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왕이면 무쏘 전기차, 포니 해치백 그리고 봉고 픽업 트럭은 어떨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399 등록일 2020.01.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동차의 레트로 열풍이 작년 한 해 뜨거웠다. 세계 여러 모터쇼에서 한 시대를 풍미했던 과거의 모델을 기반으로 하는 복고풍 콘셉트카가 연이어 공개됐다. 현대차는 포니 쿠페 콘셉트를 재해석한 EV 콘셉트카 45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여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1960년대 소형차 N600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혼다 'e', 1969년대 504쿠페는 푸조 e-레전드 콘셉트카로 변신했고 클래식 미니를 재해석한 미니 일렉트릭, 단종된 비틀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 폭스바겐 모델 e-비틀과 타입 2 밴을 모티브로 삼은 I.D 버즈도 지난해 레트로 바람을 일으키는 데 일조를 했다. 

유럽, 북미, 일본과 비교해 자동차 역사가 짧은 우리나라에도 기억에 생생하게 남아있는 걸출한 모델들이 제법 있다. 쌍용차 무쏘, 현대차 포니, 그리고 1t 트럭에 남아있기는 하지만 기아차를 살린 '봉고 신화'의 주역 봉고가 그렇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소개되면서 주목을 받은 EV 콘셉트카 45는 국산 자동차의 시작이 된 포니를 오마주한 모델이다.

포니라는 차명을 사용하지 않았지만 외관의 곳곳에 그 흔적이 남아있다. 날개 형상을 한 4개의 스포일러는 과거 포니 쿠페 콘셉트 C 필러의 공기 구멍 4개를 형상화했고 낮은 전고와 패스트백 스타일만으로도 영감을 받은 정도가 가볍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EV 콘셉트카 45가 세상에 등장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포니라는 차명의 부활을 기다리는 사람은 많다. 엑센트가 단종되면서 현대차 라인업에서 소형 해치백이나 세단의 존재가 사라졌지만 포니라는 차명이 소형 전기차나 해치백에 다시 사용되기를 바라는 것이다.

쌍용차가 올해 출시할 것으로 보이는 브랜드 최초의 전기차는 코란도라는 차명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코란도를 기반으로 하는 만큼 같은 차명을 사용할 것이 유력하지만 여기에도 '무쏘'는 어울린다. 기아차도 픽업트럭을 개발해 '봉고 픽업'으로 출시하면 차명을 덤으로 하는 관심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과거 베스트셀러 카를 현대적으로 다시 해석하고 재현하는 것은 브랜드의 정통성, 헤리티지를 알리는 데도 효과적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우리 자동차 브랜드는 가능한 과거를 지워버리려 한다. 현대차 포니의 경우만 해도 전임 최고 경영자의 흔적을 지워버리면서 1호차 조차 남아있지 않다. 

쌍용차의 전 CEO는 '쌍용'이라는 사명이 "망한 회사"라는 이유로 개명을 추진하기도 했다. 그런 일이 반복되면서 현대차나 기아차 심지어 옛 대우 시절의 역사적 가치가 있는 모델 대부분도 남아 있지 않다. 유수의 브랜드가 기업 역사를 전시하는 박물관을 가진 것과 비교하면 우리는 기가 찰 정도다. 

독일과 미국, 일본에 그 나라를 대표하는 브랜드의 박물관에는 100년 전, 또는 최초의 모델이나 역사적 가치가 있는 과거의 모델이 빠짐없이 전시돼 있다. 자동차뿐만이 아니다. 토요타의 직물기, 칼 벤츠의 디젤 엔진, 모터스포츠의 역사, 브랜드를 상징하는 부품과 기술적 성과도 빠짐없이 전시돼 있다.

레트로 열풍은 과거와 역사에 대한 자부심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는 해석이 있다. 현대차 포니, 쌍용차 무쏘, 기아차 봉고도 자부심을 가질 자격이 충분한 차명이다. 봉고라는 차명은 1t 트럭에 너무 아깝지 않은가. 대우 르망도 그렇고 기아차 프라이드도 그만한 가치와 의미가 있는 차명이다.

올해에도 레트로 열풍은 식지 않을 전망이다. 작년 LA 오토쇼에서 만난 현대차의 한 디자이너는 "현대차나 기아차도 토요타나 벤츠 못지 않게 자부심 가득한 역사를 갖고 있다. 그런데도 세대를 교체하는 신차는 과거를 지우는 작업부터 시작한다"라고 말했다. 디자인뿐만 아니라 이런 차명을 이어가며 계승하는 작업도 의미가 있지 않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한국닛산, 실적악화로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 진행
한국 닛산이 희망 퇴직자의 모집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희망 퇴직자의 모집과는 별도로 60명 안팎의 직원 중 일부가 이미 사표를 제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회수 27 14:38
글로벌오토뉴스
인제스피디움, WTCR 10월 개최..준비 ‘착착’
인제스피디움(대표 윤재연, 김춘수)은 오는 10월16~18일까지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주관하는 세계3대 자동차경주대회 중 하나인 WTCR 대회 개최를 위한
조회수 18 14:38
데일리카
시트로엥, 전기차로 사하라 사막 종단
시트로엥이 반무한궤도 차량 ‘골든 스카라브’의 사하라 사막 원정 1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전기차로 동일한 시간과 경로를 달리는 ‘에픽(.PIC)’ 프로젝트에
조회수 19 14:34
오토헤럴드
어린이 카시트 장착 조건에 따른 실험 결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어린이용 카시트 장착 조건에 따른 교통사고 발생 상황 모의실험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6세 어린이 더미를 이용한 이번 실험 결과 교통사고 발생
조회수 40 14:33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BMW M4 쿠페
BMW 고성능 디비전의 중심에는 M3와 M4가 있다. 시리즈 전체 중에서 핸들링 성능이 가장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9 프랑크푸르트오토쇼를 통해 M
조회수 22 14:30
글로벌오토뉴스
베이징 취소 제네바 예정대로, 미리 보는 월드 프리미어 국산편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세계적인 전시회가 줄줄이 취소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베이징 모터쇼도 무기한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베이징 모터쇼는 현지 시각으로 18일,
조회수 25 14:29
오토헤럴드
맞짱열전 #8 GV80 VS GLC, 7000만 원대 프리미엄 SUV 진검승부
2020년 1월,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후륜구동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 출시로 국산과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간 실질적인 맞대결이 펼쳐졌다
조회수 47 14:28
오토헤럴드
인간 삶의 발전으로 계속 증가하는 RV 식구들
*1933년 쉐보레 서버번 오늘날의 RV를 좀더 세부적으로 구분하자면 SUV(스포츠형 실용차량 ; Sports Utility Vehicle), MPV(다용도형
조회수 36 14:27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자동차생산 일부 재개했지만….
코로나19사태로 중단됐던 중국 내 자동차업체들의 조업이 2월 17일부터 일부 재개됐다. 현대자동차와 길리자동차, GM, 폭스바겐, 토요타, 닛산 혼다 등은 후베
조회수 14 14:26
글로벌오토뉴스
A 250 4메틱, 벤츠 입문을 위한 A클래스의 첫 세단
A 클래스 라인업에 새롭게 도입된 최초의 세단, 완벽한 비율의 쿠페형 디자인과 아방가르드한 실내, 차세대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조회수 52 13:4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