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27개월만의 디자인 변화, 싼타페 페이스 리프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493 등록일 2020.07.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4세대 싼타페(TM)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2년 반 만에 등장했다. 지난 2018년 3월에 4세대 모델이 나왔던 걸로 기억되는데, 그 이후 2년 3개월만이다. 매번 신형 차를 볼 때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시간은 참으로 빠르다. 물론 이런 시각은 소비자의 입장과 같은 관점으로 느끼는 것이지만, 실제로 메이커에서 개발 업무에 종사하는 디자이너와 설계 인력들은 더 바쁘고 정신 없이 숨가쁜 나날을 보냈을 거라는 생각을 해 본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4세대 싼타페 TM의 인상이 아직도 신형의 새 차 같지만, 모델 변경 주기 5년의 딱 절반이 된 지금 시점에서 초기 모델의 페이스 리프트 차량이 나온 것이다. 현대자동차가 이렇게 타이밍을 놓치지 않고 계속해서 제 때에 차량을 개발해서 내놓을 수 있다는 건 그 기업의 역량을 보여주는 일이 틀림 없다.







위태위태해 보이는 다른 자동차 메이커는 때마침 신차 개발 주기의 공백기까지 겹쳐서 마땅한 새 모델이 없어 어려움이 더 가중되는 인상이다. 그에 비해서 정말로 ‘벌써?’ 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이렇게 시기를 거르지 않고 계속 개발이 이어지는 건 단지 연구 인력이 많다거나 개발 예산이 충분하다는 것만으로 설명될 수 있는 건 아니다. 소비자에 대해 긴장의 끈을 놓치 않고 주시하고 있으면서 새로운 트렌드를 제품에 반영하려고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소비자 입장에서는 새 차를 샀는데 2년 반 만에 구형이 돼 버리는 마법(?)이 느껴지긴 하지만 말이다.





페이스 리프트 된 싼타페의 변화 내용을 살펴보면 단지 껍데기만 조금 바꾼 건 아닌 것 같다. 페이스 리프트 임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3세대 플랫폼을 적용했다고 하는데, 외관을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플랫폼을 새로운 걸로 바꾸는 개발은 거의 신개발이나 마찬가지의 개발 공수가 투입돼야 하는 작업량일 것이다. 그것을 보여주는 점이 바로 휠 베이스는 동일하지만 길이가 기존 싼타페 보다 15mm 늘어나면서 실내 구조가 바뀌어서 2열의 레그룸이 34mm 증가했다는 대목이다.





레그룸이 100mm, 200mm 늘어나는 게 아니라 단지 34mm 늘어났다는 건 변화가 적어 보이지만, 이런 변경이야말로 설계자들에게는 쉽지 않은 작업이다. 미세하게 많은 부분을 손 본 것이다. 그래서 차체 측면의 이미지는 변화가 크게 보이지 않는다. 아마도 2년 반 뒤에 나올 5세대 싼타페에서 더 큰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아껴둔(?) 부분이 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해 본다.





전면의 인상은 차체 폭을 강조한 이미지이다. 이전의 모델이 수직형 헤드램프와 캐스캐이딩 그릴이 나뉘어 있으면서 앞 세대 싼타페의 이미지를 이어받는 인상이었다면,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오히려 그릴과 수평형 헤드램프를 연결해 전체적으로 크기를 강조하고 있다. 얼핏 미국차 같은 인상도 든다. 게다가 마치 알파벳 T 처럼 보이는 형태의 주간주행등이 범퍼의 차체 색 부분을 통과한 듯한 이미지로 디자인 돼 있어서 신선한 인상을 준다. 물론 실제로 연결된 건 아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20인치까지 커진 휠을 달고 확대된 휠 아치로 인해 차량 전체의 이미지가 대형 SUV같은 인상도 주고 있다. 1세대 싼타페가 14인치 휠을 달고 있었던 것을 생각하면 그야말로 괄목상대할 일이다. 정말 그 때에는 20인치 휠 이란 건 디자이너들의 스케치에만 존재하는 전설(?) 같은 스펙이었으니 말이다. 지금은 15인치 휠도 마치 과거의 13인치 정도의 휠로 보이는 착시가 나타날 정도로 모두가 큰 휠을 당연하게 달고 있다.





