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토헤럴드 조회 수487 등록일 2019.06.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계획을 추진하고 있지만, 영국이라는 제한된 지역에 그칠 공산이 크다"라며 "유럽 전역을 대상으로 하는 본격 투입, 어쩌면 영국 시장 진출도 늦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제네시스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유럽 진출을 망설이는 이유는 유럽 이외의 프리미엄 브랜드가 이 지역에서 성공한 사례가 아직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의 판매는 약 324만대 수준이며 이 가운데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독일 3사가 전체 시장의 77%를 장악했다.

아시아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대표하는 토요타 렉서스는 4만6000여대로 점유율 1.5%. 닛산 인피니티는 6246대로 점유율 0.2% 수준에 머물고 있다. 문제는 유럽의 프리미엄 모델 시장 전체 수요와 함께 특히 아시아 브랜드의 판매가 급감하고 있다는 데 있다. 렉서스의 2018년 판매는 전년 대비 1.5% 소폭 증가했지만 인피니티의 판매는 49.7%나 줄었다.

프리미엄 모델 수요 위축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예정대로 제네시스가 2020년 서둘러 유럽에 진출하면 막강한 시장 지배력을 가진 독일 브랜드, 여기에 볼보, 재규어, 포르쉐, DS, 알파 로메오 등 만만치 않은 기존 브랜드와도 경쟁을 해야하는 상황이 된다.

따라서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 시기를 확정하거나 예정대로 진행하는데 부담을 갖기 시작한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 뚜렷한 성과는 물론 자리를 잡고 있지 못한 북미 지역에 전력을 다해야 하는 처지에서 유럽 지역으로까지 전력을 분산할 여유가 없다는 이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현지에서도 제네시스 브랜드의 2020년 투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분석이 많다. 현지 시장 분석가들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올 예정이라면 상당한 분야에서 상당한 진척이 지금 이뤄졌어야 했다"라며 "아직 얘기로만 나돌고 있어 현대차가 많은 부분에서 고민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네시스에 경쟁력을 갖춘 디젤 모델이 없다는 점, 절대적으로 부족한 SUV 라인업 등도 내년 데뷔가 힘든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이 제네시스와 같은 새로운 브랜드에 얼마나 어려운 시장인지를 잘 안다"라면서 "주요 도시에 제네시스 체험 센터 등을 마련해 브랜드를 알리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 시장은 아시아를 포함,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다. 독일 브랜드의 위세가 워낙 강한 탓에 닛산 인피니티는 판매 부진으로 10년 공을 들인 유럽 시장에서 지난 3월 철수를 결정했으며 렉서스의 지난 20년 성과도 변변치 않은 상황이다. 혼다의 아큐라는 아예 유럽 진출을 포기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타타가 재규어랜드로버 매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에선 여지를 남겨뒀다.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Nat…
조회수 275 2019-10-18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구매시 500만원 할인 혜택..재도약 이끄나(?)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가 이달 안에 SM6를 구매하는 경우 500만원을 할인하고,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르노삼성 세일즈 페스타(Sales F
조회수 345 2019-10-18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219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203 2019-10-18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238 2019-10-18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787 2019-10-18
데일리카
퇴출 위기 디젤차, 수입차 여전히 디젤차 잔존가치 높아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조회수 141 2019-10-18
오토헤럴드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1,276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126 2019-10-18
오토헤럴드
오프로더로 변신한 벨로스터 그래플러, 美 SEMA쇼 전시 예정
대형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현대차 벨로스터가 등장했다. 현대차가 내달 열리는 미국 SEMA쇼 전시를 목적으로 개발한
조회수 158 2019-10-1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