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네시스, 지상 최대 럭셔리카 축제 '몬터레이카 위크 2019' 참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44 등록일 2019.08.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민트 콘셉트'가다양한 럭셔리카들이 한곳에 모이는 세계적인 자동차 전시회에 등장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는 14일(수)부터 18일(일)까지(현지시각) 5일간 미국 캘리포니아 몬터레이(Monterey)에서 열린 지상 최대의 럭셔리카 축제 '몬터레이 카 위크 2019(Monterey Car Week 2019)'에서 제네시스의 콘셉트카 '민트 콘셉트'를 전시했다고 19일(월) 밝혔다.

몬터레이 카 위크는 매년 8월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약 5일간 열리는 자동차 전시회로 세계적인 럭셔리카와 클래식카가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행사들이 개최된다.

몬터레이 카 위크는 클래식카와 항공기 등이 전시되는 '맥콜 모터웍스 리바이벌(McCall'sMotorworks Revival)'로 그 서막을 열며 최고의 클래식카를 뽑는 경연 대회인 '페블비치 콩쿠르 드 엘레강스(PebbleBeach Concorso d'Elegance)'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게 된다.

제네시스는 몬터레이 카 위크 대표 행사인 페블비치 콩쿠르 드 엘레강스에 민트 콘셉트를 선보이며 미국 시장뿐만 아니라 전 세계 럭셔리카 마켓을 대상으로 고급 브랜드로서의 이미지와 정체성을 공고히 하고 인지도를 높여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전시된 민트 콘셉트는 지난 3월 열린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된 전기차기반의 프리미엄 씨티카(City Car) 콘셉트카로, 도시에서 구현되는 현대적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기능성은 물론, 주행성까지 모두 만족시키는 씨티카를 지향해 도시 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에 최적화된 차량이다.

콘셉트카 차명인 민트(mint)는 '멋지고 세련된(cool)', '완벽한 상태' 등을 표현하는 뜻으로 '작지만 스타일리쉬하고 도시 안에서의 이동에 최적화된 씨티카'라는 '민트 콘셉트'의 의미를 표현했다.

민트 콘셉트는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감성을 보다 진화시켜 녹여내어 뻗어나가는 듯한 앞면과 뒷면의 쿼드 램프는 민트 콘셉트만의 존재감을 부각시키고, 특유의 크레스트 그릴은 전기차 배터리의 냉각 기능을 위해 약간의 개방감을 부여한 조형미를 선사하고 있다.

실내 공간은 빈 공간을 품는 한국의 전통적 디자인과 현대적인 유럽의 가구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아 세심하게 디자인되었다.

가벼운 느낌의 직물, 코냑 가죽을 통해 아늑한 느낌을 강조하고, 문설주가 없는 차창을 통해 개방감을 극대화 했다.

제네시스는 민트 콘셉트를 통해 전통적인 프로포션과 진보적인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결합한 새로운 도시의 아이콘(newurban icon)을 나타내고자 했다.

민트 콘셉트 전시와 더불어 제네시스는 맥콜 모터웍스 리바이벌에서부터, 쿠웨일 전시회(The Quail) 그리고 페블비치 콩쿠르 드 엘레강스까지 몬터레이 카 위크 기간 동안 G70, G80 스포츠, G90 등 제네시스 주요 차종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 마련했다.

또한 '제네시스 홈'이라는공간을 마련해 VIP 및 행사에 참석한 전 세계 주요 미디어를 대상으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 디자인 방향성을 소개하는 등 제네시스를 다양하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몬터레이 카 위크는 글로벌 럭셔리 마켓에 접근할 수 있는 가장 영향력 있는 행사 중 하나"라며 "전 세계 명차들이 모이는 이 곳에서 '민트 콘셉트'를선보일 기회를 얻어 매우 영광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레피드 블루
쉐보레 콜벳 스팅레이 레피드 블루 모델이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있는 GM의 밀포드 프루빙그라운드에서 카메라에 잡힌 모델
조회수 13 09:53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 완전 퇴출, 경유 가격 인상 추진에 車 업계 반발
오는 9월 말 국가기후환경회의 본회의에서 확정될 국민정책제안 내용 가운데 내연기관차의 생산 및 판매 중단 그리고 강력한 경유차 수요 억제 정책을 장, 단기 과제
조회수 31 09:53
오토헤럴드
현대차 신형 투싼 예상도, 싼타페에 가까운 파격적 변화
현대자동차가 내년 출시 예정인 4세대 완전변경 '투싼'의 프로토타입이 해외에서 테스트 중 빈번히 목격되는 가운데 이를 바탕으로 제작된 예상 렌더링
조회수 57 09:53
오토헤럴드
포드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익스플로러' 일부 모델의 경우 앞좌석 바닥 프레임이 지나치게 날카롭게 제작돼 부상을 입을 수 있는 것으로
조회수 11 09:52
오토헤럴드
쌍용차 흑자 전환 ‘빨간불
쌍용차가 잇달아 출시된 경쟁 신차에 휘청거리고 있다. 연초 출시된 신형 코란도는 기대에 못 미치고 기아차 셀토스와 현대차 베뉴의 협공으로 효자 모델 티볼리마저
조회수 25 09:52
오토헤럴드
벤츠, 내연기관 개발 중지 선언..전동화 전략에 올인
폭스바겐과 볼보에 이어 벤츠마저 내연기관 개발 중지를 발표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내연기관의 입지가 점점 좁아질 전망이다. 17일(현지시간) 독일 AMS에 …
조회수 21 09:50
데일리카
2019 IAA 4신 - 유럽의 배출가스 규제, 자동차 산업을 뒤흔든다
유럽 자동차 제조사들은 유럽연합(EU)의 배출가스 규제 달성 기한이 다가옴에 따라 이산화탄소 (CO2) 배출량 감축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더 이상 미룰 수 없
조회수 16 09:48
글로벌오토뉴스
자동개폐식 컨버터블 하드 탑(Hard Top)의 역사
* 1919년 엘러백의 파워 톱 불편한 수동 접이식 천막지붕에서 나온 아이디어자동차의 자동개폐식 지붕의 시도는 이미 오래 전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했다. 때
조회수 21 09:48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텔루라이드, 연중 최고 판매기록 또 경신..美서 인기
텔루라이드의 흥행이 이어지고 있다. 불과 3개월 만에 연중 최고 판매 기록도 새로 써졌다. 18일 기아자동차 북미법인에 따르면, 텔루라이드는 지난 달 6374
조회수 29 09:47
데일리카
기아차 조지아 공장, 누적 생산량 300만대 돌파..10년만 성과
기아차의 미국 현지 누적 생산량이 300만대를 넘어섰다. 딱 10년 만의 성과다. 기아자동차 북미법인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공장의 누계 생산량이 30
조회수 18 09:4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