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승기] 기대치 뛰어넘는 주행성능..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데일리카 조회 수1,454 등록일 2019.06.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솔직히 전기차에 아주 회의적이다. 초등학교 때 석유는 분명 50년 내에 고갈될거라 배웠다. 그로부터 20여년이 지났는데, 석유는 아직도 어딘가에서 퍼올려진다.

내연기관 기술이 점점 발전하고 있지만, 언젠가는 내연기관이 종말을 고하고, 전기차를 탈 수 밖에 없는 시기가 올 것은 분명하다. 설령 남아있더라도, 배터리의 작동 비중이 더 높은 하이브리드 차량이거나, 석유가 아닌 수소 같은 대체재를 태울 가능성이 높다.

자동차 마니아들에겐 끔찍한 재앙이 될지 모르겠다. 굳이, 언젠가 탈 수 밖에 없는 전기차를 지금부터 탈 필요는 있을까. 여전히 충전은 불편한데 말이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그럼에도 전기차를 사겠다고 결심했다면, 쏘울 부스터 EV를 한 번쯤 눈여겨봤으면 한다. 주행거리도 길고, 지루한 충전 시간을 즐길 거리도 있으며, 공간도 코나보단 넓다.

■ 정체성에 맞는 위트있는 구성

현대차가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내놨지만, 사실 아이언맨의 마스크는 쏘울과 좀 더 비슷하다. 슬림하게 구성된 헤드램프와 잔뜩 각이 진 전면부의 디자인 포인트 때문이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무엇보다 재밌는 디자인이다. 전면부를 바라보자니, 그릴과 헤드램프의 위치는 명확하지 않다. 기아차의 얼굴인 ‘호랑이 코’는 전면부를 따라 그 흔적만이 남았고, 조명의 위치를 봐도 어디가 미등이며, 어디가 방향지시등인지 감도 안온다.

측면부에선 쏘울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가 묻어난다. 경쟁 차종들이 영락없는 ‘박스카’였지만, 새로 다듬어진 쏘울의 외관은 SUV와 해치백 그 어디쯤에 머물러있는 듯 한 모습이다. 형식을 단정할 수 없지만, ‘크로스오버’ 하면 딱 떠오르는 모습.

뒤는 조금 과하다. 테일램프의 형상이 뒷유리 상단까지 자리잡았다. 물론 실제로 저곳까지 점등되진 않는다. 다른 차에서 봤다면 상당히 괴상했겠지만, 쏘울 특유의 아이코닉한 이미지와는 잘 맞는 것 같아 보인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실내는 기존의 쏘울 부스터와 큰 차이를 갖지 않지만, 다이얼 식으로 구성된 기어노브와 전기차에 특화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구성이 주된 차이다.

디스플레이는 차량의 배터리 상태와 주행 가능거리, 인근의 충전소 정보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내비게이션과 연동돼 경로 내 충전소의 사용 가능 유무도 함께 안내한다.

충전 상황에서 차 내의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기능도 포함됐다. 이는 충전 시 스타트 버튼을 한번 누르는 것으로 작동되는데, 길다면 긴 시간 동안, 라디오, DMB, 블루투스 스트리밍 등의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즐길 수 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키가 큰 크로스오버의 특성상 공간적 측명도 충실하다. 넉넉한 헤드룸이 주는 여유는 코나, 아이오닉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쾌적하다. 2열 공간도 일반적인 준중형급 차량보다 비슷하거나 넓은 수준.

■ ‘이름값’ 하는 주행 성능

쏘울 부스터 EV의 가속 성능은 이름값을 한다. 정말 ‘부스터’를 쓰는 것 같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장군님이 쓰신다던 축지법, 혹은 시공간을 뛰어넘는 차원 이동 같은 가속감이다. 그만큼 빠른 가속 성능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다. 최대토크가 즉시 발휘되는 전기차의 특성상 가속 페달에 조금만 힘을 더 주더라도 이는 쉽게 경험할 수 있다.

쏘울 부스터의 배터리 용량은 64.0kWh. 모터의 최대출력은 150.0Kw이며, 토크는 40.3kg.m에 육박한다. 완전 충전 시 주행 가능거리는 386km.

스포츠 모드를 기준으로 할 때, 정지 상태에서 액셀러레이터를 끝까지 밟는다면, 타이어의 비명 소리와 함께 불과 몇 초 앞을 미리 가 있는 ‘시간 여행’이 가능하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가속 성능을 즐기려니 고통받는 건 당연히 타이어다.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구름 저항이 적은 타이어는 폭발적인 토크를 받아내기엔 다소 역부족인 것처럼 보인다.

물론, 이렇게 된다면 더 많은 전기를 소모하는 건 당연하다. 그러나 넉넉한 주행거리 탓에 큰 걱정은 안든다. 얼마든지 안심하고 속도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철없는 남자들의 장난감’ 그 자체로서도 충분하다.

차체 하단에 깔린 배터리가 영향을 미치는 것일지. 껑충한 차고를 갖고 있지만, 무게 중심은 생각보다 낮다. 타이어만 잘 버텨준다면, 즉각적으로 발휘되는 토크를 이용해 제법 재밌는 운전을 할 수 있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효율성도 좋다. 제원상 주행가능거리는 분명 386km인데, 고속도로 주행이 빈번해지니 주행 범위는 점점 늘어난다. 발이 아닌, 고속도로 주행보조 시스템에 운전을 맡기면 보다 효율적인 운전이 가능한 만큼,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고속도로 주행 기준 50%의 배터리가 남은 상황에서의 주행거리는 약 250km. 이론 상으론 완충시 500km를 탈 수 있다는 뜻이다.