실내로 와도 작지 않은 변화가 눈에 들어 온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시프트 레버의 변화이다. 버튼식으로 바뀌면서 앞쪽 콘솔이 오버 브리지 형식으로 바뀌고 그 아래쪽에 또 다른 수납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물론 운전이라는 관점에서 레버를 조작한다는 것은 일종의 ‘의식(儀式)’, 즉 고유의 행위와 같은 걸로 여길 수도 있는데, 그게 사라지고 단지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바뀐 것을 어색하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자동 주차 기능을 위해서는 물리적 레버로는 구현이 어렵다는 점과, 전자식으로 인해 콘솔 아래의 공간 활용이 더욱 다양해진다는 장점은 분명하다.





새로운 페이스 리프트 싼타페는 종합적 품질에서 좀 더 정교하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해도 될 듯 하다. 사실상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품질이나 설계 품질은 이제 글로벌 기업의 수준을 보여주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소비자들이 느끼는 품질 문제는 여전하다. 그런데 그 대부분은 생산이나 조립에서 비롯되는 점이 많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측면이 있기에, 앞으로 그 부분의 향상이 현대자동차 그룹이 헤쳐가야 할 숙제이다.





1세대부터 본다면 싼타페의 종합적인 완성도와 성숙도는 세대를 거듭해 올수록 높아져 온 것 같다. 중형 승용차 쏘나타 플랫폼에서 시작됐던 싼타페는 이제 그런 인상을 벗고 보다 성숙한 중형 크로스오버 SUV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도심지 중심의 차량 이미지이면서 가족 지향적인 구성의 싼타페는 오늘날의 한국 패밀리 SUV의 가치를 대표하는 모습으로 우리들에게 다가와 있다. 물론 기아 쏘렌토와의 성격 차이로 인한 라이벌 구도가 형성돼 있다는 건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히는 요인이다. 다시 2년 반이 지나 등장할 5세대 싼타페는 어떤 콘셉트와 완성도, 그리고 디자인으로 나올지 기대해 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우리나라의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은  감소하고 있는가?
인류의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기후변화의 문제가 공론화된 지 이미 오래 되어, 현재는 파리기후협약 체제에 따라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의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코나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1,026km 주행 성공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 7월 22~24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실시된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km, 1,024.1km 그리고 1,018.7km의
조회수 295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RS4·C63 겨누는 M3 왜건, 선명해진 고성능 왜건 경쟁
아우디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양분하고 있는 고성능 왜건 시장에 BMW가 도전장을 던졌다. 고성능 M모델에 한해서는 쿠페와 세단 SUV 등을 선보이고 있는 BMW가
조회수 149 2020-08-14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로 뉘르부르크링 랩 타임 신기록 경신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의 4도어 스포츠 세단 신형 파나메라(the new Panamera)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V8 엔진개발을 전격 취소..배경은?
일본의 자동차 매체인 ‘매거진-X’가 토요타가 V8 엔진 개발을 완전히 취소했다는 브레이킹 뉴스를 터트렸다. 만약 토요타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다면 향후 레이…
조회수 211 2020-08-14
데일리카
국토부, 연내 자율주행차 윤리 지침 제정, 인명피해 최소화할 것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함께 마련하는 자율주행차 윤리지침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14일 오후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다.국토부는 그
조회수 115 2020-08-14
오토헤럴드
재규어 I-PACE vs.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명품 전기차 ‘격돌’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전기차로 꼽히는 브랜드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
조회수 140 2020-08-14
데일리카
캐딜락 순수전기차 리릭, 기본가 7000만원 이하 책정할 것
캐딜락의 첫 순수전기차 리릭(Lyriq) 가격이 6만 달러(한화 7000만원)이하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조회수 203 2020-08-14
오토헤럴드
볼보, S60 · XC60 등 9개 차종, EGR 냉각수 라인 관련 리콜
볼보의 S60, XC60 등 간판급 9개 차종이 반온열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냉각수 라인 관련 문제로 국내서 리콜을 실시한다.13일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조회수 104 2020-08-14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올해 발견된 결함 201건, 모르면 놓치는 깜깜이 무상 수리
자동차 소비자 권리가 강화되고 있다. 동일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는 했어도 같은 결함이 반복되면 환불 또는 교체가 가능하고 결함을 숨기거나 리콜을 늦추는 제작사
조회수 123 2020-08-1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