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년 내 프리미엄차 구매예정자 35% ‘제네시스’ 1순위로 검토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21 등록일 2021.02.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년 내 프리미엄차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 3명 중 1명은 제네시스를 1순위로 검토하고 있다. 구입 의향률 1위였던 벤츠를 짧은 기간에 크게 앞질렀으며 BMW와의 격차는 2배로 벌렸다. 오랫동안 벤츠와 BMW가 주역이었던 국내 프리미엄차 시장의 중심이 제네시스로 넘어갔고 그 돌풍이 장기화될 것임을 예고해 준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2020년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1년 내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에게 어떤 브랜드를 1순위, 2순위로 생각하고 있는지 물어, 소비자 마음 속에서 어떤 브랜드가 서로 경쟁하고 있는지 알아봤다. 그 추이를 확인하고자 2016년, 2018년 결과와 비교해 향후 프리미엄차 시장의 경쟁 관계 변화를 예측했다.


탁월한 디자인으로 시장 장악의 첫발 디딘 제네시스
2020년 조사에서 제네시스를 1순위로 염두에 둔 소비자는 3명 중 1명꼴로 2년 전 5명 중 1명(18.5%)에서 크게 늘었다.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8종(제네시스, 벤츠, BMW, 볼보, 아우디, 포르쉐, 렉서스, 랜드로버) 중 △제네시스가 35.3%로 가장 많았고 △벤츠가 21.0% △BMW 18.3%였다[그림].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다음해인 2016년 1순위 구입 의향률 22.5%로, 벤츠(23.0%)와 거의 같은 비율로 시장에 진입했다. 2018년에는 신차 대기수요로 18.5%까지 하락했다가 2년 만인 지난해 16.8%포인트(p) 증가하면서 거의 2배로 퀀텀 점프했다. 같은 기간 10%p 감소한 벤츠를 큰 격차로 추월하고, BMW(18.3%)를 더블스코어에 근접한 차이로 따돌렸다.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벤츠, BMW뿐 아니라 볼보, 아우디, 렉서스 등의 브랜드를 1순위로 검토하는 소비자도 대부분 2순위로는 제네시스를 물망에 올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제네시스가 오랫동안 주요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모두의 공공의 적이었던 벤츠의 자리를 물려받았음을 보여준다.


눈에 띄는 볼보·포르쉐의 상승세
그 뒤로는 △볼보 8.0% △아우디 4.7% △포르쉐 3.3% △렉서스 2.5% △랜드로버2.0% 순이었다. 볼보는 노재팬 직격탄을 맞은 렉서스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아우디를 제치고 Top4에 진입했다. 포르쉐의 꾸준한 성장, 랜드로버의 하향세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1년내 구입자’와 ‘향후 1년내 구입계획자’ 비교
2020 조사에서 ‘지난 1년 내 구입자’와 ‘향후 1년 내 구입계획자’가 구입과 선호에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확인해 시장의 변화를 예측했다[표]. 지난 1년(2019 하반기~2020 상반기)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한 고객의 최종 비교 브랜드 경합 관계를 보면 △벤츠-BMW를 비교 후 선택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벤츠-제네시스 △BMW-제네시스는 그 다음 순서였다(제네시스 경쟁상대는 `BMW 아닌 벤츠` 참조).





그러나 향후 1년(2020 하반기~2021 상반기) 프리미엄차 구입 예정자에서는 △제네시스-벤츠 △제네시스-BMW가 각각 1, 2위로 올라선 반면 △벤츠-BMW 경합 비율은 3위로 내려 앉았다. 조사 직전 1년간 구입자보다 직후 1년 내 구입예정자의 제네시스 구매심리 강도가 훨씬 강해진 것이다. 즉 소비자의 선호는 제네시스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구입도 그리 될 것임을 암시한다.


프리미엄차하면 벤츠를 우선 떠올리던 시대는 저물고 이제 제네시스부터 올려 놓고 저울질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더욱이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기보다는 메가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앞으로 상당 기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앞에 언급한 것처럼 프리미엄 수입차와의 경합률, 소비자 구매심리에서 가파른 상승세가 느껴지는 데다 세단은 물론 SUV까지 잇단 신차 출시로 라인업까지 다양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네시스는 2015년 프리미엄 독립 브랜드로 시장에 진입한지 5년만에 판을 완전히 뒤엎는 성과를 거뒀다. 디자인, 편의사양, 신차효과가 결합해 판매에서 눈부신 성공을 거뒀을 뿐 아니라 시장의 맹주 자리를 꿰차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이 장밋빛은 아니다. 구입자들은 제품과 서비스 품질 측면에서 수입차에 밀리는 점수를 주고 있다.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장기간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그만한 가치를 고객에게 주어야 한다.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는 발판은 고객이다.​
(자료 제공 : 컨슈머 인사이트)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미 행정부, 화석연료 기업에 보조금 폐지 추진
미 행정부는 화석 연료 기업에 보조금을 폐지하는 대신 청정 에너지에 대한 세금 우대를 도입 할 계획을 밝혔다. 미 재무부의 전망에 따르면, 화석 연료 산업에 보
조회수 176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차량 내외부 카메라는 북미 지역에서만 작동
테슬라는 7일 자사의 차량 내외부에 장착된 카메라는 북미 이외의 지역에서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성명을 중국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게재했다. 테슬라의 최대 시장인
조회수 215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의 헤라클레스, 다재다능한 험비(HUMVEE)
* 1982년 오리지널 허머(앞) 1941년부터 미군의 상징이 되어 왔던 지프. 작달막하고 앙증스럽게 생긴 전장의 망아지. 단단하면서 믿음직스럽고 정비하기 편리
조회수 275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컴패스 부분 변경 모델에 PHEV 추가... 유럽 출시
스텔란티스 그룹 지프 브랜드가 2021년 4 월 6 일, 컴패스 부분변경 모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4xe를 설정한다고 발표했다. 1.3 리터 직렬 4 기
조회수 218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2023년까지 출시될 18대의 매력적인 전기차
1세기 이상 도로를 지배해 온 것은 내연기관 차량이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내연기관 차량이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전통적
조회수 366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Q4 e트론/e트론 SUV 4월 14일 세계 최초 공개한다
아우디가 2021년 4 월 7 일, 4 월 14 일에 온라인으로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Q4 e트론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Q4 e트론은
조회수 178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기아 K8, 국내 준대형 세단의 새로운 기준
기아가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합니다. K8은 지난 3월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 18,015대가 계약되며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조회수 254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iX1
BMW의 전동화차 2라우드의 행보가 숨가쁘게 이어지고 있다. iX3 SUV가 공개된데 이어 더 작은 iX1 EV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독일 뮌헨에서 도로
조회수 190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 5와 EV6, 현재까지 공개된 스펙 비교분석! 사실 분은 꼭 보세요!
#아이오닉5 #EV6 지금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핫한 국산전기차 형제가 있죠! 현대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를 비교해봤습니다. 자동차 미디어 카랩! 공식홈
조회수 474 2021-04-09
카랩
기아 K8, 실물은 만세! 그릴은 글쎄?
#기아 #K8 사전계약 돌풍을 몰고온 기아 K8이 드디어 출시됐습니다. 이번엔 그랜저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 함께 살펴보시죠 자동차 미디어 카랩! 공식홈페이
조회수 406 2021-04-09
카랩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