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아우디, 포뮬러 E 월드 챔피언십을 위한 새로운 e-트론 FE07 공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93 등록일 2020.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우디가 아우디 스포트에서 새롭게 개발한 ‘아우디 e-트론 FE07’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아우디 e-트론 FE07’은 새로운 아우디 MGU05 모터 제너레이터 장치를 탑재하고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2.8초, 전체 차량 내에서 95% 이상의 효율성을 자랑하는 전기 레이싱카로, 새로운 디자인을 입은 이 전기 레이싱카는 스페인 발렌시아에서 열린 테스트 기간동안 레이스 트랙에서 첫 선을 보일 예정이다.
1월 중순 칠레에서 시작되는 2021 시즌은 포뮬러 E가 공식적으로 FIA 월드 챔피언십으로 개최되는 첫 해다. 아우디에게 순수 전기 레이싱 시리즈인 포뮬러 E 참여는 최고 수준의 국제적인 스포츠 대회일 뿐 아니라 지속 가능한 디지털 프리미엄 모빌리티를 향한 브랜드로의 완벽한 변화를 지원하는 것이다. 아우디 팀의 주장인 앨런 맥니쉬(Allan McNish)는 “모터스포츠는 항상 아우디와 기술 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또한 아우디의 가장 유명한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Vorsprung durch Technik)가 상징하는 부분이다”고 설명했다.


7번째 시즌은 아우디가 추가로 공개하는 내용과 관련이 있다. 아우디 스포트 E-파워트레인 개발 책임자 스테판 아이헤르(Stefan Aicher)는 “아우디 e-트론 FE07에는 내부적으로 처음으로 개발된 완전히 새로운 전기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며, “해당 프로젝트를 위해 모든 영역에서 한계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지속적으로 최적화 된 파워트레인 버전을 기술 파트너인 셰플러(Schaeffler)와 공동 개발하며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 월드 챔피언십을 위해 신형 MGU 인버터 장치를 처음부터 자체적으로 개발했다.


그 결과, ‘아우디 MGU05’라는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개발되었다. 내부 로터 컨셉, 외부 자석, 고효율 냉각 시스템, 그리고 6개의 전기 단계가 있는 1단 전동식 구동렬이다. 뿐만 아니라, 스테판 아이헤르가 이끄는 엔지니어들은 경량 소재와 지능적인 차량 내부 통합으로 이전 유닛에 비해 훨씬 가벼운 파워트레인을 개발할 수 있었다. 아이헤르는 “효율성 제고를 위해 새로운 MGU개발에 다양한 시도를 감행했고 그 결과 35kg도 채 되지 않은 새로운 MGU 인터버 유닛을 개발할 수 있었다. 이는 팀 전체가 이룬 예외적인 성과다”고 말했다.


포뮬러E의 핵심 요소는 효율성에 있다. 아우디 스포트의 포뮬러E 프로젝트 리더 트리스탄 서머스캐일(Tristan Summerscale)은 “효율을 극대화 시키기 위해 우리는 에너지 손실을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을 백방으로 찾았다”고 말했다. 사내 테스트벤치에서 행한 대규모의 작업이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결정적인 요인이 되었다. 수많은 어려운 테스팅 사이클에서 모든 파워트레인의 전체 고전압 시스템을 최대 성능 레벨로 끌어올리기 위해 한계까지 실험되었고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그는 “우리의 파워트레인 전체 효율성은 95% 이상 달성했다. 새로운 MGU 인터버 유닛은 모든 주행 조건에서 97%가 넘는 효율성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높은 성능과 컴팩트한 사이즈가 특히 인상적이다. 트리스탄 서머스캐일은 “MGU는 250kW의 출력을 발산하는 일반 내연기관 엔진을 비교했을 때 효율이 두 배 더 높을 뿐 아니라 무게 역시 35kg으로 일반 엔진보다 훨씬 가볍다”라며, “이는 전기 파워트레인이 얼마나 효율적인 솔루션인지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루카스 디 그라시와 르네 라스트가 함께하게 될 ‘아우디 e-트론 FE07’은 려하고 밝은 오렌지 색상과 아우디의 매뉴팩처 팀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고유의 인상적인 녹색 외에도 차량 전면부 전체에 흰색 프라이머 코트가 적용되는 등 시각적으로 새로워진 디자인을 자랑한다. 세계적인 윤활유 브랜드로 손꼽히는 캐스트롤(Castrol)과 패션,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까사모다(Casamoda)가 새로운 파트너로서 디자인에 참여했다.


아우디 e-트론 FE07은 이번 토요일 발렌시아 레이싱 트랙에서 공식 데뷔한다. 12월 1일까지 총 12개 팀은 ‘서킷 리카르도 토르모(Circuit Ricardo Tormo)’에서 공동 테스트를 거친 뒤 모든 차량과 장비를 FIA 월드 챔피언십이 열리는 남미로 보낼 예정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막 시작했는데, BMW 자동차 구독 서비스 2년 만에 중단
매월 일정 비용을 내고 원하는 모델을 소유할 수 있는 '구독형 자동차 프로그램'이 한참인 가운데 BMW가 미국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지난
조회수 329 2021-01-15
오토헤럴드
신의 손
*1941년, 43일만에 만든 지프를 낙찰 마감시간에 미 국방성으로 몰고 들어 오는 프로브스트 밴텀의 로이 에반스 사장의 기쁨은 하늘을 찌를 것 같았다. 막상
조회수 254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코리아, 상품성 강화한 2021년형 제타 공식 사전계약 실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제타의 공식 사전계약을 금일부터 개시한다.폭스바겐의 ‘수입차 대중화’ 전략의 핵심 모델인 7세대 신형 제타는 지난
조회수 1,527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어쩌다가 K3랑 비교를.. 역대 최악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벤츠 E클래스는 프리미엄 후륜구동 준대형 자동차로 E세그먼트에 위치한 벤츠의 대표 모델 중 하나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언제나 글로벌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지키는
조회수 536 2021-01-15
다키포스트
르노, 2025년까지 플랫폼 공유 늘리고 C세그먼트 라인업 확대한다.
르노가 2021년 1월 14일, 새로운 전략적 사업계획 'RENAULUTION'을 발표했다. 2025 년까지 새로운 중기 경영 계획으로 연간 생산용량을2025
조회수 181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폭설에 상처만 남은 애차
전국에 기습 폭설이 내리면서 자동차는 혹독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퇴근길 시간대 기습적으로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가 마비됨은 물론 차량 사고
조회수 697 2021-01-15
오토헤럴드
2021 CES 7신 - BMW 차세대 i드라이브 공개
BMW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1 CES에서 향후 출시될 차세대 전기차 ‘iX’에 탑재되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i드라이브(iDrive)를 공개했다. B
조회수 23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어코드 · 폭스바겐 티구안 등 수입 5개 차종 1만4217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혼다코리아, 폭스바겐코리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포드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총 5개 차종 1만4217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조회수 245 2021-01-15
오토헤럴드
[다크호스 #9] 현대차 독기 품은 스타렉스 아닌 스타리아, 승합차 아닌 MPV
우리나라는 승차정원 15인 이하 또는 엔진 위치, 전방 조종형 구조를 갖추고 있으면 승합자동차로 분류한다. 승합차는 사람을 많이 싣는 것이 목적, 따라서 각이
조회수 991 2021-01-15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스바루 아웃백
스바루의 아웃백 윌더니스 에디션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최소한의 위장으로 잡은 프로토 타입은 현재 판매중인 다른 아웃백 모델에 비해 지상고가 약간 증가했다.
조회수 186 2021-01-1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