렸던 불쾌한 느낌만 머릿속에 남아있다. 발진이나 추월 가속에 특별한 감동이 없었다는 얘기다. 

뚜렷한 차이는 정숙성이다. 차음 필름을 사용한 전면 윈드실드 글라스, 차체와 부품 각 부위 흡·차음재를 강화한 효과가 뚜렷해 정지해 있을 때 공회전 진동소음, 고속으로 달릴 때 풍절음 이런 것들이 숨을 죽인다. 유난스럽게 N 라인에 대해 기대를 하지 않으면 꽤 고급스럽게 변신한 내·외관, 무난한 승차감에 만족할 수 있다.

진짜 N은 언제=상품 구성을 다양하게 꾸며 선택권을 넓힌 것은 잘한 일이다. 우선은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1.6 하이브리드가 나왔고 2.0 가솔린 모델과 고성능 N도 준비하고 있다. 진짜 고성능 코나를 원하면 좀 더 기다려 볼 일이다. 트림은 각각 스마트, 모던, 인스퍼레이션 3개 트림이 제공된다.

이 가운데 모던 트림에서는 인스퍼레이션에 적용되는 모든 상위 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현대차는 모던 트림에 9종 패키지를 모두 선택하는 것보다 인스퍼레이션 트림이 75만원 저렴하다고 얘기했다. 그러나 모던 트림에서 필요한 패키지만 선택하는 것이 더 현명한 방법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비어만형 고마워! 쏘나타 N 라인 서킷 시승
#현대자동차 #쏘나타 #N라인 쏘나타에 N라인을 쭉 그었습니다. 290마력에 8단 습식 N DCT, 런치 컨트롤과 N 파워 쉬프트, 레브 매칭, 액티브 사운드
조회수 75 09:47
카랩
290마력짜리 쏘나타 N라인 시승기...2.5 터보, 8단 DCT로 승부수 "G70, 스팅어도 갖지 못한 조합"
#현대차 #쏘나타N라인 #290마력 현대차 쏘나타 N라인을 인제스피디움에서 시승했습니다.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구간에서 쏘나타 N라인을 경험했습니다. 핵심은
조회수 99 09:47
Motorgraph
역대 최강 쏘나타, 그리고 가장 강력한 N라인! 쏘나타 N라인 시승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현대자동차의 쏘나타N라인을 강원도 인제에서 만나봤습니다. 지난번 디자인 라이브에 이어 슬라럼, 급제동, 짐카나, 일반도
조회수 74 09:45
모터피디
인생 최초 뉴 QM6 차박, 테스형! 세상이 왜이래, 어때서 좋기만 한데
집 떠나면 개고생. 세상이 뒤집혀도 잠은 집에서 자야 한다는 주입식 가정 교육으로 아이들을 키웠고 자신도 그런 고정 관념이 강한 50대 중년, 소위 꼰대가 차박
조회수 586 2020-11-2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아름다운 오프로더, 볼보 V90 크로스컨트리 B5
국내 출시 이후 3년만에 페이스리프트된 볼보 신형 크로스컨트리(V90)를 시승했습니다. 여전히 정교한 디자인 디테일과 다양한 편의사양을 갖추고 있지만, 가장 중
조회수 463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다운 주행성, 캐딜락 CT5 350T 시승기
캐딜락의 중형 세단 CT5를 시승했다. CTS의 후속 모델로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모델이다. 전체적으로 신세대 캐딜락의 패밀리 룩을 채용하고 있으며
조회수 585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디젤은 없다. 볼보자동차가 선택한 대안 마일드하이브리드
볼보자동차코리아가 국내에서 순수 디젤, 가솔린 엔진을 마일드 하이브리드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는데요. 이 가운데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탑재한
조회수 943 2020-11-19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미국산 스포츠 세단의 맛, 캐딜락 CT4 & CT5
캐딜락이 국내 출시한 CT4와 CT5는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세단을 겨냥해 출시된 차량입니다. 미국 태생이지만, 주행성능에 있어서는 유럽지향의 성격을 가지고
조회수 610 2020-11-19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의 볼륨 모델, 토요타 5세대 RAV4 하이브리드 시승기
토요타의 크로스오버 RAV4 5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TNGA아키텍처를 베이스로 하고 다이나믹 포스 엔진을 탑재했다. 스타일링은 물론 주행성에서도 도시형 크로스
조회수 687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60 B5 · V90 B5, 신규 파워트레인 얹고 최적화 밸런스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정숙성이었다. 48볼트 배터리는 출발과 가속 그리고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꾸준하게 보조하고 이로 인해 주행
조회수 674 2020-11-1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