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기대치 뛰어넘는 주행성능..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데일리카 조회 수846 등록일 2019.06.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솔직히 전기차에 아주 회의적이다. 초등학교 때 석유는 분명 50년 내에 고갈될거라 배웠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났는데, 석유는 아직도 어딘가에서 퍼올려진다.

내연기관 기술이 점점 발전하고 있지만, 언젠가는 내연기관이 종말을 고하고, 전기차를 탈 수 밖에 없는 시기가 올 것은 분명하다. 설령 남아있더라도, 배터리의 작동 비중이 더 높은 하이브리드 차량이거나, 석유가 아닌 수소 같은 대체재를 태울 가능성이 높다.

자동차 마니아들에겐 끔찍한 재앙이 될지 모르겠다. 굳이, 언젠가 탈 수 밖에 없는 전기차를 지금부터 탈 필요는 있을까. 여전히 충전은 불편한데 말이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그럼에도 전기차를 사겠다고 결심했다면, 쏘울 부스터 EV를 한 번쯤 눈여겨봤으면 한다. 주행거리도 길고, 지루한 충전 시간을 즐길 거리도 있으며, 공간도 코나보단 넓다.

■ 정체성에 맞는 위트있는 구성

현대차가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내놨지만, 사실 아이언맨의 마스크는 쏘울과 좀 더 비슷하다. 슬림하게 구성된 헤드램프와 잔뜩 각이 진 전면부의 디자인 포인트 때문이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무엇보다 재밌는 디자인이다. 전면부를 바라보자니, 그릴과 헤드램프의 위치는 명확하지 않다. 기아차의 얼굴인 ‘호랑이 코’는 전면부를 따라 그 흔적만이 남았고, 조명의 위치를 봐도 어디가 미등이며, 어디가 방향지시등인지 감도 안온다.

측면부에선 쏘울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묻어난다. 경쟁 차종들이 영락없는 ‘박스카’였지만, 새로 다듬어진 쏘울의 외관은 SUV와 해치백 그 어디쯤에 머물러있는 듯 한 모습이다. 형식을 단정할 수 없지만, ‘크로스오버’ 하면 딱 떠오르는 모습.

뒤는 조금 과하다. 테일램프의 형상이 뒷유리 상단까지 자리잡았다. 물론 실제로 저곳까지 점등되진 않는다. 다른 차에서 봤다면 상당히 괴상했겠지만, 쏘울 특유의 아이코닉한 이미지와는 잘 맞는 것 같아 보인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실내는 기존의 쏘울 부스터와 큰 차이를 갖지 않지만, 다이얼 식으로 구성된 기어노브와 전기차에 특화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구성이 주된 차이다.

디스플레이는 차량의 배터리 상태와 주행 가능거리, 인근의 충전소 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경로 내 충전소의 사용 가능 유무도 함께 안내한다.

충전 상황에서 차 내의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기능도 포함됐다. 이는 충전 시 스타트 버튼을 한번 누르는 것으로 작동되는데, 길다면 긴 시간 동안, 라디오, DMB, 블루투스 스트리밍 등의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즐길 수 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키가 큰 크로스오버의 특성상 공간적 측명도 충실하다. 넉넉한 헤드룸이 주는 여유는 코나, 아이오닉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쾌적하다. 2열 공간도 일반적인 준중형급 차량보다 비슷하거나 넓은 수준.

■ ‘이름값’ 하는 주행 성능

쏘울 부스터 EV의 가속 성능은 이름값을 한다. 정말 ‘부스터’를 쓰는 것 같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장군님이 쓰신다던 축지법, 혹은 시공간을 뛰어넘는 차원 이동 같은 가속감이다. 그만큼 빠른 가속 성능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최대토크가 즉시 발휘되는 전기차의 특성상 가속 페달에 조금만 힘을 더 주더라도 이는 쉽게 경험할 수 있다.

쏘울 부스터의 배터리 용량은 64.0kWh. 모터의 최대출력은 150.0Kw이며, 토크는 40.3kg.m에 육박한다. 완전 충전 시 주행 가능거리는 386km.

스포츠 모드를 기준으로 할 때, 정지 상태에서 액셀러레이터를 끝까지 밟는다면, 타이어의 비명 소리와 함께 불과 몇 초 앞을 미리 가 있는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가속 성능을 즐기려니 고통받는 건 당연히 타이어다.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구름 저항이 적은 타이어는 폭발적인 토크를 받아내기엔 다소 역부족인 것처럼 보인다.

물론, 이렇게 된다면 더 많은 전기를 소모하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넉넉한 주행거리 탓에 큰 걱정은 안든다. 얼마든지 안심하고 속도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철없는 남자들의 장난감’ 그 자체로서도 충분하다.

차체 하단에 깔린 배터리가 영향을 미치는 것일지. 껑충한 차고를 갖고 있지만, 무게 중심은 생각보다 낮다. 타이어만 잘 버텨준다면, 즉각적으로 발휘되는 토크를 이용해 제법 재밌는 운전을 할 수 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효율성도 좋다. 제원상 주행가능거리는 분명 386km인데, 고속도로 주행이 빈번해지니 주행 범위는 점점 늘어난다. 발이 아닌,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에 운전을 맡기면 보다 효율적인 운전이 가능한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고속도로 주행 기준 50%의 배터리가 남은 상황에서의 주행거리는 약 250km. 이론 상으론 완충시 500km를 탈 수 있다는 뜻이다.

