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운전대 잡으라는 경고, 이걸 무력화 시키는 테슬라 '오토파일럿 헬퍼'

오토헤럴드 조회 수532 등록일 2020.07.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완전 자율주행. 테슬라 오토파일럿(Autopilot)은 자동차가 스스로 달리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일까. 모델3로 국내 전기차, 수입차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이 회사 차량을 갖고 있거나 가지려고 하거나, 갖고 싶어 하는 사람 대부분 '완전한 자율주행' 장치로 알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도 오토파일럿이 '테슬라(Tesla) 자율주행 시스템'이라고 설명한다. 잘라 말하지만 오토파일럿은 자율주행과 무관한 기술이다. 자율주행 단계를 구분하는 레벨 기준으로도 차량 통제를 전적으로 인간이 책임져야 하는 가장 낮은(Lv2) 수준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계 최고 수준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호도되고 있는 '오토파일럿'이 지금 논란이다.

상반기 국내에서 7000대 이상, 차를 팔기 시작한 2016년 이후 지금까지 누적된 등록 대수가 1만대를 넘기면서 오토파일럿 그리고 FSD(Full Self-Driving)가 일으키는 사고가 잦아지고 있다. 테슬라는 오토파일럿 그리고 FSD를 자율주행 기술로 얘기하고 있지만 여러 차례 지적해 왔던 것처럼 '주행 보조 시스템'에 불과한 기술이다. 테슬라의 어떤 기술로도 스스로 안전하게 달릴 수 없기 때문에 운전자는 두 눈을 부릅뜨고 전방을 주시해야 하며 운전대를 부여잡고 있어야만 한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차량에 자동 조향, 자동 차로 유지와 같은 첨단운전 보조 장치가 적용됐어도 운전대에서 손을 떼고 일정 시간이 지나면 경고를 하고 해제가 되도록 관련법으로 규정해 놨다. 더 앞선 단계에 도달하면 고속도로와 같은 특정 구간에서는 주행이 유지되도록 하는 법안도 마련돼 있기는 하다. 그러나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900만원이 넘는 FSD 옵션을 추가해도 레벨2, 그러니까 자율주행 단계로 보면 가장 낮은 레벨2에 불과하고 따라서 차량 통제와 관련한 모든 책임은 운전자에게 있다.

테슬라가 '주행 보조'에 불과한 오토파일럿을 '자율주행'이라고 얘기하면서도 사고가 나면 '모르쇠'로 버틸 수 있는 것도 운전대에서 손을 떼면 경고를 하는 최소한 면피가 가능한 조치를 해 놨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러한 경고를 무력화시키는 일이 요즘 유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FSD는 1000만원 가까운 돈이 필요하지만 운전대를 잡지 않아도 항속이 가능하게 하는 이 장치는 15만원에 불과하다.

KBS 화면 캡처

테슬라 커뮤니티 사이트, 동호회에서 '공구'까지 하는 이 불법 장치는 '오토파일럿 헬퍼(사진)'다. 미국에서 만들기 시작한 헬퍼는 무게가 나가는 금속 물체를 운전대 뒤쪽 오른편에 부착해 테슬라 오토파일럿 핸들 감지, 중량 센서를 무력화 시켜 운전대를 잡으라는 경고 메시지 없이 자동 조향이 계속 유지될 수 있게 해 준다. 

테슬라 모델3에서 나타나는 자동 조향과 제동 문제를 고발하는 한 방송사 영상에 등장하는 차량에도 버젓이 이 '헬퍼'가 달려있었다. 최소한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장착한 센서를 무력화시킨 불법 구조변경 차량으로 실험을 하며 조향에 이상이 있다고 호들갑을 떠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알려진 것처럼 테슬라 오토파일럿은 멋대로 혹은 과도하게 반응하는 '팬덤 브레이크'로 운전자 자신은 물론 주변 차량을 위협하는 일이 매우 잦다. 그리고 더 많이 발생하는 문제가 이처럼 조향 안전장치를 무력화시키고 '자율주행'을 즐기다 중앙선을 침범하고 분리대를 들이박고 가드레일을 충격하는 사고다.

