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차세대 벤츠 C클래스의 핵심은 ‘전동화’..내년 공개 계획

데일리카 조회 수509 등록일 2019.08.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벤츠, 플러그인하이브리드 C300de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오는 2020년 차세대 C클래스를 공개한다.

22일(현지시간) 독일 자동차 전문매체 AMS는 차세대 C클래스에 대해 새로운 실내 디자인과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확대, 신규 플랫폼 등 최신 기술이 대거 포함된다고 보도했다.

콤팩트 세단 시장에서 BMW 3시리즈와 아우디 A4 등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C클래스는 벤츠의 글로벌 판매량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하는 중요한 모델이다.

5세대 C클래스 (W206) 스파이샷 (출처 AMS)


이에 벤츠는 차세대 C클래스 개발에 다양한 신기술을 대거 탑재할 계획이다. 먼저 MRA II 모듈형 플랫폼이 사용된다. 벤츠가 현재 사용중인 MRA의 후속 버전으로 E클래스와 S클래스 차세대 버전 역시 MRA II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된다.

업계에 따르면 신형 C클래스는 A클래스와 B클래스와 유사한 디자인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차체 사이즈는 현재의 크기를 유지한다. 이미 콤팩트 클래스로서 충분한 크기를 가지고 있고 유럽의 좁은 골목길을 다니기에 현재의 차체크기 이상은 불가능하다는 이유에서다.

차세대 C클래스는 차체 사이즈의 대한 변화가 적은만큼 실내 디자인에 더욱 신경을 쓰는 모습이다. 스파이샷에 포착된 신형 C클래스는 실내 중앙에 대형 모니터를 중심으로 풀 LCD 계기판과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다.

5세대 C클래스 (W206) 스파이샷 (출처 AMS)


현재 개발 중인 신형 S클래스 역시 실내 중앙에 커다란 디스플레이로 변경이 되는만큼 향후 차세대 벤츠 실내 디자인의 콘셉은 커다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변경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새로운 인포테이먼트 시스템인 MBUX와 최신 주행보조시스템등이 대거 탑재된다. 또, 레벨3의 자율주행 시스템까지 갖출 예정이다.

현재 C클래스에서 사용중인 원형 공기 토출구는 디스플레이 위치로 인해 조금 더 높은 위치에 자리잡으며 현재 모델과 유사한 원형 디자인을 유지한다. 신형 C클래스의 파워트레인의 핵심은 전동화 파워트레인이다. 그러나 기존 내연기관의 개발도 동시에 이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5세대 C클래스 (W206) 스파이샷 (출처 AMS)


벤츠는 이미 새로운 파워트레인에 대한 개발 비용에 30억 유로(한화 약 4조 270억원)를 투자한 만큼 당분간 내연기관을 포기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형 C클래스에 탑재되는 가솔린과 디젤엔진은 향후 적용될 유로7 규제에 적합하도록 개발 중이다.

다만, 차세대 C클래스는 내연기관 모든 트림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되어 연료 소비를 줄임과 동시에 성능의 업그레이드도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여기에 순수 배터리로만 75km의 주행거리(WLTP 기준)를 확보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순수 전기차 버전도 염두해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오는 2020년 파리모터쇼를 통해 공개가 예정된 신형 C클래스는 다음해인 2021년 본격적인 판매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5세대 C클래스 (W206) 스파이샷 (출처 AMS)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환경부 vs. 아우디·폭스바겐, 요소수 놓고 공방..과연 진실은?
한국GM 쉐보레, 수입차협회 회원사 승인..‘수입차’로 변신
오펠, 코르사-e 랠리 공개..“세계 최초의 전기 랠리카”
쉐보레 볼트 EV, 주행거리 417km 인증..배터리 개선이 ‘비결’
폭스바겐, 새 엠블럼 발표 임박..프랑크푸르트서 공개 계획
‘카운티 EV’ 공개 앞둔 현대차..마을버스 시장 타깃(?)
쌍용차, 코란도 기반 전기 SUV 개발 박차..출시 임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기아차, 센터 사이드 에어백 개발..신차에 적용 계획
현대기아차는 센터 사이드 에어백(Center Side Airbag)을 자체 개발해 향후 출시되는 신차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센터 사이드 에어백
조회수 7 09:28
데일리카
[구상 칼럼] 미국 본토에서 온 픽업..콜로라도의 디자인 특징은?
미국 본토에서 온 픽업 콜로라도(Colorado)가 드디어 출시됐다. 우리나라에 미국 본토에서 직접 수입돼 온 차가 처음 나온 건 아니지만, 정말로 큼지막한 미
조회수 7 09:27
데일리카
팰리세이드는 가격·트래버스는 사이즈가 ‘매력’..그럼 옵션은?
7인승 대형 SUV 시장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18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한국지엠은 이달 쉐보레 트래버스의 가격을 공개하고, 다음
조회수 12 09:27
데일리카
2019 IAA 3신 -  비전 iNEXT와 EQS 속의 명암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독일을 대표하는 두 프리미엄 브랜드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컨셉카를 각각 선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조회수 4 09:2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생산 대수 제한으로 프리미엄십 유지할 것
페라리는 F8 스파이더와 812GTS로 대표되는 컨버터블 모델을 추가하면서 지속적으로 라인업에 새로운 모델을 추가하고 있다. 또한 페라리는 새로운 고객들을 유치
조회수 5 09:26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익스플로러, 링컨 에비에이터 리콜 가능성 높아져
수동식 사이드 브레이크 커버에 대한 리콜 에 이어, 2020년 포드 익스플로러와 2020년 링컨 에비에이터가 다시 한번 잠재적인 문제가 발생할 조짐을 보이고 있
조회수 4 09:2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앞으로 10년간 내연기관 포기하지 않을 것
포르쉐의 전기 및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최근 폭발하고 있다. 포르쉐의 전기차 타이칸이 막 출시되었고, 파나메라의 하이브리드 버전이 발표되었으며, 포뮬
조회수 4 09:25
글로벌오토뉴스
BMW, 7시리즈 PHEV 라인업에 M 브랜드 접목 계획..시점은?
BMW가 고성능차 영역에도 ‘전기모터’를 더할 것으로 전해져 주목된다. 17일 BMW에 관련된 소식을 전문적으로 전하고 있는 BMW블로그는 BMW 내부 관계자
조회수 6 09:25
데일리카
정의선이 투자한 ‘리막’, 전기 슈퍼카 150대 완판..‘주목’
리막(Rimac)이 출시할 전기 슈퍼카 C_Two가 최종 안전시험 단계를 통과하기도 전에 준비한 150대의 주문을 모두 끝마쳤다. 16일(현지시간) 리막은 C
조회수 132 2019-09-17
데일리카
BMW, 5시리즈에 48볼트 마일드하이브리드 채용
BMW가 5시리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에 이어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버전을 채용한다고 발표했다. 48볼트 스타터 제너레이터와 보조 배터리를 탑재해 제
조회수 104 2019-09-1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