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프리뷰]메르세데스 벤츠 2세대 GLA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068 등록일 2019.12.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가 한국 시각으로 12월 11일 오후 10시 디지털 플랫폼인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Mercedes me media)를 통해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A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The new Mercedes-Benz GLA Digital World Premiere)’를 열고 컴팩트 SUV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A(The new Mercedes-Benz GLA)’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A는 2014년 첫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약 백만 대의 판매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반응을 얻은 라인업이다.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이자 메르세데스-벤츠 승용 부문 마케팅 & 세일즈 총괄인 브리타 제에거(Member of the Board of Management of Daimler AG, Mercedes-Benz Cars Marketing & Sales)는 “더 뉴 GLA의 출시로 메르세데스-벤츠 컴팩트 카 라인업의 전체적 리뉴얼이 완료됐다”며, “앞서 공개된 더 뉴 GLB는 컴팩트 카 패밀리 중 가장 기능적이고 가장 넉넉한 공간을 자랑하는 모델로 구성됐으며, 더 뉴 GLA는 보다 스포티하고 라이프스타일 지향적인 SUV로 서로를 완벽하게 보완하는 라인업”이라며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부합하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컴팩트 카 라인업을 강조했다.

더 뉴 GLA는 이전 세대 대비 전고는 10 cm 높아져 더 높은 좌석 포지션과 여유로운 헤드룸 공간을 제공한다. 전장은 1.5 cm 짧아졌으며, 전방 및 후방의 오버행을 줄여 강력한 인상의 외관을 보여주는 동시에 휠베이스를 함께 확장해 넓은 레그룸을 확보했다.
또한, 강력한 숄더라인과 측면 유리창의 쿠페를 연상시키는 라인으로 자신감과 역동성을 드러내는 외관을 완성했다.


다양한 유연한 공간 확장 옵션을 제공해 실용성도 향상시켰다. 뒷좌석은 옵션에 따라 14cm까지 조절이 가능하며, 뒷좌석 등받이는 기울기를 더 가파르게 설정할 수 있어 화물 적재 공간을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

나아가 등받이 비율 설정에 따라 최대 2명까지 앉을 수 있는 뒷좌석 공간을 제공하며, 뒷좌석 시트를 개별로 접을 수 있어 다양한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여기에 적재 공간 바닥면을 높여 앞좌석부터 트렁크까지 거의 평면으로 이어지는 공간을 만들거나, 반대로 바닥면을 낮춘 후 뒤쪽 차체 횡량(crossmember)을 제거하고 좌석 위치를 조정해 더 큰 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더 뉴 GLA는 컴팩트 카 패밀리를 위해 현대적으로 새롭게 태어난 4기통 가솔린과 디젤 엔진이 탑재한다.
여기에 모델에 따라 더 뉴 GLA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상시전륜구동 시스템인 4MATIC 시스템으로 완전 가변형 토크 배분을 지원한다.

4MATIC 모델에는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Off-Road Engineering Package)가 기본 제공되는 한편, 자동화된 듀얼 클러치 변속기에 탑재된 리어 액슬의 동력인출장치(power take-off)와 멀티 플레이트 클러치가 적용된 리어 액슬 디퍼렌셜(rear-axle differential)이 장착된다.

오프로드 엔지니어링 패키지에 포함된 다운힐 속도 조절(Downhill Speed Regulation, DSR) 시스템은 가파른 내리막길 주행 시에도 차량 제어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

더 뉴 GLA는 최신 주행 보조 기능 시스템을 탑재해 편의성과 안정성을 최대한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사고 발생 시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Active Brake Assist) 및 하차 경고 기능(exit warning function)이 기본 장착돼 향상된 안전성을 지원하고, 이전 세대 대비 확장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를 선택적으로 제공해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정적이고 편리한 차량 주행 경험을 보장한다.
아울러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BUX를 통해 직관적인 지능형 음성 인식 컨트롤을 지원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이번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시작으로 향후 디지털 채널을 통한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할 계획이다. 11일 진행된 이번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A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는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웹사이트(https://media.mercedes-benz.com/gla)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츠
    모기업
    Daimler AG
    창립일
    1883년
    슬로건
    The best or nothing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쏘나타, 켈리 블루북 ‘최고 기술상’ 선정..그 배경은?
현대차 쏘나타가 최고 기술상을 받았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켈리 블루북(Carley Blue Book)은 29일 현대자동차 쏘나타 DN8에 최고 기
조회수 11 09:48
데일리카
10년 이상 지속된 다카타 에어백 공포..리콜 받지 않으면...
일본 다카타 에어백의 공포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모양이다. 29일 일본 국토교통성에 따르면 다카타 에어백 리콜을 받지 않은 9년 이상 노후차들은 운행…
조회수 12 09:48
데일리카
전기차 루시드 ‘에어’ vs. 테슬라 모델S..과연 소비자 평가는?
미국의 신생 전기차 업체 루시드모터스가 콘셉트카 발표 4년만인 올해 유럽시장 진출을 위한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27일(현지시각) 루시드모터스는 전기 세…
조회수 11 09:47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독불장군’ 군림하는 벤츠..리더의 역할은?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의 위세는 남다르다. 국내 신차 시장 점유율 16%를 넘어 진군을 계속하고 있다. 물론 최근 일본과의 무역 분쟁으로 일본차가 개점휴업 상…
조회수 14 09:47
데일리카
[스파이샷] 르노 캉구 CV
르노의 3세대 캉구 상용차가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경량 밴과 넉넉한 실내 공간을 가진 피플 무버를 표방하며 1997년 처음 등장했으며 11년 후
조회수 11 09:36
글로벌오토뉴스
수소차는 이상적인 차세대 교통수단? 과연?
[IT동아 김영우 기자] 더 높은 효율을 내면서 보다 친환경적인 에너지로 전환하는 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원동력 중 하나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
조회수 8 09:22
IT동아
현대차, 2020 WRC 몬테카를로 랠리 개막전서 우승..‘순항’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WRC 개막전에서 우승했다. 현대자동차는 23일부터 26일(현지시각)까지 모나코에서 열린 2020 월드랠리챔피언십(World Rally
조회수 51 2020-01-28
데일리카
고민스러운 제네시스 GV80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은 최근의 자동차 시장 동향이 SUV 중심인 것이 큰 이유 중 하나일 것이고,
조회수 254 2020-01-2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그룹
현대차 그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비상이 걸린 중국에서 주재원 가족을 한국으로 철수 시키고 중국 입국을 보류하는 등 긴급 조치를 내렸다. 현대차 그룹은 28
조회수 68 2020-01-28
오토헤럴드
이왕이면 무쏘 전기차, 포니 해치백 그리고 봉고 픽업 트럭은 어떨까
자동차의 레트로 열풍이 작년 한 해 뜨거웠다. 세계 여러 모터쇼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과거의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복고풍 콘셉트카가 연이어 공개됐다. 현대차는
조회수 86 2020-01-2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