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오토헤럴드 조회 수1,503 등록일 2019.10.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ternational Powertrain Conference)’를 개최했다. ‘지속 가능 모빌리티를 위한 파워트레인 기술의 혁신’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콘퍼런스는 현대·기아차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소개하고, 세계 각국 전문가들과 최신 파워트레인 관련 기술을 공유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됐다.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덴소, 마그나, 말레, 셰플러, 발레오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들과 국내외 학계, 유관 학회 및 연구소 등에서 1300여 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에서는 최신 기술 전시뿐만 아니라 엔진, 변속기, 배기 후처리, 친환경차·전동화, 소음 및 진동, 파워트레인 가상 개발 등 7개 분야에 걸친 총 57편의 주제 발표 세미나도 진행된다.

현대·기아차는 자동차 제조 기술의 근간이라고 할 수 있는 엔진 및 변속기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고자 파워트레인 기술 개발에 힘써왔다. 그 결과물로 탄생한 ‘Smartstream’은 이전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연비 개선, 연소 개선, 배기가스 저감, 엔진 마찰 저감 측면에서 크게 향상된 성능을 갖췄으며, 이를 통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세계적인 연비 및 환경 규제에 대응하는 것은 물론 차량 성능에 대한 운전자의 다양한 기대 요구를 충족시켰다.

이번에 공개된 ‘Smartstream G3.5 T-GDi’는 최고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엔진으로 연소 시스템 개선, 신 연료 분사 시스템 적용, 신 냉각 시스템 기술 등을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특히 ‘Smartstream G3.5 T-GDi’에는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GDi 시스템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MPi 시스템의 장점을 융합한 듀얼 퓨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연비 효율을 개선하고, 미세먼지 배출을 저감했다. 또한, 수랭식 인터쿨러를 적용해 터보차저만의 고유한 응답성을 증대시킴과 동시에 다양한 환경 조건에서도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이와 함께 공개된 국내 최초의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Smartstream D3.0’는 최고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kgf·m 의 동력성능을 갖춘 엔진으로 32kg 엔진 경량화, 엔진 마찰 저감 신기술, 수랭식 인터쿨러, 복합 EGR 및 SCR 시스템 등의 연비·배기 최적화 기술이 적용됐다.

한편, 두 종류의 새로운 엔진과 함께 공개된 Smartstream 습식 8단 DCT는 Smartstream G2.5 T-GDi 엔진, Smartstream D2.2 엔진 등과 결합해 고성능 차를 비롯한 다양한 차종에 적용될 예정이며, 기어 배치를 최적화한 8단 레이아웃, 고효율 습식 더블 클러치, 전동식 오일펌프와 축압기, DCT 특화 제어 로직 등 동력 전달 효율과 응답성을 극대화하는 신기술이 대거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기아차는 Smartstream G3.5 T-GDi, Smartstream D3.0, Smartstream 습식 8단 DCT 외에도 Smartstream G2.5 T-GDi, 자동화 수동변속기(AMT) 등 총 5개 전시물과, 쏘나타 센슈어스, 베뉴, K7 HEV, 모하비 더 마스터 등 4개의 차량을 전시해 콘퍼런스 참가자들에게 현대·기아차의 우수한 파워트레인 기술력을 알리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올해로 19회를 맞은 '현대·기아차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는 국내외 200여 개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 및 학계 관계자들이 참여해 기술세미나, 신기술 전시 등을 통해 선진 기술을 교류하고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상생 협력의 장으로서, 최근 현대·기아차의 급속한 성장과 맞물려 글로벌 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국제적 규모의 전문 학술대회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LA 특급 EP.18] 폭스바겐의 미래
폭스바겐이 '2019 LA 오토쇼'를 통해 ID. 패밀리의 7번째 컨셉카이자 순수 전기차 모델인 'ID. 스페이스 비전(ID. SPACE
조회수 106 2019-11-22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프리미엄 SUV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세계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프리미엄 SUV 세그먼트에서 럭셔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MATIC(The new Merced
조회수 252 2019-11-22
글로벌오토뉴스
애스턴마틴 최초의 SUV, DBX 전세계 공개
애스턴마틴은 106년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SUV 모델인 ‘DBX’를 전 세계에 공개했다. 애스턴마틴 DBX는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공하기 위해 ‘2세기 플랜(
조회수 102 2019-11-22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中 셀토스
기아차가 22일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올 뉴 KX3(국내명 셀토스)’를 최초로 공개했다. ‘올 뉴 KX3’는 갈수록 경쟁이 치열해지고
조회수 93 2019-11-22
오토헤럴드
카르마가 공개한 전기차 ‘SC2 콘셉트’ 공개..제로백 1.9초!
카르마 오토모티브는 21일(현지시각) 로스앤젤레스국제모터쇼에서 'SC2 콘셉트'를 공개했다. 이 컨셉은 회사의 미래 디자인 언어와 드라이브트레인 기술뿐 …
조회수 102 2019-11-22
데일리카
현대자동차, 하루 60대 이상 완충
현대자동차가 SK가스와 함께 진행한 인천시의 첫 번째 수소충전소인 ‘H인천 수소충전소’의 설비 구축을 완료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H 수소충
조회수 76 2019-11-22
오토헤럴드
[LA 특급 EP.17] 셀토스 투입, 기아차가 현대차를 꺾는 이변의 가능성
[로스앤젤레스] "SUV는 혼다보다 더 팔았다". 현지 시각으로 20일, 2019 LA 오토쇼 프레스데이 기아차 콘퍼런스에서 마이클 콜(Michael Cole.
조회수 88 2019-11-22
오토헤럴드
아우디, 천연가스 모델 A4아반트와 A5스포츠백  G트론 출시
아우디가 2019년 11월 21일, A4 아반트와 A5스포츠백의 천연가스 모델 g 트론을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아우디의 2.0TFSI엔진을 개조해 CNG(압축천
조회수 72 2019-11-22
글로벌오토뉴스
2020 북미 올해의 차 최종후보 발표...현대 쏘나타 올라
북미 올해의 차 주최측은 11월 20일 미국에서 개막한 2019 LA오토쇼에서 '2020 북미 올해의 차'(2020 North American Car of th
조회수 171 2019-11-22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3세대 K5, 남성성과 디지털 감성의 조화가 돋보인다
기아자동차의 중형 세단 K5 3세대 모델이 출시를 앞두고 미디어에 사전 공개됐다. 전체적인 형상(Form)을 기반으로 하는 기아 브랜드의 디자인 언어를 바탕으로
조회수 437 2019-11-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