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테슬라, 한국에서 품질보다 더 큰 문제는 서비스 인프라

오토헤럴드 조회 수1,212 등록일 2020.07.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연일 폭등을 기록하며 기존 자동차 업계의 1위 도요타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는 등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 중이다. 테슬라의 최근 주가 상승에는 코로나19 국면에서도 예상을 웃돈 차량 인도 물량이 주요하게 작용했는데 테슬라의 2분기 글로벌 인도 물량은 9만650대로 예상치인 7만2000대를 훌쩍 넘겼다.

다만 테슬라의 이 같은 고공행진에도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꾸준히 내고 있다. 테슬라의 재무 건전성과 성장 가능성 등 펀더멘탈을 고려할 때 현재 주가가 지나치게 높게 책정됐다는 의견이다. 실제 미국 금융 전문매체 마켓워치 칼럼니스트 마크 헐버트는 최근 테슬라 주가에 어떤 기준을 적용하더라도 실제 펀더멘탈을 과하게 웃돌고 있으며 테슬라 주식에 새롭게 투자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경고했다.  

여기에 더해 테슬라 차량에서 꾸준하게 제기되고 있는 신차 품질 문제는 생산량과 누적 판매 증가에도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어 치명적 악재로 손꼽히고 있다. 테슬라의 신차 품질 문제는 지난 3월 미국 내 고객 인도가 처음으로 시작된 보급형 SUV '모델 Y'에서도 발견되며 관련 업계가 이를 지적했다. 당시 오토에볼루션 등 외신들은 테슬라 모델 Y에서 스크래치, 선바이저 들뜸, 단차, 도장 불량 등과 같은 초기 품질 문제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테슬라 모델 S가 처음 출시되었을 때 소비자들은 초기 품질 관리에 대해 불만이 있었으며 이는 모델 X, 모델 3의 출시 이후에도 여전했고 이번 새롭게 선보인 모델 Y 역시 동일한 문제를 안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내용은 한국 시장에 판매된 테슬라 차량에서도 꾸준히 발견되고 있어 소비자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테슬라의 구매 계약에 문제가 있는지 직권 조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시장의 경우 신차 품질 문제뿐 아니라 누적 판매와 소비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여전히 전국에서 서울 강서와 경기도 성남 단 2곳으로 운영되는 서비스센터 역시 문제다.

테슬라는 올해 들어 보급형 세단 모델 3의 한국 시장 인도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며 연일 최대 판매 실적을 갈아치우는 상황이다. 지난달에도 테슬라코리아는 전월 대비 1497% 증가한 2827대의 차량을 판매하며 2017년 한국 진출 이래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테슬라 차량의 국내 누적판매는 7079대로 폭스바겐(7409대)에 이어 수입차 업계에서 5위를 기록 중이다. 테슬라 판매량은 1월(138대), 2월(1433대), 3월(2499대), 4월(5대), 5월(177대), 6월(2827대)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모델 3의 상반기 누적 판매는 6839대로 전체 판매량의 97%에 달했다.

차량 판매는 늘고 있으나 서비스센터가 전국 2곳, 외주로 운영되는 바디샵을 합산해도 5곳 정도로만 운영되다 보니 고객 불만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테슬라 차주 A씨는 "간단한 수리에도 수개월이 걸리고 부품 재고 또한 여느 소규모 수입차 수준에도 못미치는 것 같다. 여기에 사고 수리 시 차량 렌트 지원 등도 없어 사고를 낼 경우 피해는 더욱 크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 모델 3 판매가 늘어 서비스센터를 찾는 사람이 많아질 경우 혼란은 더욱 커질 것 같다"라고 언급했다.

수입차 업계 한 관계자는 "테슬라는 순수전기차의 특성상 일반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도장, 판금 등의 정비를 제외하면 비교적 간단한 경정비 수준의 작업이 이뤄지지만, 테슬라는 여는 수입차와 달리 다량의 부품을 재고로 보유하지 않고 필요에 따라 주문해 들여오는 방식이어서 수리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테슬라코리아는 연내 분당과 부산에 스토어와 서비스 센터가 결합된 테슬라 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며 테슬라 공인 정비소인 바디샵 역시 부산 및 수도권 지역 5곳에 운영 중이며, 점차 넓혀나갈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우리나라의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은  감소하고 있는가?
인류의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기후변화의 문제가 공론화된 지 이미 오래 되어, 현재는 파리기후협약 체제에 따라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의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코나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1,026km 주행 성공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 7월 22~24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실시된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km, 1,024.1km 그리고 1,018.7km의
조회수 298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RS4·C63 겨누는 M3 왜건, 선명해진 고성능 왜건 경쟁
아우디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양분하고 있는 고성능 왜건 시장에 BMW가 도전장을 던졌다. 고성능 M모델에 한해서는 쿠페와 세단 SUV 등을 선보이고 있는 BMW가
조회수 150 2020-08-14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로 뉘르부르크링 랩 타임 신기록 경신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의 4도어 스포츠 세단 신형 파나메라(the new Panamera)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V8 엔진개발을 전격 취소..배경은?
일본의 자동차 매체인 ‘매거진-X’가 토요타가 V8 엔진 개발을 완전히 취소했다는 브레이킹 뉴스를 터트렸다. 만약 토요타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다면 향후 레이…
조회수 211 2020-08-14
데일리카
국토부, 연내 자율주행차 윤리 지침 제정, 인명피해 최소화할 것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함께 마련하는 자율주행차 윤리지침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14일 오후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다.국토부는 그
조회수 117 2020-08-14
오토헤럴드
재규어 I-PACE vs.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명품 전기차 ‘격돌’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전기차로 꼽히는 브랜드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
조회수 143 2020-08-14
데일리카
캐딜락 순수전기차 리릭, 기본가 7000만원 이하 책정할 것
캐딜락의 첫 순수전기차 리릭(Lyriq) 가격이 6만 달러(한화 7000만원)이하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조회수 204 2020-08-14
오토헤럴드
볼보, S60 · XC60 등 9개 차종, EGR 냉각수 라인 관련 리콜
볼보의 S60, XC60 등 간판급 9개 차종이 반온열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냉각수 라인 관련 문제로 국내서 리콜을 실시한다.13일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조회수 105 2020-08-14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올해 발견된 결함 201건, 모르면 놓치는 깜깜이 무상 수리
자동차 소비자 권리가 강화되고 있다. 동일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는 했어도 같은 결함이 반복되면 환불 또는 교체가 가능하고 결함을 숨기거나 리콜을 늦추는 제작사
조회수 123 2020-08-1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