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팰리세이드의 아성에도 승승장구하는 수입 대형 SUV

오토헤럴드 조회 수1,816 등록일 2019.06.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가 폭발적인 인기로 대형SUV 시장을 주도하고 있지만, 수입 대형 SUV 판매량에는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히려 일부 모델은 팰리세이드 출시 이전보다 판매가 늘면서 수입 경쟁 모델들은 오히려 ‘수혜’를 본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5월,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혼다 파일럿, 닛산 패스파인더 등 현대차 팰리세이드와 비슷한 크기의 수입 대형SUV 판매량은 927대에 달했다. 팰리세이드 출시 이전인 전년 동월 판매량(776대)과 비교하면 전체 판매량도 늘었을 뿐 아니라, 각 모델 별 판매량도 모두 증가세다.

이러한 수입 대형SUV의 판매량 증가세는 국산 대형SUV 판매량이 팰리세이드 출시 이후 일제히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쌍용자동차 G4렉스턴은 지난해 월 평균 1300~1400대의 판매량을 유지했으나, 팰리세이드가 출시된 12월 이후에는 월 평균 판매량이 1100대 미만으로 떨어졌다. 기아자동차 모하비 역시 617대의 판매고를 올린 12월 직후부터 판매량이 급감, 5월 판매량은 129대에 그쳤다.

반면 수입 경쟁모델들의 판매량은 매달 꾸준히 증가세다. 수입 대형SUV 1위인 포드 익스플로러는 설 명절이 있던 2월 외에는 매달 판매량이 500대 이상으로 유지돼 12월 이전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되려 5월에는 657대를 팔아 올 들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같은 미국산 대형 SUV인 지프 그랜드 체로키 역시 올 들어 공격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꾸준히 판매량 증가세다. 3월에는 월간 판매량이 266대로 전년 동월 대비 무려 77.3%의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그랜드 체로키의 월 판매량이 200대를 넘은건 2015년 12월 이후 3년3개월 만이다. 그 밖에 혼다 파일럿, 닛산 패스파인더 등 일본 브랜드의 대형SUV들도 모두 연초부터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며 선전 중이다.

이처럼 수입 대형SUV들의 판매가 호조를 이루는 것은 당초 예상과는 크게 다른 결과다. 업계에서는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출시되면 포드 익스플로러를 위시한 4000~5000만 원 대 수입 대형SUV 판매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팰리세이드가 더 저렴하고 편의사양과 주행보조기능도 우세인데다, 가솔린 위주인 수입 모델들과 달리 디젤 엔진을 갖춘 등 장점이 많기 때문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팰리세이드 출시가 국산 경쟁모델에는 적잖은 타격을 준 반면, 수입차 시장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수입 대형 SUV의 판매가 증가한 데에는 역설적으로 팰리세이드의 인기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팰리세이드의 출고 지연이 1년에 달하면서 대기 수요가 수입차로 이동했다는 것이다. 때맞춰 포드 익스플로러, 지프 그랜드 체로키 등 풀체인지를 앞둔 모델들이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제시하면서 오히려 팰리세이드 출시 전보다 판매량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수입차 소비자들의 높은 로열티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익스플로러, 파일럿 등 수입 대형 SUV들은 캠핑족과 동호인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인기를 끌어 온 모델들이다. 팰리세이드 출시에도 불구하고 기존 오너들의 입소문을 통한 판매량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는 것.

무엇보다 대형 SUV 자체에 대한 관심도가 꾸준히 늘어난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 올해 5월 대형SUV 판매량은 5988대로 전년 동월(2979대) 대비2배 이상 늘었다. 시장 규모가 커 지면서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의 관심도 수입 대형SUV까지 확대됐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모하비, G4 렉스턴 등 국산 모델들은 팰리세이드와 직접 경쟁관계지만,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동급 수입차를 동일선상에 두고 비교하지는 않는다”며 “현대차가 북미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팰리세이드의 국내 출고량을 줄이면서 출고 적체 현상은 더욱 심화될 것이며, 이로 인한 수입 모델들의 반사이익도 당분간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K7 프리미어 스마트 스트림 G 2.5 GDi란 무엇인가
내연 기관의 전혀 다른 연소 방식인 MPi(Multi-Point Injection), GDi(Gasoline Direct Injection)의 장점을 듀얼 포트
조회수 355 2019-07-16
오토헤럴드
닛산, 신형 알티마 출시..가격은 2960만~4140만원
닛산의 베스트셀링 중형세단이 풀 체인지를 거치고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한국닛산은 16일 중형세단 신형 알티마를 국내 시장에 출시하고, 이날부터 전국 …
조회수 613 2019-07-16
데일리카
폭스바겐, 신개념 수동변속기 개발
폭스바겐이 2019년 7월 15일, 새로운 수동변속기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코드네임 MQ281의 신형 수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 5%를 저감
조회수 274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쉐보레 카마로
GM의 밀포드 프루빙 그라운드에서 일반 도로로 나오고 있는 쉐보레 카마로의 새로운 버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현행 모델과 언뜻 큰 차이가 없어 보이지만 제조업체
조회수 198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최초 순수 전기차 타이칸, 포뮬러 E 시즌 파이널 대미 장식
포르쉐 AG가 뉴욕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에서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 프로토타입 모델의 마지막 시험 주행을 실시했다. 타이칸 프로토
조회수 213 2019-07-16
오토헤럴드
판매 재개하는 아우디, Q7 45 TFSI 과트로 사전계약 실시..‘포문
아우디가 한국시장에서 판매를 재개한다. 아우디코리아(사장 세드릭 주흐넬)는 프리미엄 SUV ‘2019년형 Q7 45 TFSI 콰트로’를 16일부터 사전 계약
조회수 639 2019-07-16
데일리카
불타는 여름 바캉스를 위한 대응책… 쌍용차 예찬론
지금의 긴 장마가 끝나면 본격적인 여름 피서철이 찾아올 것이다. 불타는 여름 추억에 남을 시원스러운 날들을 보내고 싶다면 서둘러 휴가 계획을 세워야 할 때. 문
조회수 178 2019-07-16
오토헤럴드
쉐보레, 차세대 콜벳 C8 ‘스팅레이’로 명명..데뷔 일정은?
쉐보레는 2020년형 8세대 미드 엔진 콜벳의 모델명을 ‘스팅레이(Stingray)’로 명명한다고 발표하고, 새 차량의 로고를 공개했다. 이 차량은 오는 18일
조회수 277 2019-07-16
데일리카
폭스바겐그룹 6월 중국 신차 판매 15% 증가
폭스바겐 그룹의 2019년 6월 중국시장 신차 판매대수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35만 4,800대로 집계됐다. 7월 1일부터 시행된 중국의 배출가스 규
조회수 161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신형 파나메라 GTS 출시..가격은 2억480만원
포르쉐가 럭셔리 스포츠세단 신형 파나메라를 내놨다. 포르쉐코리아(대표 마이클 키르쉬)는 16일 세단의 편안함과 GTS만의 유니크한 퍼포먼스 패키지를 갖…
조회수 330 2019-07-1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