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정부, 수소 인프라 구축에 노력 '2022년 최대 30분 충전소 도달'

오토헤럴드 조회 수318 등록일 2019.10.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산업부, 국토부, 환경부 등 정부 관계부처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및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의 후속조치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수립 22일 발표했다.

관계부처가 이번 방안을 통해 제시한 수소 공급 및 수소 관련 인프라 확충 방안은 다음과 같다. 먼저 수소 생산 방식 다양화, 저장·운송 인프라 확충을 통해 증가되는 수소 수요에 적절히 대응하고, 수소 가격을 지속 안정화한다.

2022년 수소차 6.7만대 보급목표 달성시, 연간 약 3만톤의 수소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바, 향후 지역별 특화된 방식의 수소 생산 및 저장·운송 방식을 통해 이러한 수요에 적절히 대응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유통센터 설치를 추진해 적정 수준의 수소 가격을 유지·관리하고, 장기적으로 대용량 튜브트레일러 제작, 파이프라인 건설, 액화 운송 확대 등을 통해 시장 중심의 수소 가격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여기에 2022년까지 일반 수소충전소 및 버스 전용충전소를 주요 도시(250기), 고속도로·환승센터 등 교통거점(60기)에 총 310기를 구축하며, 2019년말까지 이 중 86기를 구축한다.

이 밖에도 등록자동차 수, 인구 수, 지자체 면적, 수소차 보급량, 교통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광역지자체별로 균형 있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해나갈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2022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 누적 250기를 구축함으로써 수소차 운전자가 최대 30분 이내에 수소충전소에 도달할 수 있도록 배치할 계획이며 지역별 등록자동차, 인구, 면적, 교통량, 지자체 계획 등을 고려(버스 전용충전소, 60기) 수소버스 중점 보급지역을 선정하고 구축한다.

고속도로 등 교통거점에는 2022년까지 누적 60기를 구축하여 수소차의 장거리 운행을 지원하고,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누적 660기를 구축하여 주요 도시에서 20분 내, 고속도로에서 75km 내 충전소 이용이 가능하도록 배치하고, 2040년에는 누적 1200기를 구축하여 이를 15분, 50km 이내로 단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수소충전소의 속도감 있는 확산과 안심하고 수소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수소충전소의 경제성, 편의성, 안전성을 적극적으로 제고할 예정이다. 먼저 수소충전소 구축 초기에는 구축 목표 달성과 원활한 충전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정부 재정 지원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정부는 융복합·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확대하여 입지 및 구축 비용 부담을 완화하고, 수소충전소의 장기적인 구축 비용 절감을 위해서 핵심부품 국산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기체수소 충전소 대비 설비 면적은 1/20, 충전용량은 3배, 상압 수준의 저장압력, 낮은 설치·운송비 등의 장점이 있는 액화수소 충전소도 ’22년까지 3기 이상 구축하는 등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 밖에도 수소차 이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10월중 양방향 정보제공 플랫폼을 구축하고, 충전 속도를 향상한 충전소 모델을 개발하여 수소 충전 대기시간을 절감한다. 또한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공공청사와 혁신도시, 수소 시범도시 등에 충전소를 우선 구축하고, ‘수소충전소 정책 협의회(가칭)’를 설치하여 충전소 관련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결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수소 설비 관련 국내·외 사고로 관심이 높아진 수소충전소의 안전에 대해서는 법·기준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하고, 수소 안전관리 전담기관을 설치하여 철저하게 관리한다.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수소의 안전성과 수소 관련 시설의 안전관리 방안을 인근 주민과 일반 국민에게 적극 홍보하고, 수소차 시승, 수소 충전 시연 등 전국민 체험 이벤트도 활성화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금일 발표한 구축 방안을 바탕으로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수소충전소의 경제성·편의성·안전성 제고를 위한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토요타, 자율주행 기술 인재 세 배로 늘린다.
토요타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 자회사인 TRI-AD(Toyota Research Institute Advanced Development) 가 인재확보에 나서고 있
조회수 254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푸조, 2022년 르망 24시 복귀 발표..하이브리드 경주차 개발
르망 24시 내구레이스에서 아우디와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던 푸조가 오는 2022년 다시 한번 도전에 나선다. 14일(현지시각) 푸조는 트위터를 통해 오는
조회수 220 2019-11-15
데일리카
6,460원 내린 금호타이어 엑스타 LX 플래티넘 KU27 195/65R15 (전국무료장착) [급락뉴스]
금호타이어 엑스타 LX 플래티넘 KU27 195/65R15 (전국무료장착)의 가격이 10.1% 이상 떨어지며 57,540원에 거래 되고 있다.2019년 11월
조회수 230 2019-11-15
다나와
재규어·랜드로버, 소형SUV 개발 계획 철회..이유는?
재규어·랜드로버가 E-페이스, 이보크보다 작은 소형 SUV 개발 계획을 철회했다. 14일(현지시각) 펠릭스 브라티감(Felix Brautigam) 책임자는 최
조회수 267 2019-11-15
데일리카
쉐보레, 美 직수입 대형 SUV 트래버스 고객 인도 개시
쉐보레가 정통 아메리칸 슈퍼 SUV 트래버스의 1호차 전달식을 갖고, 15일부터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과 영업·서비스·마케팅
조회수 344 2019-11-15
오토헤럴드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 출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럭셔리 콤팩트 SUV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은 최근
조회수 234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신형 K5 초근접 실사, 볼수록 끌리는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간판급 중형 세단 'K5'의 3세대 풀체인지 모델이 다음 달 12일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을 담은 다량
조회수 2,796 2019-11-15
오토헤럴드
푸조, 신형 2008 · e-2008 영국 가격 공개, 내년 국내에서도 출시
푸조의 소형 스포츠유티리티차량(SUV) '2008' 완전변경모델의 영국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해당 모델은 내년 초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이뤄질
조회수 250 2019-11-15
오토헤럴드
BMW 더 8 그란쿠페 위압적이고 고혹적인 스포츠카
[전남 진도] 한옥마을로 더 유명한 전주에서 완주군 소양면과 동상면을 거쳐 고산면으로 빠져 나가는 길은 주변 풍광이 빼어나다. 짙게 물든 가을 산을 끼고 이어지
조회수 344 2019-11-15
오토헤럴드
99. 현대기아차의 세계 최초 신기술들
현대기아차는 지금 글로벌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을까? 글로벌 플레이어 중 현대기아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객관화한 것 중 애널리스트들이나 경제학자들
조회수 463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