■ ‘박스카’가 주는 공간감이 강점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길게 시승기를 쓸 필요도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여느 건전지회사의 카피처럼, 쏘울 부스터 EV는 힘 세고 오래간다. 여기에 넉넉한 주행거리와 강력한 가속 성능, 상응하는 운전재미는 덤이다.

시내 주행 빈도가 많다면, 이보다 저렴하고 주행거리가 짧은 경제형 모델을 선택해도 충분할 것 같다. 이제 전기차 충전소는 제법 찾기 쉬워졌고, 점차 더 많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코나가 너무 작다면, 쏘울 부스터 EV를 적극 권하고 싶다. 테슬라 모델X까진 아니어도, 어린 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충분히 고려될만한 가족을 위한 전기차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로터스, SUV 개발 계획..포르쉐 마칸과 경쟁
BMW가 개발중인 5세대 전기 파워트레인 테스트카..과연 출력은?
BMW,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 출시..벤츠 S클래스와 경쟁
BMW, 향후 5년 내 25개 차종 신차 출시 계획..전동화 ‘집중’
아우디, ‘Q7 페이스리프트’ 공개..국내 판매 ‘기대감’
현대차가 직접 투자하는 광주형 일자리..2021년 양산 돌입
르노, 2022년까지 전기차 8종으로 확대..SM3 언급 ‘눈길’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쏘울 부스터 EV 종합정보
    2019.03 출시 준중형 07월 판매 : 109대
    전기 미정 복합연비 5.4~5.6 ㎞/kWh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8
    후면 영덕대게랑 네비를 대시보드 위로 올렸더라면
    코나EV와 엄청난 고민을 했었겠지만,
    저 두 가지가 눈에 거슬려서인지 주행거리 짧은 것까지 거슬리면서
    코나EV로 확정이네요~ ㅡ00ㅡb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1
    쏘울 디자인은 헤드라이트가 게슴츠레 실눈 뜬 것 같은 게 아쉬움.
    이전 버전은 똥그랗게 뜨고 있었는데.
    살짝이라도 눈을 뜨는 디자인으로 바꾸면 좀 더 강인한 인상이 되어 좋을 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굉음 하나로 서킷을 장악한 악동
[강원도 인제] 우라랑캉캉! 인제 스피디움 서킷을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의 굉음이 장악했다. 단 7대의 우라칸이 19개의 코너로 이어진 3.908km의 서킷을
조회수 905 2019-07-30
오토헤럴드
왜건이 이리 멋져도 되나, 푸조 508SW 실내외 둘러보기
자동차 미디어 카랩! 공식홈페이지 : http://www.carlab.co.kr/ 페 이 스 북 : https://www.facebook.com/carlab01
조회수 1,106 2019-07-30
카랩
[영상시승] 모범적이고 혁신적인, 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시승기
람보르기니의 최근 실적 상승을 이끌고 있는 모델은 브랜드 최초의 SUV 모델인 우르스지만, 2018년 가장 많이 판매된 람보르기니 모델은 단연 우라칸이다. 20
조회수 663 2019-07-3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첫 걸음 뗀 ‘국산 GT카’..2020년형 기아차 스팅어 3.3T
콘셉트카를 시작으로 양산에 이르기까지 이 정도로 디자인에 있어 칭찬받은 국산차가 있었을까 싶다. 기아차 스팅어 얘기다. 4도어 쿠페와 패스트백 디자인 요…
조회수 3,176 2019-07-29
데일리카
[시승기] ‘역변’ 했지만 그래서 더 아쉬운 출력..현대차 쏘나타
쏘나타를 볼 때마다 ‘카스 맥주’ 같다는 느낌을 받곤 했다. 무난한 선택이지만, 이렇다 할 특징이 없다는 점이 닮아서다. 쏘나타는 그런 차였다. “쏘나타는 …
조회수 5,954 2019-07-26
데일리카
시트로엥 C3 에어크로스 시승기
시트로엥의 소형 크로스오버 C3에어크로스를 시승했다. 차명으로는 C4 아래로 분류되지만 차체 크기는 전장이 같고 전폭은 더 넓으며 중량도 더 무겁다. 디지털보다
조회수 1,260 2019-07-25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슈퍼 스포츠카 뺨치는 럭셔리 SUV..람보르기니 우루스
우루스(Urus)는 슈퍼 스포츠카 브랜드 람보르기니가 처음으로 선보인 SUV에 속한다. 우루스는 SUV면서도 온로드에서의 탄력적인 주행과 오프로드에서의 거…
조회수 2,614 2019-07-24
데일리카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2018년 6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국내 시장에 출시된 지프의 아이콘 신형 '랭글러'는 출시 후 꾸준한 판매고를 기록하며 브랜드 성장에 견인차 역할
조회수 881 2019-07-24
오토헤럴드
[시승기] 하이클래스, 틈새시장 파고 든 소형 SUV..기아차 셀토스
기아차가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놨다. 소형 SUV는 지난 2013년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가 소개되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여기에
조회수 2,200 2019-07-22
데일리카
[TV 데일리카] 쿠페 스타일로 변신한 현대차 쏘나타..외관 특징은?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명명된 현대자동차의 신형 쏘나타는 저중심 설계 기반의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고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접목한 것이 특징이다. …
조회수 818 2019-07-22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