■ ‘박스카’가 주는 공간감이 강점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길게 시승기를 쓸 필요도 없었을지도 모르겠다. 여느 건전지회사의 카피처럼, 쏘울 부스터 EV는 힘 세고 오래간다. 여기에 넉넉한 주행거리와 강력한 가속 성능, 상응하는 운전재미는 덤이다.

시내 주행 빈도가 많다면, 이보다 저렴하고 주행거리가 짧은 경제형 모델을 선택해도 충분할 것 같다. 이제 전기차 충전소는 제법 찾기 쉬워졌고, 점차 더 많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코나가 너무 작다면, 쏘울 부스터 EV를 적극 권하고 싶다. 테슬라 모델X까진 아니어도, 어린 아이를 둔 가정이라면 충분히 고려될만한 가족을 위한 전기차다.

기아차, 쏘울 부스터 EV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로터스, SUV 개발 계획..포르쉐 마칸과 경쟁
BMW가 개발중인 5세대 전기 파워트레인 테스트카..과연 출력은?
BMW,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 출시..벤츠 S클래스와 경쟁
BMW, 향후 5년 내 25개 차종 신차 출시 계획..전동화 ‘집중’
아우디, ‘Q7 페이스리프트’ 공개..국내 판매 ‘기대감’
현대차가 직접 투자하는 광주형 일자리..2021년 양산 돌입
르노, 2022년까지 전기차 8종으로 확대..SM3 언급 ‘눈길’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8
    후면 영덕대게랑 네비를 대시보드 위로 올렸더라면
    코나EV와 엄청난 고민을 했었겠지만,
    저 두 가지가 눈에 거슬려서인지 주행거리 짧은 것까지 거슬리면서
    코나EV로 확정이네요~ ㅡ00ㅡb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01
    쏘울 디자인은 헤드라이트가 게슴츠레 실눈 뜬 것 같은 게 아쉬움.
    이전 버전은 똥그랗게 뜨고 있었는데.
    살짝이라도 눈을 뜨는 디자인으로 바꾸면 좀 더 강인한 인상이 되어 좋을 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시승기] 또 하나의 완벽한 대안..아우디 A7
2010년 첫 등장한 A7은 머리 속으로 그려온 가장 이상적인 드림카였다. CLS가 4도어 쿠페라는 장르를 개척한 후 쿠페의 아름다운 디자인과 4명의 탑승객을
조회수 947 2020-06-15
데일리카
디자인 하나로 충분한 존재감, 아우디 Q8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
5m가 넘는 전장과 2m에 육박하는 전폭에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비례가 유지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기능성에 쿠페의 날렵함이 더해지고 여기에 아우디 특유의
조회수 1,021 2020-06-1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티구안 올스페이스 2.0 TDI 시승기
폭스바겐 티구안 올스페이스 7인승 모델을 시승했다. 풀 디지털 계기판의 그래픽이 달라졌고 3열 시트가 있는 것이 포인트다. 특별히 5인승 모델과의 차이는 없지만
조회수 2,560 2020-06-12
글로벌오토뉴스
렉서스 RX 450hL, 3열 갖춘 리무진 하이브리드 SUV
전장이 무려 5미터나 되는 렉서스 플래그십 SUV RX의 리무진 버전 'RX 450hL' 시승 영상입니다. 하이브리드의 강점인 경제성에 공간 활용
조회수 900 2020-06-11
오토헤럴드
마세라티 르반떼 제냐 펠레테스타, 딱 20대 명품 SUV
1억9200만원,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마세라티의 첫 SUV 르반떼의 에디션 '제냐 펠레테스타' 시승 영상입니다. 쿠페 타입에 마세라티 특유의
조회수 677 2020-06-11
오토헤럴드
[편파 시승] 쌍용차 리스펙 코란도, 이렇게 좋은 차였어!
자동차 힘내라...대한민국 화이팅! 자동차 산업이 내수 시장은 어느 정도 버티고 있지만 수출 부진으로 고전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마이너 업체가 힘들어 하고 있
조회수 953 2020-06-11
오토헤럴드
영종도 데뷔, BMW 뉴 5시리즈와 6시리즈 그란투리스모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브 빙 센터에서 BMW 뉴 5 시리즈와 뉴 6 시리즈 그란 투리스모가 세계 최고 공개 됐습니다. 이례적인 일 이죠. 전장을 조금 늘리고
조회수 750 2020-06-11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실용성이 UP! 폭스바겐 티구안 올스페이스 7인승 모델
폭스바겐 2020년형 티구안 올스페이스는 2005년 한국 시장 진출 이후 최초로 도입하는 7인승 모델로, 재작년 티구안 올스페이스의 5인승 모델을 대체해 판매되
조회수 655 2020-06-11
글로벌오토뉴스
패밀리 SUV. 아우디 2세대 Q5 45 TFSI 콰트로 시승기
아우디의 중형 SUV Q5 2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SUV 전성시대 패밀리카로서의 성격을 강조하고 있으며 디지털화 등 인터페이스에 비중을 둔 것이 포인트다. 아
조회수 1,097 2020-06-10
글로벌오토뉴스
렉서스 뉴 RX 450hL, 통상적인 것의 경계를 허문 프리미엄 SUV
일반 모델과 비교해 110mm 늘어난 전장과 15mm 높아진 전고로 인해 2열 독립식 시트와 넉넉한 적재공간이 적용되며 아웃도어 활동에 제격이라는 생각이 먼저
조회수 608 2020-06-09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