도로에서 발생하는 사고는 자신의 피해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주변 차량, 보행자 누구나 피해자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정부는 베타버전에 불과한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자율 주행으로 호도되지 않도록 특히 황당하게도 완전 자율 주행으로 떠벌리는 FSD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 독일 법원이 테슬라 '오토파일럿'이 소비자로 하여금 자율주행으로 오인하게 하고 이를 통해 판매를 늘린 것은 아닌지를 조사하고 있다는 것에도 주목해야 한다.  

더불어 운전대에 쇳덩어리를 붙여 달고 어쭙잖게 자율주행 흉내를 내는 운전자를 불법 구조변경 행위로 단속해 처벌해야 한다. 도로는 모든 운전자, 자동차가 정해진 약속대로 움직여야 하고 자신은 물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해야할 책임이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또 누군가 안타까운 일을 당한 후에 부랴부랴 대책 마련에 나서는 일이 없기 바란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오토저널] 우리나라의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은  감소하고 있는가?
인류의 온실가스 배출로 인해 기후변화의 문제가 공론화된 지 이미 오래 되어, 현재는 파리기후협약 체제에 따라 국제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의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코나 일렉트릭, 1회 충전으로 1,026km 주행 성공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 7월 22~24일(현지시간) 독일에서 실시된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km, 1,024.1km 그리고 1,018.7km의
조회수 298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RS4·C63 겨누는 M3 왜건, 선명해진 고성능 왜건 경쟁
아우디와 메르세데스-벤츠가 양분하고 있는 고성능 왜건 시장에 BMW가 도전장을 던졌다. 고성능 M모델에 한해서는 쿠페와 세단 SUV 등을 선보이고 있는 BMW가
조회수 150 2020-08-14
데일리카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로 뉘르부르크링 랩 타임 신기록 경신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의 4도어 스포츠 세단 신형 파나메라(the new Panamera)로 뉘르부르크링 노르트
조회수 146 2020-08-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V8 엔진개발을 전격 취소..배경은?
일본의 자동차 매체인 ‘매거진-X’가 토요타가 V8 엔진 개발을 완전히 취소했다는 브레이킹 뉴스를 터트렸다. 만약 토요타가 이를 사실로 인정한다면 향후 레이…
조회수 211 2020-08-14
데일리카
국토부, 연내 자율주행차 윤리 지침 제정, 인명피해 최소화할 것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함께 마련하는 자율주행차 윤리지침에 대한 공개 토론회가 14일 오후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열린다.국토부는 그
조회수 117 2020-08-14
오토헤럴드
재규어 I-PACE vs.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명품 전기차 ‘격돌’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명품 전기차로 꼽히는 브랜드간 시장 경쟁이 치열하다. 1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
조회수 143 2020-08-14
데일리카
캐딜락 순수전기차 리릭, 기본가 7000만원 이하 책정할 것
캐딜락의 첫 순수전기차 리릭(Lyriq) 가격이 6만 달러(한화 7000만원)이하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경쟁 모델인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조회수 204 2020-08-14
오토헤럴드
볼보, S60 · XC60 등 9개 차종, EGR 냉각수 라인 관련 리콜
볼보의 S60, XC60 등 간판급 9개 차종이 반온열 배기가스 재순환 장치 냉각수 라인 관련 문제로 국내서 리콜을 실시한다.13일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조회수 105 2020-08-14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올해 발견된 결함 201건, 모르면 놓치는 깜깜이 무상 수리
자동차 소비자 권리가 강화되고 있다. 동일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기는 했어도 같은 결함이 반복되면 환불 또는 교체가 가능하고 결함을 숨기거나 리콜을 늦추는 제작사
조회수 123 2020-08-1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